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주의 책 같이읽기] 4월~12월(2022년)

7월,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의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

















6월 한달도 가부장제의 창조 읽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 여러분. 어제 그제 다 읽었다는 북플이 쑥쑥 올라오더라고요. 가부장제의 창조는 제가 역사 바보라서 그런지 읽기가 너무 힘들었는데, 그래서 틈틈이 여러분들이 올려주시는 글들이 많이 도움이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합니다.


7월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의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입니다. 이미 이 책을 읽으신 분들도 있을텐데, 다시 읽어보셔도 좋을것 같아요. 자, 7월 한달도 열심히 읽고 또 써 봅시다.


그리고 우리의 8월 도서를 아시나요? 먼댓글 링크 들어가거나 피씨에서 제 서재의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 게시판 들어가면 공지로 이번해 같이읽기 도서가 선정되어 있는데요, 8월 도서는 '에리카 밀러'의 《임신중지》입니다. 
















최근 미국의 로 대 웨이드가 폐기되면서 미국에서의 낙태가 금해지거나 더 어려워질거란 소식이 들려왔는데요, 그런데 또 마침 8월 우리 함께 읽기 도서가 임신중지... 이 책의 부제는 무려 <재생산을 둘러싼 감정의 정치사> .. 어떻게 이런 책을 선택했는가, 나여... 


자, 우리 7월, 8월도 열심히 읽고 써봅시다. 



글래스톤베리에서 올리비아 로드리고가 낙태권 폐기에 찬성한 미국 대법관들에게 바친다고 릴리 알렌과 함께 노래를 불렀다고 합니다. 뻑큐... 영상 공유합니다.







근데 릴리 알렌 책 좀 번역해주면 안되나요, 출판사들아?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ingri 2022-06-30 08:3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기막힌 타점! ^^
7~8월도 화이팅.

다락방 2022-06-30 08:50   좋아요 7 | URL
저는 어떻게 이렇게 딱 적절한 책들을 고르는걸까요... 대단합니다. 하하하하하.
싱그리 님, 화이팅!!

잠자냥 2022-06-30 09:35   좋아요 5 | URL
다부장님 어쩜 이렇게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적절하게 자뻑에 빠질 수 있어요?
ㅋㅋㅋㅋ 미쳐 증말 대단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2-06-30 09:37   좋아요 4 | URL
자뻑의 생활화 랄까요. 저희 가족이 모두 이렇습니다.. 흠흠. ㅋㅋㅋㅋㅋ

거리의화가 2022-06-30 09:1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7월도 8월 책 선정이 소름돋네요^^* 역시 다락방님의 선택은 탁월! 7월도 8월도 열심히 읽어보겠습니다^^ 화이팅!

다락방 2022-06-30 09:38   좋아요 2 | URL
거리의화가 님, 7월 8월 모두 열심히 읽어봅시다. 거리의화가 님은 7월 도서 특히 더 좋게 읽지 않으실까 생각해봅니다. 화이팅!!

독서괭 2022-06-30 09:5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하하 뻑큐 ㅋㅋㅋ 웃프네요 ㅠㅠㅠ
전 오늘 반드시 가부장제를 끝낼 예정입니다. 9장까지 읽어서 얼마 안 남았어요! 7월의 책도 늘 읽어야지 했던 책인데 이 기회에 읽겠네요. 8월의 책은 다락방님의 어마무시 예지력!! 기대됩니다~

다락방 2022-06-30 09:59   좋아요 4 | URL
오오 9장까지 읽으셨다니, 독서괭 님. 이제 거의 다 왔어요! 게다가 11장은 읽기에 정말 너무나 좋습니다. 막 씐나요. 그러니 힘내서 읽으실 수 있을겁니다. 화이팅 화이팅!!

아니 세상에 제가 임신중지 고를 때만 해도 과거를 욕하려고 한거지 현재를 욕하려고 한게 아닌데 말입니다. 이게 무슨 일이랍니까 대체 ㅠㅠ 미쳤어요 세상은 증맬루 ㅠㅠ

책읽는나무 2022-06-30 10:12   좋아요 2 | URL
독서괭님 파이팅!!!!
고지가 멀지 않았어요!!
달려요~달려~🦸‍♀️🦸‍♀️

책읽는나무 2022-06-30 1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작년에도 시의적절하게 책을 참 잘 고르신다는 생각을 하며 읽었었거든요.
이 정도면??? 미래를 내다 보는 선견지명이 탁월하다는 말씀이신데...혹시 미리 복채를 받으실 생각은 없으신가요??ㅋㅋㅋ
7 월의 책, 저도 미미님과 다른 분들의 리뷰를 읽으면서 읽어 봐야지...생각 했었던 책이라 반갑네요.
장마라 꿉꿉하지만 그래도 좋은 출발들 하시길 바랍니다^^

