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이야기들이 항상 가득한데...

여기저기 메모하고는 정리를 하지 않으니 남는 것이 없다.

일전에 읽었던 책을 또 읽어주셔도 들은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은...

몇 가지 사야 할 책들이 생겼다.

동생을 가지게 된 아이들의 이야기

동생이라면 할 말 많은 아이들과 이야기 나누기 위해 집어 든 책이었지만...

책 내용은 장애이해교육과 맞닿아 있다.

감동적인 이야기!!!

우리 도서관에서 찾으셨다고 하니 나도 짬 내서 다시 빌려 읽어봐야겠다.

 

 

 

관련 학습지가 매력적이었던 책

학습지는 어느 훌륭한 선생님이 만들어 두신 것.

우리는 감사히 받아 쓰고, 서로 나누어 쓰고.

책을 구해서 읽어주려고 준비하고 계시다고 해서 책 내용은 아직 모르지만,

왠지 끌리는 책

 

 

장마가 시작되었으니 비와 관련되는 책 읽어보는 것도 좋을 거 같다.

 

 

 

 

 

 

 

 

 노란 우산으로 1학년에서 한, 문장 만들기 수업도 재미있었겠다.

 

우리끼리 공부하면서 서로서로 칭찬을 한다.

이 좋은 것을 우리만 알고 있기 아깝다고, 마음 맞추어 책도 하나 내자고 얘기했었다.

다들 바빠, 말만 꺼내고 말았는데...

오늘 선배님 말씀하시길~~~"우리 책 안 내도 되겠더라. 우리가 내고 싶어하던 그런 내용 여기 다 있다." 하셔서 웃었다.

 

당당한 고양이씨 멋졌다.

이 책 한 권 장만해야겠다는 맘이 들었다.

이 도도한 모습이라니!!!

그의 친구들 얼굴은 가려졌지만, 무늬만 봐도 척!이다.

그러나 고양이씨는 전혀 기죽지 않는다.

눈빛도 강렬!!!

 

 

 

 

 

오늘 동아리에서 수박 수영장 읽고 화채 만들어 먹고 부채 꾸미기까지 하려 했는데,

태풍으로 인해 1시간 단축 수업을 해서 동아리 2시간이 1시간이 되어 버려,

제대로 활동을 하지 못했다.

수박 반품은 어려우니 수박 화채는 만들어 먹었는데... "아, 맛있다, 아, 맛있다."한다.

이 책을 읽어줄 짬이 안 나서 조금 속상했더라는... 각자 꼭 읽어보기로.

후배는 이 책 이용해서 미술시간이랑 연계해서 호일로 움직이는 사람 만들기를 했는데, 아이디어가 참 좋았다.

과학실에서 빌린 수조에 파쇄기로 갈아낸 빨간 종이를 적당량 깔고, 나머지 배경은 책 속 내용처럼 아이들이 꾸미면서 하하호호 참 재미있었겠다. 싶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미술시간 활용하여 한 번 따라 해 보고 싶은 아이디어.

안녕달의 책들 몇 권 소개 받았는데, <<메리>>도 꼭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 읽었었는데,

선생님이 읽어준 "찬성!" 억양까지 생생하게 기억나서 나도 그렇게 아이들에게 읽어주고 싶어졌다.

내가 이 책을 샀던가??? 기억이 가물가물~~~

도서관에는 있을테니까 수요일 책 읽어주는 날에 꼭 읽어줘야징~~~

 

 

학교 도서관 담당이신 선배님은 도서부를 모집하여 한 달에 한 번 방과후에 모임을 하는데, 그 때 이런 책들을 읽어주셨다고 한다. 아이들이 우리 학교에 도서부가 있어서 정말 다행이라고 하면서 도서정리 봉사도 사명감을 가지고 정말 잘 한다고. 누군가에게 책 한 권으로 이렇게 의미있는 사람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놀랍다. 

 



 

이 책도 참 재미있었는데... 같은 작가의 다른 책을 한 권 더 소개 받았다.

 

 

 

 

 

 

 

 

 

 

그 밖에 재미있어 보이는 책들 소개 받았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더욱 풍요로워지는 이야기들! 그 속에서 우리 모두는 행복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18-07-04 06: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오는 날 책으로 이수지 작가의 ‘이렇게 멋진 날’ 추천해요~!

희망찬샘 2018-07-04 22:20   좋아요 0 | URL
우왓! 감사합니다. 접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