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면 반드시 이뤄지는 기적의 만다라트 - 원하는 것을 확실히 이루게 하는 목표 달성 안내서
하라다 다카시.시바야마 겐타로 지음, 서수지 옮김 / 책비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급경영 혹은 학습의 장에서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 궁금해서 읽어보게 된 책이다.

친한 샘이 아이들에게 만다라트 기법을 이용해서 사회과를 정리하게 했더니

중학교 가서도 선생님의 지도가 큰 도움이 되었다는 피드백을 주더라고 여러 번 이야기 하기도 해서 궁금했다. 

"중학교 선생님도 만다라트를 쓰더라고요. 저는 쉽게 할 수 있었어요." 하면서 말이다.

3년 전에 도덕 전담으로 6학년 두 반을 가르쳤다.

학년 초에 만다라트를 이용해서 교과의 문을 열었다.

교사 커뮤니티에 올라온 자료는 정말 훌륭했다.

수업 준비를 하면서, 아이들이 멋진 인생 그림을 그려줄 거라 믿었다.

이렇게 훌륭한 자료를 이용하니 수업 결과도 좋을 거라 생각했던 거 같다.

그런데 되짚어 보면 그 수업은 폭망!한 수업이었다.

아이들은 많고 많은 그 칸을 채우지 못했다.

다음 시간까지 차분히 생각하고 정리해 보라고 했다.

다 채워 온 아이들, 하나도 없었던 거 같다. ㅜㅜ

만다라트는 가운데에 내가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적고 그 목표를 둘러싼 8개의 칸에 목표 도달을 위한 기초 사고를 적는다.

이 8개의 기초 사고를 중심으로 다시 방사상의 8개 칸에 실천 사고를 적는다.

모두 64개의 칸을 완성하여 목표 도달을 위해 노력하는 거다.

수업 당시 오타니 쇼헤이라는 야구 선수의 만다라트를 예로 들었다. 관련 동영상도 보여 주었고.

오타니 쇼헤이는 수업 준비를 하면서 처음 들어 본 이름이다. (야구를 알지 못하는 ...)

이 책에서도 오타니 선수의 만다라트는 여러 번 언급되고 있다.

그의 만다라트에서 크게 감동 받았던 부분은 '운'이라는 부분이었다.

'운'이라 하면 요행이라는 말이 떠오르게 한다.

그런데, 오타니 선수는 이 항목에

 

쓰레기 버리기(를 함부로 하지 않겠다, 혹은 ...를 솔선해서 정리하겠다. 로 해석 되겠지!)

방청소

심판에 대한 태도

책읽기

응원하는 사람 되기

플러스 사고

도구를 소중하게 사용하기

인사

 

와 같은 인성 관련 덕목들을 정리해 두었다.

운이라는 것은 저절로 따라오는 것이 아니라 꾸준한 노력을 통한 결과라는 사실!

그 사실을 고등학교 1학년 어린 나이에 알았다니 정말 대단하다 싶다.

 

저자는 만다라트는 목표를 행동으로 바꾸는 도구라고 이야기 한다.

행동은 일반적으로 21일이 지나면 습관이 된다. (저자는 2주로 잡아 두었다.)

그 습관을 통해 운과 인격이 상승된다.

즉, 만다라트는 인생을 떠받치는 든든한 버팀목 하나를 세우는 일이라고 했다.

만다라트의 기초사고(핵심사고)를 설정할 때 마음, 기술, 몸, 생활을 중심에 두고 생각해야 하고

목표를 세울 때는 나/유형, 사회*타인/무형의 개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가로축에 나, 사회*타인을 세로축에 유형, 무형을 적어두고, 각 사분면에 목표를 설정해 보는 것도 좋다.

1사분면에는 나의 일로 유형의 목적목표를 세워보고

2사분면에는 나 이외의 일로 유형의 목적목표를

3사분면에는 나 이외의 일로 무형의 목적목표를

4사분면에는 나의 일로 무형의 목적목표를 세워 보는 식으로 말이다.

이 중 1, 3 사분면의 내용을 설정해 보는 것이 좋다고 되어 있다.

 

직업을 선택할 때 돈도 중요하지만, 사회 공헌이라는 측면도 중요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이런 생각과도 연결될 수 있겠다.

 

내가 수업에 실패했던 이유를 가만 생각해 보니

만다라트 64칸을 다 메우는 것은 처음이라면 60분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간과했다는 것.

수업 당시는 핵심사고 칸 까지는 제시해 주었기에 쉽게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던 거 같다.

40분 수업 시간 동안 할 말을 잔뜩 하고는 시간을 아주 조금 주고 이걸 완성하라고 했으니,

깊은 생각을 할 시간도 주지 않고 말이다.

그 때 아이들, 참 많이 당황스러웠겠다 싶다.

자신의 생각을 만다라트표에 채우는 것은 시간이 많이 필요하지만,

수업 내용을 정리해 보는 용도로 사용한다면 짧은 시간에도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사회과 수업 때 마인드 맵을 활용해서 좋은 성과를 냈다는 후배 이야기와

만다라트 기법이 큰 도움이 되더라는 후배 이야기는

나도 이런 지도를 해 보아야겠다는 욕심을 내게 한다.

 

내 삶에 대한 만다라트도 도전해 보아야겠다.

만다라트를 통해 분명 나은 지점에 도달할 거라고 이 책에 적혀 있다.

 

*1, 2, 3, 4 사분면이 시계 방향으로 돌아가는 줄 알았는데, 반시계 방향이었다. 오래 되니 이런 것도 다 잊는구나 싶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1-08-27 14: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수업이 실패했던 이유를 생각해 보는 자세, 아주 바람직합니다. 저도 본받겠습니다.^*^

희망찬샘 2021-08-27 15:05   좋아요 1 | URL
늘상 하는 수업이지만, 또렷한 몇 장면들이 있어요.
가끔은 성공의 모습이, 또 가끔은 실패의 모습이.
나아지기 위한 노력을 계속 해야 살아남을 수 있을 듯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