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욕 - 바른 욕망
아사이 료 지음, 민경욱 옮김 / 리드비 / 202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상성욕을 가진 등장인물들이 자신의 삶이 얼마나 힘들었는지, 주류 사회에서 자신이 얼마나 배제되는지를 얘기하는 건, 현재의 흐름을 따라가는 것이고 성소수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거야 뭐 너무나 당연하지만, 그런데 그들이 그토록 힘들다는, 소수자라는, 연대를 말하는 사람들의 안중에도 없는 훨씬 뒤에 숨겨진 사람들이라는 주장에는 수긍이 가지 않는다. 그들이 소수가 아니라는게 아니라, 그들이 가진 이상 성욕이 그렇게나 숨겨야 할 일인가, 그게 그렇게 이 세상에 나 혼자야 할 일인가 싶은거다. 책 속 등장인물들의 주장대로, 어쩌면 내가 가진 페티시즘은 그 역시 너무나 주류이기 때문에 내가 그런 생각을 하는 것일 수 있다. 나는 기껏해야 뭐 전완근이나 등근육이니까. 그들은 자신의 이상 성욕으로 인해 친구도 없고 연애도 할 수 없다고 수도없이 반복하지만 내가 보기엔 그냥 성격 문제인 것 같다. 다른 것도 아니고 인간에게 하다 못해 동물에게도 해를 입히는 이상 성욕이 아니라 생명도 없는 거잖아? 물론 그 이상 성욕 실현을 위해 과도한 행동을 취하다가 법을 위반하게 되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그건 벌을 받는게 마땅한 것이고. 


작가가 주장하는 바는 '사람좋은 너희들이 연대를 주장하지만, 감히 너희들이 상상할 수도 없는 소수자들이 존재한다'인데, 주장 자체는 참이지만 소재에 딱히 그 주장을 뒷받침할 타당함이 나로서는 딱히 안느껴지고, 무엇보다 조금만 삐끗해도 아동성애 역시 이상 성욕의 하나인 것처럼 포장하는 걸로 들릴 수 있어 위험하기까지 하다. 내가 아동 성애자들에게는 너희들이 모르는 다른 사정이 있을 수 있다고 얘기하는 것 같은 책, [달의 영휴] 졸라 싫어했는데, 이 책에서도 '아동성애자로 오해받을 수 있지만 그게 아니야' 라는 말을 하는 것 같아서, 게다가 '그렇게 보이지만 그들에겐 그게 아니라 다른 사정이 있다니까' 하는 것 같아서 나로서는 영 찜찜하다.


그들의 이상 성욕이 그동안 사회를 구성하고 있는 대부분의 주류에게 '이상' 성욕인 건 맞지만 그런 사람이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고 해서 내가 '으.. 이상해 사람들 제정신 아니야' 라고 하지 않는다니까? 오히려 동물 성애가 더 받아들이기 힘들다. 뭐가 그렇게 불안한지 계속 반복해 얘기한다. '연대를 부르짖는 너희들이 상상 못하는 존재가 있다는 걸, 너네들은 모르지!!' 


내게 이 책은 과하다.

이 책을 읽기 전으로 결코 돌아갈 수 없다는 이 책에 대한 평가는 나에게는 지나친 과장이다. 

이 책은 여자사람들에게는 딱히 영향을 미칠 게 없을 것 같고, 그러나 남자 사람들은 한 번쯤 읽는게 나을 것 같다. 


댓글(31)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lanca 2024-04-03 09: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조금만 더 기다릴 걸.. 지금 오고 있어요. 흑

잠자냥 2024-04-03 10:43   좋아요 0 | URL
조금만 더 기다릴 걸.. 이미 와 있어요. 흑

다락방 2024-04-03 11:39   좋아요 1 | URL
다른 분들 리뷰는 다 좋으니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저는 뭐랄까, 그렇게 징징대지 않아도 되는데 너무 징징대는 느낌이랄까요? 다른 사람들이 짐작도 못하는 이상 성욕에 대한 스스로의 불안과 고통은 알겠지만, 아니 그런데 그 이상성욕이 이렇게 자기 자신을 몰아붙일 일인가 싶었어요.
작년엔 동물 성애에 대해 알게 됐다면 올해엔 또 다른 이상 성욕을 알게 되었다는 게 수확.. 이라면 수확일 수 있을까요..

blanca 2024-04-03 12:13   좋아요 1 | URL
소설에서 작가가 자신만의 주장을 강요하는 듯한 느낌이 들면 저는 확 거부감이 들더라고요. 아, 요새 인내심이 바닥인데...

