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사스럽다, 곡을 금한다





                                                                                                     사람들이 흔히 하는 거짓말 중 하나가 바로 " 나는 거짓말 하는 사람이 제일 싫어 ! " 라는 소리'이다.  이 말을 뒤집으면 거짓말 하는 사람을 제일 싫어한다고 고백하는 화자는 자신을 정직한 사람으로 포장하려는 성격을 가지고 있다. 


이 정직한 선언은 유감스럽게도 거짓말에 능통한 사람이 자주 하는 말이다. 마음에도 없는 말을 내뱉는 것도 거짓말의 일종이라면 거짓말을 상당히 좋아하는 나로서는 뚱딴지 같은 소리로 들린다.  사실, 거짓말은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드는 구석이 있다. 초등학교 앞 문구점에서 팔던 " 달고나 " 같다고나 할까 ?   살이 빠진 것도 아닌데 날씬해졌다고 말하면 기분이 좋고, 헤어스타일 한 번 바뀌었을 뿐인데 느닷없이 10년은 젊어보인다고 말하면 그 또한 기분이 좋아진다. 아싸, 생유 ~                           사실, 모두 거짓말인데 말이다. 반대로 상대방이 사실대로 말하면 기분이 나빠진다. 


너도 나이가 드니 배때기에 나잇살이 덕지덕지 붙는구나 _ 라거나 10년 전보다 10년은 더 늙어보인다는, 굉장히 과학적인 분석에 이마에 새겨진 三 자 주름이 川 자 주름'으로 바뀌게 된다. 이처럼 인간은 거짓을 말하는 사람에게는 관대하지만 진실을 말하는 사람에게는 화를 내는 법이다. 그것이 바로 인간이 가진 속마음'이다. << 백종원의 골목 식당 >> 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백종원이 도끼눈을 뜨며 이대 백반집 주인에게 나는 거짓말 하는 사람이 제일 싫어요 ! _ 라고 큰소리쳤을 때 요실금 환자처럼 찔끔찔끔 웃었다. ( 왜냐하면 거짓말 하는 사람이 제일 싫다는 명제는 틀렸기에 ) 백종원의 말 자체가 거짓말이기 때문이다. 


본인 스스로 거짓말을 하면서 거짓말 하는 사람을 싫어하다고 말하는 것은 형용 모순이요, 이율배반이다. 거짓말에 능통한 사람은 자신을 정직한 사람으로 포장하려 한다. 대표적인 경우가 사기꾼이다. 사기꾼은 사기 행각이 들통나기 전까지 자신을 정직한 사람으로 포장한다. 그래서 나는 백종원이 거짓말 하는 사람이 제일 싫다 _ 고 선언했을 때 그가 가증스럽게 정직한 척 " 흉내를 내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는 거짓말을 하는 이대 백반집 주인 앞에서 눈물을 쏟았는데, 과연 이 눈물은 진심이었을까 ?  누구를 위한 연민인가 ? 생면부지의 타인을 일 때문에 만나서 다시 일 때문에 1년 만에 다시 만난 사이가 전부인데 이렇게 나라 잃은 장수'처럼 울컥 하시면 곤란하다. 


백종원은 티븨 앞에서 자신을 사마리아 사람으로 떠벌리고 다니지만 사실 그는 크레타 사람'이다.  쇼맨쉽이 지나치면 생쇼'가 되는 법이다.  소설가 김훈의 의고체 스타일을 살짝 빌려 당신을 꾸짖고져 하노라. " 요사스럽다. 곡을 禁한다 !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수다맨 2019-08-12 16: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라면을 끓이며˝라는 산문집에 실려 있는 ‘광야를 달리는 말‘에 나왔던 문장으로 기억합니다. 김훈의 아버지는 김구 주석의 비서이자, 한국 최초의 무협지 작가였던 김광주였지요. 김광주는 독립운동사 및 문학사적 측면에서는 고평을 받을만한 인물이나 가장으로서는 사실상 자격 미달의 사람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요사스럽다. 곡을 금한다‘는 말은 김훈이 아버지의 하관을 지켜보면서 여동생들에게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여동생들이야 의례적 관습적으로 곡을 했을 테지만 김훈의 입장에선 아버지로 인해 지긋지긋한 가난과 돌보아야 하는 부양가족들이 생긴 셈이니, 심사가 편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이 말은 가식이나 허례가 조금도 없는, 그만의 진심을 드러낸 직설이었기에 호소력이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백종원 같은 사람들의 말과는 비교하는 것 자체가 실례이지요.

곰곰생각하는발 2019-08-12 16:21   좋아요 1 | URL
오, 그런가요 ? 전 < 밥벌이의 ... > 거기서 읽은 것 같기도 하고... 하여튼, 읽긴 읽었습니다. 곡을 금한다는 말은 김훈 아버지가 자주 했던 소리라고 합니다... ㅎㅎㅎㅎ 그것을 받아서 김훈도 누이에게 .. 일종의 아버지 패러디를 한 셈이지요. 하여튼,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여서.... 맞아요. 전설적인 가난이었다고 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