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마드랜드
제시카 브루더 지음, 서제인 옮김 / 엘리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름은 얼굴의 집이다










< 장소 : 場所> 와 < 공간 : 空間  > 은 동의어처럼 보이지만 형질이 서로 다른 낱말에 가깝다. 공간이 비움이라면 장소는 채움이다. 여기서 채운다는 행위는 기억, 추억, 경험, 시간 따위'다. 그렇기에 장소는 공간보다 사적이며 은밀하다. 그런 점에서 마르셀 프루스트의 <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는 공간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장소에 대한 기억을 다룬 소설이다. 한때를 기억한다는 것은 곧 장소를 추모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場所(장소)에서 場은 때(시기)를 뜻하는 한자이다. 장소는 시간성이 지배하는 곳이다(공간은 말 그대로 공간성을 대표하는 곳이다). 


영화 << 노매드 랜드 >> 는 장소와 공간에 대한 철학적 사유처럼 보인다. 주인공 펀(fern, 프랜시스 맥도먼드 분)은 " home ㅡ" 과 " house ㅡ" 의 차이를 강조한다. 친구 딸이 펀에게 홈리스냐고 묻자 펀은 자신이 home/less가 아니라 house/less라고 대답한다. 홈과 하우스의 차이는 분명하다. house는 텅빈 구멍이 크면 클수록 값이 비싼 상품이 되지만 home은 좋은 기억과 추억을 많이 채울수록 좋은 곳이 된다. 전자는 결핍과 여백(구멍)의 사이즈가 클수록 상품 가치가 높은 유형 자산에 속하지만 후자는 물물거래가 불가능한 무형 자산에 속한다. 


영화 << 노매드 랜드 >> 가 말하고 싶은 것은 유랑민은 매매할 수 있는 주택이 없을 뿐이지 가정이 해체된 사람이 아니라는 점이다. 자본주의의 폭정 아래에서 소외된 그들은 새로운 방식의 삶을 선택했을 뿐이다. 그것이 인간다움을 잃지 않으려는 생존의 방식이라면 어떤 방식으로든 그것은 정당한 것이다. 이 영화는 일자리를 찾아 떠나는 유랑인을 " 자발적 낭만 " 이라는 이름으로 미화하지 않으며 그렇다고 해서 " 비참한 노숙 " 이라고 비하하지도 않는다. 그것이 이 영화가 가지고 있는 미덕이다. 이 영화의 아름다운 자연 풍경 앞에서는 이상하게, 정말 이상하게도, 자꾸 눈물이 난다. 


마크 로스코의 추상화를 감상했을 때 느꼈던 그런 슬픔이다1). 릴케는 노래하지 않았던가. 우리가 아름다움을 그토록 찬미함은 아름다움이 우리를 멸시하기 때문이다, 라고 말이다. 무엇보다도 프란시스 맥도먼드의 얼굴은 압도적이다. 화장을 지운 얼굴에서 드러난 주름 하나는 뛰어난 각본가가 공들여 작성한 훌륭한 대사보다 명징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주름이야말로 그 사람이 살아온 시간을 집대성한 장소다. 실력이 뛰어난 목수가 좋은 집을 짓듯이 좋은 사람은 멋진 주름을 만든다. 주름은 얼굴의 집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5-07 15: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우스는 텅빈 구멍이 크면 클수록 값이 비싼 상품이 되지만 홈은 좋은 기억과 추억을 많이 채울수록 좋은 곳이 된다.˝ 와! 아직 영화를 보지 않았는데 이 한문장만으로도!!!! 감이 확

얄라알라북사랑 2021-05-07 15: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우스는 텅빈 구멍이 크면 클수록 값이 비싼 상품이 되지만 홈은 좋은 기억과 추억을 많이 채울수록 좋은 곳이 된다.˝ 와! 아직 영화를 보지 않았는데 이 한문장만으로도!!!! 감이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