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바라기를 사랑한 고흐 김미진 선생님이 들려 주는 미술동화 1
김미진 지음 / 주니어파랑새(파랑새어린이) / 200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흐의 일생에 대해 아는 바가 없어서 제대로 알고 싶어 책을 두 권을 샀다. 한 권은 창비에서 나온 인물 이야기로 제법 두껍고 이 책은 칼라 사진(고흐의 대표작들)이 곁들여진 저학년에 적합한 도서여서 가볍게 먼저 펼쳐 들었다.  

고흐와 관계한 주요 인물로 그의 동생 테오, 그를 힘들게 한 벗 고갱, 그리고 따뜻한 이웃인 집배원 룰랭을 그의 그림과 함께 만날 수 있었다. 귀를 자른 사연과 죽음의 순간이 아주 단순화 되어 있어 그의 가슴 아픈 생애를 이해하는데는 많이 부족한 감이 든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은 조금 불친절하다.

요양소에서 자신을 만나러 오겠다는 동생 테오를 기다리며 <별이 빛나는 밤에>를 그리면서 그 별들과 대화를 나누며 동생을 미처 만나지 못한 채 영혼이 육체를 떠나간다는 이야기에서는 그의 권총자살 이야기는 생략되어 있다.  

어린 아이들을 위해 충격적인 이야기는 생략했을까? 

다른 책을 읽고 나니 이 책은 비추목록에 넣고 싶어 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같은하늘 2010-07-01 01: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학년이 읽기에 적당하다길래 찜하려고보니 비추목록이라니... 어찌해야할까요? ^^

희망찬샘 2010-07-01 05:47   좋아요 0 | URL
저는 중고로 샀는데, 다른 책을 읽고 보니 이 책이 불친절하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좀 더 좋은 책을 찾아 보는 것이 좋겠다는. 참고로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