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기 좋은 이름
김애란 지음 / 열림원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쩜 산문도 김애란 이었다.
단순하고 명료하게 마음을 툭 건드리는.
너무 반갑고 좋아서 천천히 읽었다.

자주 쓰인 ‘단정한’이라는 단어가 작가 김애란을 표현하는 단어 중 하나일것 같다.

성장기의 이야기가 많이 등장하는데, 잘은 모르지만 충만한 따스함이 느껴진다.
불행하거나 부족하게 살지 않았는데, 그럼에도 나는 좀 낯선 느낌이었다. 왤까?


- 나는 우리 삶에 생존만 있는 게 아니라 사치와 허영과 아름다움이 깃드는게 좋았다. 때론 그렇게 반짝이는 것들을 밟고 건너야 하는 시절도 있는 법이니까. - 12

- 죽는 것 따위 하나도 두렵지 않던 시절. 정말로 용감하기 보다 죽음이 너무 멀어, 죽음이 추상이라 깔봤던 때. 나 역시 다른 아이들처럼 삶을 업신여기는 방식으로 삶을 만끽하며 젊음을 누렸다. - 16

- 단지 모두가 ‘키 크는 무렵’이었다는 이유만으로 돌이켜보면 이렇게 아련해지고 마는 것이다. 그건 아마 그때 내 예민한 살갗위로 내려앉은 햇빛과 바람을 먹고, 서툴고 어색하게 주고 받은 눈빛 안에서 내가 어른이 되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 24

- 너를 안고 나는 내 팔이 두개인 것을 알았다. 나는 몰랐던 사실을 깨달은 듯 ‘그래, 나는 팔이 두개였지’ 중얼거렸다. 나는 곧 내 다리가 두 개인 것과 내 입술이 하나인 것도 알게 될까 두려웠다. 그러다 정말 내 이름을 알게 될까봐. - 76

- 활자 속에 깃든 잔인함과 어쩔수 없는 아늑함에도 불구하고 ‘말’ 안에는 늘 이상한 우스움이 서려 있다. 멋지게 차려입고 걸어가다 휘청거리는 언어의 불완전함 같은 것이. 언어는 종종 보다 잘 번식하기 위해 보다 불완전해지기로 결심한 어떤 종 처럼 보인다. - 99

- 나는 이곳이 낙원이 아니라 기쁘다. 인간끼리 소통이 잘 안 돼 다행이고 언어가 순결하지 않아 좋다. - 100

- 글을 쓸수록 아는 게 많아 질 줄 알았는데 쥐게 된 답보다 늘어난 질문이 많다. 세상 많은 고통은 사실 무수한 질문에서 비롯된다는 걸, 그 당연한 사실을, 글 쓰는 주제에 이제야 깨달아간다. 나는 요즘 당연한 것들에 잘 놀란다. 그리고 앞으로도 그러려한다. - 124

- 세상에 ‘잊기 좋은’ 이름은 없다. - 300

2019. jul.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80일 : 누가 임신을 아름답다 했던가
전혜진 지음 / 구픽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출간 전 부터 관심이 있던 책.

내가 하지 않을 일이라고 생각하고 말 문제일까 생각하는 계기가 된다.

조카가 태어날 예정이라 읽어보고 추천을 할까 했는데.

No way...

이거 읽으면 스트레스 폭증할 듯. 나만해서 가슴이 답답해져서 읽다 쉬다를 반복했다.

플래그도 상당히 많이 붙였는데, 발췌를 하자니 그것도 스트레스 받는 포인트라 덜 옮긴다.

그럼에도 매우 읽어볼만 한 이야기다.

- 이런 시대에, 아이를 낳는다는 건 대체 어떤 의미일까.
이 험난한 세상에 아이를 낳아도 되는 것일까.
혹시, 굉장히 무책임한 일인 것은 아닐까. - 8

- 그래도 의사는, 아기는 정상이고 이 모든 문제는 출산 후에 가라앉을 거라고만 말했다. 평생 현대 의학을 신봉하며 살았는데, 현대의학에게 버림받은 기분이었다. - 293

2019. ju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기와주유소 씨름 기담 소설의 첫 만남 13
정세랑 지음, 최영훈 그림 / 창비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세랑 작가 오래 기다렸는데.... 너무 짧게 돌아왔어.ㅜㅜ

50년 텀의 내기 씨름을 위한 후계자 찾기 프로젝트.

일러스트가 소년장사를 그리는데 참으로 최적화된 예스러움이 있다.

