내일 드디어 작은딸 학교 학예제! 

어머니 합창단도 한다.^^

아래위로 검정색 옷으로 통일하고 간단한 액세서리는 해도 되는 걸로.

가지산 물소리, 노랫말이 참 좋아 부르다 울컥하고 눈시울 젖기도 해서 내일은 안 그래야지.

오늘은 춥지만 강당에 서서 연습도 해보고 열도 맞춰보고 했는데

내일 아이들 앞에서 잘하려나 ^^

딸은 합창단, 밴드부, 오케스트라, 사물놀이, 차차차 댄스까지 다섯 번 올라갔다내려갔다 바쁠 예정이다.

사춘기앓이 중2 딸이랑 기싸움 하다가 크리스마스 구실로 슬쩍 내가 먼저 손내밀었다.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 덥석 받아줘서 고마웠다. 옹졸한 엄마는 최소한 되지 말자.^^

내일은 9년만에 색조화장도 좀 해볼까. 마스카라도 바르고.ㅋㅋ

아침 일찍 딸 반아이들 넷 태워서 가야하니까 오늘은 좀 일찍 잘 자야할 건데

모르겠다, 나중 또 잠이 안 올지.

 

어제는 거의 밤새우고 '안나 카레니나3'을 읽었다.

올해 안에 다 읽으려고.

그동안 깊이 남았거나 스치고 지나간 단상들이 꽤 있는데 페이퍼로 다 풀어내지 못하고 묵혀둔다.

며칠 남지 않은 2012, 그리고 다가올 2013 계사년, 최소한 좋은 말 듣고 좋은 말 하고

좋은 생각하며 살자고 맘속 다짐을 했건만 상황은 예기치 못한 곳에서 복병처럼 덤빈다.

돌의 몸에 물의 몸이 부딪히며 흥얼흥얼 노래하듯,이라고 했지만 부딪힘이 반복되고도 둥글어지지 않는 

환경, 상황, 사람은 되도록 피하며 살고 싶어진다.

나는 정신이 강한 편이라(고 여겨) 스트레스를 이겨내고 살아간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싫다. 병나기 싫으니까.

내일 합창 열심히 잘 하고 내 마음에 평강과 환희와 축복이 가득하기를 소망한다.

'나'가 행복해야 '우리'가 행복한 것이다. 내가 행복하고 평화롭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

행복감은 불행감이 한쪽에서 치고 들어올 때 다른쪽에서 고개를 쳐드는 것이다.

가슴 한켠에 납작 엎드려 쪼그리고 있다가 말이다. 불행은 행복의 존재이유다.

우리들의 삶에도 돌들이 필요하다,고 노래하지만 돌도 돌 나름인 것 같다. ^^

삶은 의외로 심플한 게 아닐까. 그래야하고.

 

 

 

 

 <안나 카레니나>에는 여러 부류의 사람이 등장한다. 안나와 브론스키만이 중심이 아니라

레빈의 이야기가 많이 차지한다. 무엇보다, 인간심리와 성격, 행복과 불행,고뇌와 기쁨을 읽을 수 있다. 사랑과 결혼, 가족과 친구 그 허위와 진실은 죽음을 보는 시선은 물론 러시아 농노제와 귀족사회, 톨스토이의 음악, 미술 등 예술관과 교육관, 사회와 역사를 보는 시선을 장대한 서사 속에서 읽을 수 있다.

 

 

그녀는 자기에게 승리를 주었던 그 말, 즉 '나는 무서운 불행에 가까워지고 있고, 또 자기 자신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한 그 말을 생각해내고 이 무기의 위험함과 이제 두 번 다시 써선 안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리고 그녀는 둘 사이에는 그들을 이어주는 사랑과 나란히, 그의 마음에서도

또 그녀 자신의 마음에서도 제거할 수 없는 일종의 호전적이고 사악한 정신이 개재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안나 카레니나3, 문학동네, P307)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크아이즈 2012-12-27 02: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프레님의 안나 카레니나를 보니 저도 빨리 정복해야 겠다는 생각만...
새해엔 꼭 읽기 성공할게요. 특히, 레빈을 주의해서 볼게요. 모두 레빈의 사상에 대해서 많이들 얘기하니...

