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의 기묘한 몽상 익사이팅북스 (Exciting Books) 27
이언 매큐언 지음, 앤서니 브라운 그림, 서애경 옮김 / 아이세움 / 200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사서 읽게 된 이유는 앤서니 브라운 그림~ 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림 작가로 알려진 앤서니 브라운이 삽화를 그렸다니 도대체 무슨 이유일까? 하는 궁금증!

책을 읽으면서 책 제목처럼 참 기묘하다 생각했었다. 그리고 뭐, 딱히...

그런데, 어제 저녁 희망이가 잠자리에서 이 책을 읽어달라고 한다.

자기가 우리 집에서 찾은 낯선 책이라고. (책을 선택한 이유는 나와 같았다.)

책을 읽어주려고 고르면 웬만한 책은 다 읽었다고 하면서

"그래도 읽을만한 책은 제가 다 읽은 게 맞죠?"한다.

힘들게 안 읽은 책 찾아냈다나?

책 안 읽는다고, 만화책만 본다고 한참 잔소리를 들었던 게 억울한 눈치.

오랜만에 두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는데,

피터가 동생을 잘 데리고 학교에 가라는 엄청난 미션을 받고서도 몽상의 세계에서 빠져

엄청난 실수를 저지른 대목 : 동생을 두고 내리다니!

찬이가 픽~ 웃었다.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

책을 잘 못 읽는 찬군이 혼자서 이 책을 잘 읽어냈을 것 같지 않은데,

엄마가 읽어주니까 그 내용이 그대로 쏙쏙 이해가 된다는 사실.

오늘은 조금 더 일찍 짬을 내어서 읽어주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나 혼자 읽을 때보다 소리내어 읽어주니 나 또한 내용이 이해가 더 잘 되고 이 책의 재미가 쏙쏙 느껴진다.

앞부분만 읽었을 뿐인데 몽상 때문에 사고를 2개나 쳤다.

작가는 아마 이런 몽상을 많이 하면서 재미있는 자기만의 세계에서 놀아 본 경험이 가득할 듯하다.

읽어주면서 뒷 이야기는 보충해서 정리해 보아야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퍼남매맘 2014-09-24 2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은 아직 안 읽어봤어요.
큰 애가 중학생이 되고나니 책 읽어줄 시간이 없네요. 그것도 핑계겠지만서도.
앤서니 브라운은 참 그림을 잘 그려요. 도도한 고양이 모습이 인상적이에요.

희망찬샘 2014-09-28 06:49   좋아요 0 | URL
아가 때처럼 읽어주기는 쉽지 않아요. 저보다 님이 더 많이 읽어주고 계실 듯. 저도 잘 못 읽어 준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