- 그때껏 나는 제대로 된 확신을 가져 본 적 없었고, 그래서 다른 사람의 확신에 조금 휘둘리고 말았다. - 34

- 도깨비의 손과 어깨와 몸과 귀와...... 그 모든 부위는 실체를 가지고 있었지만, 세상에 존재하는 방식이 무언가 잘못되었다는 느낌이었다. 그렇게 오래된 것이 그렇게 실체를 가지면 안 될 것만 같았고 그것과 닿아 있으니 정말로 더러운, 더러운 기분이었다. - 55

2019. ju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을 기다리고 있어
김보영 지음 / 기적의책 / 2015년 5월
평점 :
품절


SF 장르에 무한한 호감을 가지고 있지만, 읽은 것들 중 만족할 만한 작품은 생각보다 없는편이라 정작 내 취향과는 안 맞는게 아닌기 싶기도 하다.

한국 작가로 외국 출판사와의 계약이 기사화 된 것을 보고 김보영 작가의 책을 몇권 샀다.
그 중 가장 볼륨이 가벼운 이 책을 골랐는데,
왠걸 전혀 가벼운 맘으로 읽을 이야기는 아니었다.

우주적 세계관 안의 처절한 생존과 절절한 기다림은
‘사랑’의 의미 자체를 우주적으로 확장한 것 같았다.
막연하고 막막한 것을 이미지로 생생히 재현한 듯.

주인공이 기대한 인류의 발전은 그야말로 희망사항으로, 인간은 필연적으로 파괴와 자기혐오, 타자혐오를 일삼는 존재일 뿐이라는 생각이 더 깊어졌다.

순간순간 이것은 블랙코미디인가 싶은 순간들이 있었는데, 독자의 프로포즈 용? 으로 청탁받은 글이라니 설득이 된다. 적절한 유머는 꼭 필요하니까.


- “야, 성간 여행 한 번 하면 사람이 평온해진다더라.” 친구들이 그러더라. “원래 사람이 한두 달 멍하니 있으면 미치거나 평온해져.” - 10

- 어디로 가든 지금보다는 나을거야. 다른 성계 이민자에 대한 차별도 많이 줄어 있을거고, 복지제도도 연금제도도 좀 개선되겠지. 지구에 다글거리고 사는 사람들이 바쁘게 뛰어다니며 만들고 뜯어 고치고 나면 우리가 돌아가서 누리는 거지. 이런걸 손 안 대고 코푼다고 해야하나. - 13

- 배에 있으면 움직인다는 느낌이 들지 않아. 바람도 소리도 없어. 별빛은 기울어져 눈앞에 전부 쏠려 있어. 온 우주의 별이 다 한데 모여 섬광처럼 빛나. 여기 있다보면 빛의 속도로 나를 스쳐가는 것은 온 우주고, 지구며, 내 집과 친구들이고, 나는 여기에 서 있다는 기분이 들어. 그래서 내 시간도 서는 거라고. - 17

- 여기가 아니라면 어디든 좋다고 생각했어. 이 모든 것을 떠올리지 않아도 되는 곳으로. 당신을 포함해서. - 51

- 왜 살았는지는 모르겠어. 하지만 생각해보면 왜 죽으려 했는지도 모르겠더라. 아니, 더 생각해 보니 사람은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죽는 거더라고. 그 도시처럼. 뭔가를 해야만 살 수 있는거야. 의지를 갖고, 지치지 않고. - 54

- 망가지고 사라지고 늙고 낡고 분해되고 죽고 멸망해 가는 것들 앞에서. 단 한 번에 어처구니 없이 잃어버리고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것들을 애도했어. - 56

- 하루를 살기 위해서는 하루가 다 필요해. 하루라도 정신을 놓으면 그 시간이 하염없이 늘어나 하염없이 늘어나는 것을 통제할 수 없는 순간이 오면 생이 끝나리라는 예감을 해. - 70

2019. ju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런 말이 얼마나 위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 김경현

국제 도서전 독립출판 부스에서 구입했다.

몇년 동안 도서전에 발걸음을 안하다가 지인을 만날겸 오랫만에 가게 됬는데, 가면서도 절대 십만원 넘게 책을 사지 않겠다(퍽이나 ㅡ.,ㅡ ) 라고 다짐을 하고 갔음에도...

굳이 온라인으로 살수 있지만, 메이저는 아닌 개인적 취향의 출판사들을 지나치질 못했고....
이하 생략.

어쨌든 독립서점에서도 한두권 사야지 했는데, 예상외로 살만한 책이 없었다. 취향이 아니었던 탓이다.

그 중 한 곳에서 표지만 보고 뽑기 하는 기분으로 고른 책 중 하나.

단상의 나열이라는 점에서 심플하게 읽히기도 하지만 깊이 없이 읽히기도 한다.

- 우리의 시대는 오지 않을 것이다.
친구여, 절망 앞에서 슬퍼하던 나의 친구여.
그래도 언젠가 오지 않겠는가.
이런 말이 얼마나 위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 28

2019. ju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