다락방 2022-06-30 10:36   좋아요 1 | URL
제가 안그래도 퇴사 후에 어떤 일을 하며 먹고 살아야 하나를 열심히 고민중인데.. 역시 미래를 내다보는 일로 돈을 좀 벌어볼까요? ㅎㅎㅎ
책나무 님, 7,8월 모두 화이팅이에요. 늘 그랬듯이 열심히 읽어주세요!!

수하 2022-06-30 10: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정말 어쩜 이리 시의적절...

7월의 책은 전에 읽었으니, 4월과 6월의 책을 7월에 읽도록 하겠습니다... ㅠㅠ

다락방 2022-06-30 10:35   좋아요 1 | URL
오 수하님, 그것도 정말 좋은 생각입니다. 수하 님, 화이팅요!!

등롱 2022-06-30 11: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가부장제의 창조 거의 다 읽어가서 오늘 다 읽을 생각입니다~! 퇴근 후가 너무 기대되네요 ㅎㅎ
아 정말 좋은 책이에요, 메소포타미아 얘긴데 사실 지금과 별반 다를 바 없는 거 같네... 생각하며 읽고 또 읽고 정말 어렵지만 좋았어요!

8월 책 임신 중지라니 너무나 혜안이셔서 놀랍습니다~~ 가부장제의 창조 읽으면서 그래도 세상을 낫게 하기 위해 우리 모두 투쟁하고 있다고, 조금은 나아지고 믿었는데 이렇게 훅하고 돌아갈 수도 있네요 ㅠ

7월 책은 이전에 사두고 엄두가 나지 않아서 읽지 못했던 책인데요, 이 김에 함께 읽기 도전해야겠어요. 리뷰만 봐도 고통스러울 것 같아서 손을 대지 못했거든요. 함께니까 힘을 내서... 읽어보겠습니다.

다락방 2022-06-30 12:09   좋아요 1 | URL
오오 6월 30일인 오늘 아무래도 읽었어요 가 많이 올라오겠어요. 독서괭 님도 등롱 님도 오늘 완독하시겠군요. 고생하셨습니다, 등롱 님. 저도 어려웠지만 좋았어요. 마지막은 정말 희망에 찰 수 있어서 더 좋았던 것 같아요. 부디 이 희망을 등롱 님도 책장을 덮을 때 느끼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러면 우리가 함께 읽은 책에 대해 더 뿌듯해질 것 같아요.

등롱 님 말씀처럼 세상이 조금 더 나아지고 있다고 믿고 있는데, 그런데 왜 이렇게 갑자기 또 뒤로 가게 되는걸까요. 힘겹게 앞으로 한걸음 나서면 아주 세게 뒤로 밀어버리는 것 같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치지 않으면서 앞으로 나아가야겠지요. 그러기 위해서라도 우리에게 읽고 쓰기는 중요한것 같습니다.

등롱 님, 7월, 8월도 우리 힘내서 앞으로 나아갑시다!!

서곡 2022-06-30 13: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덕택에 지난 달에 해러웨이 선언문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계속 미루던 책이라 전쟁 여자 얼굴 도전해야겠어요 이 기회에 완독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언젠가 다음에 정희진 기획 여성주의 평화연구서 성차별은 전쟁을 불러일으킨다 도 함께 읽으면 좋겠다고 건의드려봅니다. 올해 목록은 다 정하셨으니 빨라야 내년이겠지만요.

다락방 2022-06-30 14:13   좋아요 2 | URL
오, 함께 읽으셨다니 너무 기쁘고 잘 읽으셨다니 더 기쁩니다. 같이 읽으면 미루던 책도 읽게 되더라고요. 그러니 이번 기회에 전쟁은 ~ 도 완독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언급하신 책은 저도 책을 진작에 사두고 있던 터라 내년에 목록 정할 때 염두에 두도록 하겠습니다.
서곡 님, 화이팅입니다!!

vita 2022-06-30 21: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노래 너무 좋네요. 7월에도 함께 하겠습니다. 노래 듣다 보니 저절로 가운데 손가락이 저절로.......

다락방 2022-07-01 07:58   좋아요 0 | URL
저 원래도 저 노래 좋아했는데 이번에 들으니 더 좋네요. 진따 죄다 뻑큐에요, 세상은... 으르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