작은 따님을 위해 기꺼이 나선 프레님껜 좋은 추억이 되겠네요.
합창 공연도 내일 올려주세요. 프레님이 어디있나 찾아 볼게요.^^*

프레이야 2012-12-27 22:05   좋아요 0 | URL
팜님이 읽으시면 얼마나 정확하고 날카롭게 읽어내실지요.^^
전 전혀 사전지식 없이 읽는데 레빈의 사상이 3,4,5부는 거의 차지해요.
사상뿐이 아니라 소소한 심리와 인간적인 면까지요.

합창은 대체로 잘 했어요. 다들 무대체질인가 연습 때보다 훨~ 잘했다는 소문이 ㅎㅎㅎ

2012-12-27 00: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12-27 22: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hnine 2012-12-27 06: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지산 물소리 들으며 내마음도 물소리된다...'
오늘 제 마음에도 물소리 나는 하루가 되길, 프레이야님 마음에도요 ^^
오늘, 잘 하세요!

프레이야 2012-12-27 22:14   좋아요 0 | URL
한 군데 실수할 뻔 했는데 용케 잘 넘어갔어요. ㅎㅎ
행복한 시간이었어요.
제 마음에도 나인님 마음에도 물소리, 종소리, 바람소리
명랑하고 맑게 흐르는 하루하루 되길 바래요^^
늘 고맙습니다. *^^*

BRINY 2012-12-27 08: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따님들이 다 재주가 많으시네요~ 엄마 닮아서 그런가봐요~

프레이야 2012-12-27 22:17   좋아요 0 | URL
작은딸은 특히 음악시간이 제일 행복하대요.
지금도 기타줄 튕기고 있네요.
전 악기는 젬병이지만 음악시간은 좋아했지요.^^
브리니님처럼 어여쁘고 젊은 선생님들 오늘 댄싱 무대가 있었는데
느무느무 잘 하시는 거에요. 환호성 많이 터졌어요. 역시나 대세인 강남스타일까지ㅎㅎ

아무개 2012-12-27 08: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올해 안나 카레니나와 카르마조프의 형제들을 읽었다는게 그나마 제겐 큰 수확인듯 싶네요.
읽고 싶은 책들과 읽어야할 책들에 눌리지 않게 되는 언젠가 꼭 다시 읽고 싶은 안나 카레니나입니다.

따님이 음악쪽에 흥미가 있나봐요. 프레이야님 따님과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래요 ^^

프레이야 2012-12-27 22:20   좋아요 0 | URL
카르마조프는 엄두를 못 내고 있어요.
마중물님은 대작 두 가지를 읽으셨으니 올해 풍작입니다^^
저는 지금 밀려있는 책들도 많지만 그래도 '레미제라블' 읽으려구요, 새해에.

딸이 음악을 좋아해요. 악기도 여럿 다루고요.
아이들 보니 그 재능과 끼를 다 어찌 교목 안에 싸매고 있으라 할 수 있을까 싶더라구요.ㅎㅎ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페크(pek0501) 2012-12-27 17: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레빈이라는 인물이 톨스토이의 이상형이란 글을 어디서 읽은 것 같아요.
톨스토이가 닮고 싶어 하는 사람이라는 거죠.
이런 걸 생각하고 읽으면 더 재밌지 않을까요.

내년엔 올해보다 더 많이 독서를 해야겠다고 다짐합니다.
아는 만큼 쓰는 것이므로...^^

프레이야 2012-12-27 22:24   좋아요 0 | URL
역시! 제게도 그렇게 읽혔어요.
사전지식 없이 시작했지만, 3,4,5부는 거의 레빈이 차지하더라구요.
톨스토이가 지향하는 진중한 가치들과 의외로 소심하달 수 있는 구석까지.
톨스토이라는 인물에 대한 책을 좀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돼요.
페크님도 저도 새해엔 더 잘살아 보아요!!

순오기 2012-12-28 23: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따님들이 음악성을 타고 났나 보다, 너무너무 부럽네요.^^
남성합창은 혼성이나 여성과 다른 매력이 있지요~ 가지산 물소리, 참 좋으네요!
안나 카레니나와 함께 2012년을 마감하다니 요것도 부럽고요.^^
새해에는 황금정원에서 만나도록 노력해 볼까요?

프레이야 2012-12-31 17:50   좋아요 0 | URL
언니, 이 노래 참 좋지요^^ 벅차올라요 이걸 부르면.
남성합창의 중후함도 좋네요.
황금정원에서 새해 우리 꼭 만나요~
안나 카레니나는 이제 마지막 8부만 남았어요.
오늘저녁 다 읽으려구요^^

2012-12-31 21: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3-01-01 21:4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