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는 나의 힘


 

기형도 

 

 

아주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
힘없는 책갈피는 이 종이를 떨어뜨리려
 
그때 내마음은 너무나 많은 공장을 세웠으니
어리석게도 그토록 기록할 것이 많았구나

구름 밑을 천천히 쏘다니는 개처럼
지칠 줄 모르고 공중에서 머뭇거렸구나

나 가진 것 탄식밖에 없어
저녁 거리마다 물끄러미 청춘을 세워두고

살아온 날들을 신기하게 세어보았으니 

그 누구도 나를 두려워하지 않았으니
내 희망의 내용은 질투뿐이었구나

그리하여 나는 우선 여기에 짧은 글을 남겨둔다

나의 생은 미친 듯이 사랑을 찾아 헤매었으나
단 한 번도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았노라   

 

   
 

대부분의 사람들은 질투를 성공을 부르는 무기로 만드는 데 서툴다.  

하지만 질투만큼 효과적인 성공의 파트너도 드물다.  

질투의 원인을 명확하게 하고, 비교의 주체는 언제나 자신이 되어야한다.   

질투의 본질은 나에게 부족한 재능, 그리고 그것을 채우고 싶다는  

인생의 에너지와 맞닿아 있다.  

질투라는 빨간불이 켜질 때, 이렇게 생각해 보자.  

질투는 스스로를 더욱 현명하게 사랑하라는 마음의 신호이다.
 

- <습관의 심리학> 중 (곽금주 지음, 갤리온) 

 
   

 

모 선생님의 전화를 받았다. 오랜만의 음성이었다. 내 글을 보고 축하한다는 말씀과 함께 몇가지 물어보고 누군가에 대한 질투의 말을 흘렸는데, 예전에 비해 참 많이 누그러졌다는 느낌을 받았다. 반면에 나는 그분의 열정이나 욕심, 생의 에너지가 너무 순화된 것은 아닌가, 애잔해지기도 했다. 그게 아니고 자신에 대한 사랑의 확신과 자신감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터를 잡는 것이라면, 괜한 걱정이 아니라, 좋을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만의 원소배합으로 이루어져 자신만의 향과 색을 지닌다. 자신과는 다른, 서로 다른 점, 서로 다른 결에 반하여 설레었던 기억이 언제였던가 생각해보라던 이루마의 방송멘트가 라디오에서 들렸다. 왜 너는 나와 같지 않냐고 화내기 전에 나와 달라서 바로 그점을 질투하고 있는 건 아닌지, 그점이 좋아서 반했던 순간은 기억 저편으로 밀쳐두고서 말이다. 자신의 생에 바라왔고 바라지만 해내지 못하는 것에 대한 열망, 그런 생의 에너지에 대한 아쉬움, 그런게 누구든 있게 마련이지만, 그럼에도 아니 그러니까 더욱 나 자신을 현명하게 사랑하는 길밖에 달리 무슨 수가 있을까.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녀고양이 2010-04-02 2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기형도 님 시를 좋아합니다.

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

잘 있거라, 짧았던 밤들아
창밖을 떠돌던 겨울 안개들아
아무것도 모르던 촛불들아, 잘 있거라
공포를 기다리던 흰 종이들아
망설임을 대신하던 눈물들아
잘 있거라, 더 이상 내 것이 아닌 열망들아

장님처럼 나 이제 더듬거리며 문을 잠그네
가엾은 내 사랑 빈집에 갇혔네


프레이야 2010-04-02 20:50   좋아요 0 | URL
기형도의 빈집이군요. 전 이렇게 외우진 못해요.^^
너무 좋아요, 시선물이요.
조용한 저녁입니다~

blanca 2010-04-02 2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를 좋아들 하고 시를 나누고 너무 행복한 풍경이네요. 저는 질투와 시기라는 감정에 대하여 연구를 한 번 해보고 싶은 생각을 한 적도 있답니다.^^;; 그게 생산적일 때는 내가 앞으로 밀고 나가는 힘이 되는데 그렇지 않을 때는 사람을 참 치사하게 만들더라구요. 참, 프레이야님 축하할 일이 있는 건가요? 잘 모르지만 축하드려요!!

프레이야 2010-04-02 21:48   좋아요 0 | URL
별 축하할 일은 아닌데요.^^
'습관의 심리학'이란 책에서 질투의 본질을 그렇게 말하더군요.
질투의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지 않고 비교의 주체를 나로 하지 않으면
비교와 경쟁 자체에 휘마려, 질투의 내용은 사라지고, 타인을 시기하는
빈 껍질만 남게 된다고요.. 이러한 상황에서는 나를 발전시키는 긍정의 힘으로
전환될 수 없다고 하네요. 인간은 치사하지요, 누구나.ㅎㅎ

302moon 2010-04-03 2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 너무 좋아요.
제가 좋아하고 아끼는(;) 여러 시인 중 한 분인!
시집을 거푸 읽고 되씹어도 각기 다른 미묘한 여운, 느낌으로 다가오는 거 같아요.
제가 너무 늦었죠?… 앞으로 자주 찾아올게요.:)

프레이야 2010-04-04 08:02   좋아요 0 | URL
문님, 귀여운 앞머리 잘 관리하고 계시죠?^^
네 자주 뵈어요.^^

후애(厚愛) 2010-04-04 09: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일이 있으신 것 같은데 축하드립니다.^^

프레이야 2010-04-04 19:54   좋아요 0 | URL
별로 그럴 일도 아니에요.ㅎㅎ
그분 인사지요.
후애님 건강이 늘 걱정입니다.

희망찬샘 2010-04-04 16: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잘 모르지만, 축하를... 기형도 시집 읽긴 읽었는데, 시를 음미하면서 읽는데 서툰지라 남아있는 시가 없네요. 시집의 제목만 가슴 깊이 남아 있습니다.

프레이야 2010-04-04 19:53   좋아요 0 | URL
에고 그건 별로 그럴일이 아니구요.
사실은 제가 보낸 원고대로 실리지않고 글자체와 글자크기를
마음대로 변형해 놓아 몹시 기분 상했답니다.
편집교정 보는 사람이 실수인지, 고의인지, 갸우뚱하고 있어요.ㅠ
희망찬샘님 새학년 맞아 대단한 열심과 사랑으로 즐거운 교실
만들고 계시죠? 언제나처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