다락방 2024-04-03 12:15   좋아요 0 | URL
블랑카 님은 저보다 더 잘 읽어내시고 좋은 글 쓰실거라 생각합니다. 저는 제가 도무지 좋아할 수 없는 성격의 인간들이 여기 너무 나와서 싫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Forgettable. 2024-04-03 09: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런 소재였군요….

다락방 2024-04-03 11:40   좋아요 0 | URL
저도 이런 소재인줄 모르고 봤고 확실히 제가 생각하기에 광고는 지나치게 과장되었습니다. 으..
그런데 뽀는 나랑 대부분의 독서에서 감상이 다르잖아요? 그러니 읽으면 어떨지 모르겠어요.

건수하 2024-04-03 10: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일본‘을 뒤흔든 화제의 베스트셀러 라는게 그런 뜻이었군요...
이상성욕이라고 말하는 것부터가 좀 꺼려지긴 했었어요.

그렇지만 중간값이라면 어디든 별로 다르지 않을 것 같아요.

잠자냥 2024-04-03 11:02   좋아요 1 | URL
건수하 님도 이상성욕 아닌가요?
이상하게 성욕없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건수하 2024-04-03 11:03   좋아요 1 | URL
이상하지 않고 그냥 성욕없음. 😸

다락방 2024-04-03 11:41   좋아요 1 | URL
이성애 혹은 동성애등의 인간에 대한 성욕 없음은 이상한 게 아니라고, 그걸 이상하게 생각하는 사회 때문에 이들이 힘든거라고 작가는 계속 얘기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귀기울여 들을만하지만, 여하튼 과합니다, 제게는. 으..
이거 도대체 왜 일본을 뒤흔든 베스트셀러... 일본 도대체 이걸로 왜 뒤흔들림? 잘 모르겠습니다. 저라는 인간도 뒤흔들지 못하는 책입니다.

은오 2024-04-03 10: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과하다”ㅋㅋㅋㅋㅋㅋㅋㅋ깔끔하고 확실한 제목!! ㅋㅋㅋㅋㅋㅋㅋ
휴... 저도 이 책 담아놨는데 아직 안 사서 다행이네요. 다른 평 더 올라올 때까지 기다려봐야겠어요.
근데 다락방님 리뷰 읽으면서 아니 그니까 그 이상성욕이 뭐길래?! 하는 궁금증은 좀 생기네요?! 또 한편으론 이런 주제에 대해선 제가 다락방님이랑 비슷하니까 저도 다락방님이랑 비슷한 느낌을 받을 것 같기도 하고요.

잠자냥 2024-04-03 10:47   좋아요 1 | URL
내가 읽어볼게~ ㅋㅋㅋㅋ (근데 지금 읽는 거 다 읽어야 함;)

건수하 2024-04-03 11:03   좋아요 1 | URL
이런 주제에 대해서 다락방님과 비슷하다는게 무슨 뜻인지…. 은오님은 무성애자고 다락방님은….??

다락방 2024-04-03 11:42   좋아요 2 | URL
그 이상 성욕이 뭔지는 책을 읽어봐야 알 것이고 여하튼 특이(?)하긴 하기 때문에 제가 괜히 스포일러 하지 않으려고 쓰진 않았습니다만, 그런데 그 이상 성욕이 그렇게 자기 자신을 좀먹을 일인가 싶긴합니다. 여하튼 여러가지로 과해요. 등장인물 중 마음에 드는 인물이 단 하나도 없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4-04-03 12:36   좋아요 1 | URL
수하 님/ 페도필리아나 트젠 말하는 거 같은데… 트젠에 대해서는 은바오 다락방 급진적인 두 여성이 통합니다. ㅋㅋㅋㅋㅋ

건수하 2024-04-03 13:06   좋아요 1 | URL
아 그렇군요? 굳이 분류가 필요하지 않다-인 줄 알았는데.... 여튼 읽어보기 전까진 뭐라 말하기 어렵네요. 잠자냥님의 리뷰도 기대합니다~

은오 2024-04-04 05:33   좋아요 2 | URL
잠자냥님 댓글이 맞읍니다 수하님~!!
그리고 다락방님도 s/m플레이 이런거 싫어하셨던 거 같은데 아닌가...?! 아무튼 저는 항문성교도 싫읍니다~!! 제가 하는거뿐만아니라 이런건 여자한테 유해한 성문화라 싫어요ㅠ

다락방 2024-04-04 09:17   좋아요 1 | URL
맞습니다. 은오 님과 저는 싫어하는 성적 행위가 같습니다. 흠흠.

