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아주 유명한 책이라 읽어야지 하면서도 읽지 못한 책이 있다.
이 책도 그랬다.
읽다 보니 비슷한 다른 책들도 있구나 싶다.
내 동생은 렌탈 로봇
엄마 사용법 같은.
이 책은 참 매력적이다.
엄마(바톨로티 부인)가 무조건 말 잘 들으라고 하지 않는다. ㅡ 어른들은 대부분 말 잘 듣는 아이를 원하는데 그런 걸 강요하지 않는 바톨로티 부인은 근사하다. 아이는 아이다워야 한다고 그녀는 생각하고 있다.
반대로 아빠(에곤 씨)는 전형적인 부모의 모습이다. 그런 전형적인 모습이 나쁜(?) 거라고 이야기하지 않아 이 책이 더 멋있다.
공장에서 만들어질 때 말 잘 듣도록 만들어진 아이.
부부는 아니지만 아이의 엄마와 아빠인 두 사람은 그들 식의 가르침을 준다.
그러다가 콘라트와 정이 든다.
정이 든 후 드러난 사실은 깡통 속에서 태어난 깡통 소년 콘라트가 잘못 배달되었다는 것. 이야기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든다.
콘라트를 주문한 진짜 부모(?)에게 돌려주기 위해 하늘색 제복의 사람들이 나타난 것.
정이 든 아이와 헤어질 수 없는 부모, 그리고 친구.
콘라트가 원래 주인(주문한 부모. 그들은 말 잘 듣는 아이를 주문했다)이 아닌 마음을 나누게 된 부모랑 살려면 어떤 방법이 있을까?
엄마와 친구인 키티의 계획이 멋지게 성공하여 기쁘다.
박수!!!
자세한 내용은 책 속에서 만나 보시길.
이 책, 읽어보면 참 좋을 책이다.

˝콘라트, 그건 어떻게 하든 상관 없어. 중요한 건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도움을 줘야 한다는 거지.˝ (p.116)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뭐라고 하는지 신경 쓰다 보면 다른 사람들이 원하는 대로만 하게 되고, 결국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하다 보면 스스로 자신감을 잃게 돼. 내 말 알아듣겠니?˝ (p.117)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부만두 2021-11-18 17: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깡통소년 좋죠??!!!

희망찬샘 2021-11-18 17:30   좋아요 0 | URL
명성은 다 이유가 있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