잠자냥 2024-04-04 10:26   좋아요 1 | URL
아니 그건 대부분 싫어하잖아?! ㅋㅋㅋㅋㅋㅋ(아니다 이렇게 말하면 안 되지... 음)
암튼 그런데 은오야 넌 왜 BL마니아야??? 항문성교 싫다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은오 2024-04-04 10:34   좋아요 1 | URL
대부분 싫어하지만 그걸 또 옹호하는 사람들이 있기에......

아니 그래서 제가 bl도 섹스보다 서사 위주인걸로 골라봤다고요!!!! ㅋㅋㅋㅋㅋㅋ
bl은 근데 이성애로맨스물보다 소재가 다양하고 ㅋㅋㅋㅋ 한쪽이나 둘다 게이가 아니었는데 둘이 사랑하게되는 그런 과정 보는 재미가있읍니다ㅋ 남-녀라고 생각하면 빻은 소재도 남-남이라 안거슬리는것도 좀 있고요. ㅋㅋㅋㅋ
bl 잠깐 본 시기가 있는거지 마니아는 아닙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독서괭 2024-04-03 1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찜찜하다!! 딱 그럴 것 같아요!

다락방 2024-04-03 11:42   좋아요 0 | URL
너무 과하고 너무 징징대요. 으..

잠자냥 2024-04-03 10: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거 두껍던데 금방 읽었네요? 성욕이란 단어에 꽂혀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페티시즘˝이라고 해봤자.. 별 거 없을 거 같기는 한데, 뭔가 색다른 페티시즘이 있는걸까??
일단 페도필리아는 나오는 것 같군요? 그건 좀 싫은데.... 흠..

다락방 2024-04-03 11:43   좋아요 0 | URL
색다른 페티시즘이긴 합니다만, 근데 이렇게 괴로워한다고? 싶습니다. 제가 보기엔 동물이나 아이에 대한 거에 비한다면야 완전 깔끔하고 건강한데요.
이거 완전 책장 잘 넘어가요. 잠자냥 님 하루만에 끝내실듯요.

에디터D 2024-04-03 1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진짜 못 돌아갈까봐 안읽고 있었는데 읽어봐도 되겠군요^^;;

다락방 2024-04-03 11:44   좋아요 0 | URL
그런 걱정 내려두시고 읽으셔도 됩니다!! 돈 워리!!

단발머리 2024-04-03 15: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간의 다른 사정....에 대해 궁금하기는 한데, 아무래도 예상이 되기는 합니다. 다른 분들 평을 좀 더 기다려봐야겠어요.
제목이 다 한 페이퍼 <과하다>!!! 다락방님 바로 퇴근하시도록!!!

다락방 2024-04-04 09:15   좋아요 1 | URL
음 예상할 수 없는 종류의 것이기는 합니다만(아마도??), 그게 그렇게 뭐 치명적으로 숨겨야할 것인가 싶기는 합니다. 저는 그래서 그들의 소수자성에 대한 압박감도 지나치게 과했다는 생각이 들고 이야기가 전반적으로 다 과하게 느껴집니다. 아무튼 과합니다. 제목은 근사했는데 말이지요. 하하하하하.

blanca 2024-04-05 1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다락방님 리뷰 읽고 다 읽고 나서 과했다 생각에 동의하게 됐습니다. 재미있는 이야기인 건 맞는데... 위험한 메시지가 숨어 있네요. 작가의 나이를 확인하고... 필력도 인정하고 상상력도 인정하지만, 균형을 잡지 않으면 안될 것 같다는 우려가 들었어요.

다락방 2024-04-07 22:00   좋아요 0 | URL
제가 과했다고 생각하는 지점에는 작가의 여러번 반복과 강조하는 말하기가 포함됩니다. 뭐랄까, 자기 메세지를 전하기 위해 지나치게 반복한다고 할까요. 독자가 한 번 말하면 이해하지 못할거라 생각하는 것 같았어요. 그래서 여러가지로 과한 책이었습니다. 블랑카 님 글 읽으러 가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