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이놈의 알라딘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바빠서 요며칠 잘 못들어오다가 오늘 들어왔는데, 아니, 친애하는 어느 알라디너의 서재에서 이 책의 존재를 알게된 것.
















너무 좋다고 하셔서 읽어보고 싶은데, 원서로는 감히 도전을 못하겠는 거다. 제발 번역본 있어라, 있어라, 기도하면서 검색했는데, 네, 번역본이 있는겁니다. 나이쓰!
















좀 비싸지만 뭔가 너무 기분이 좋아져서 장바구니에 쑝 담았는데, 이거 번역본 사면서 원본하고 한 줄씩 보면 세상 천재가 되어있지 않을까? 막 이런 생각이 들어서 원서도 걍 넣어버림.


그냥.. 원서 '모으는' 취미가 있는 사람입니다.




- 점심을 언제나, 늘 배불리 먹는다. 1인 2메뉴를 먹는 날도 적지 않다. 사실, 대부분이다.

지난주 금요일에는(목요일이었나..) 라볶이에 김치볶음밥을 시켜놓고 먹었다. 친구들한테 나 라볶이랑 김치볶음밥 먹어~ 라고 얘기하고 다 먹고 다시 사무실로 돌아가던 길, 엘리베이터 앞에서 신입남직원1을 만났다.


회사에 얼마전에 신입 직원이 몇명 들어왔다.


신입여직원1, 2 신입남직원 1,2 이렇게 총 네 명인데, 신입여직원2 는 업무상 별로 마주칠 일이 없고 신입남직원2 도 그러한데 영 인사성이 없다. 그런데 신입여직원1과 신입남직원1은 인사도 잘하고 일도 막 열심히 하려고 해서 참 예뻐라 하는 직원이다. 특히 신입남직원1은 참 .. 여러가지로 괜찮단 말야? 왜냐하면 견과류가 들어간 맛있는 양갱을 내게 주었기 때문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그게 아니고, 그 직원을 엘리베이터 앞에서 딱 만난거다.



- 점심 먹었어요?

- 네

- 뭐 먹었어요?

- 칼국수 먹었습니다. 

- 아 거기 그 건물에 있는 거요?

- 네. 차장님도 드셨어요?

- 네 나는 지금 먹고 들어가는 길이에요.

- 뭐 드셨습니까?


여기서 나는 갈등한다. 왜때문인지 모르겠지만 그 찰나의 시간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김치볶음밥과 라볶이를 먹었다고 할까, 하나만 말할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진짜 머리 터지게 고민하다가, 결국 대답한다.



- 김치볶음밥이요.

- 아 그러셨어요? 저 맛있는 식당 추천해주세요.

- 아, 네 생각해보고 추천해줄게요.


라고서 각자의 층에 내려 헤어졌는데, 그 뒤로 나는 내게 묻는다.


왜,왜,왜,왜,왜... 왜,왜,왜,왜,

어째서 두 메뉴 다 말하지 않고 하나만 말한거야? 왜?

동생들한테는 두 개 다 말하잖아. 그래서 언제나 여동생이 '우리 언니는 언제나 셋뜨셋뜨~' 하잖아.

친구들한테도 두 개 다 말하잖아.

그런데 왜,

왜 저 남직원에게는 하나만 말하는거야?

귀찮아서..두 개 다 뭐하러 말해, 번거롭잖아, 그거 어느천년에 말하고 있어? 엘리베이터 올라가는 거 순식간인데 언제 두 개 다 말해. 그러면 이상한데서 대화 끊겨. 오래 사회생활해본 팁이야. 대화 시간 조절로 인해 메뉴 하나 뺀거야.

정말? 진짜야?

나는 아직도 모르겠다.

내가 왜 그렇게 대답했는지..




- 아, 오늘 부장으로 진급했다는 소식을 상사로부터 들었다.







댓글(70)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다락방 2021-04-22 11:10   좋아요 0 | URL
나랑 별 보러 가지 않을래
너희 집 앞으로 잠깐 나올래
가볍게 겉옷 하나 걸치고서 나오면 돼
너무 멀리 가지 않을게
그렇지만 네 손을 꼭 잡을래
멋진 별자리 이름은 모르지만
나와 같이 가줄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박보검이 부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연 2021-04-22 11:14   좋아요 0 | URL
그 별, 뉴욕에서 더 잘 보일 거 같은데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1-04-22 13:59   좋아요 0 | URL
뉴욕 가면 공부도 하고 술도 마시고 맨핫은도 걷고 별도 보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연 2021-04-22 14:08   좋아요 0 | URL
강의도 듣고 스터디도 하고 술도 마시고 서점도 놀러다니고 초고층빌딩 옥상 수영장에서 수영도 하고 별도 보고 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21-04-22 14:11   좋아요 0 | URL
여러분!! 이것 보세요!!!
자고로 꿈이란 건 구체적으로 꿔야 한다고 했습니다.
호텔 이름이랑 거리 이름이랑 공원 이름이랑 서점 이름이랑 수영장 이름!!!
차분하게 차례차례 한 번 불러보세요!!!!!

다락방 2021-04-22 15:25   좋아요 1 | URL
센트럴파크는 많은 사람들이 나와서 일광욕 하더라고요. 공원 내 바위 위에 비키니 입고 철푸덕 엎어져서 일광욕 하고 그러기도 하니까 공원이라면 우리가 센트럴파크를 가도 좋을것 같습니다! 으하하하. 저는 공원을 참 좋아라 합니다. 미술관도 막 다닐 거에요. 공부도 하고 교양도 쌓고 난리났네.
우리 열심히 공부합시다!! 우리는 자라서 어떤 사람이 될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바람돌이 2021-04-22 10: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우 승진을 축하드립니다. 이제 1식 3메뉴도 당당하게 시키시기를..... ^^

다락방 2021-04-22 10:36   좋아요 1 | URL
오늘 점심부터 메뉴 세개씩 시켜 먹을까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일단 오늘 아침 책은 질렀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독서괭 2021-04-22 12: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승진 축하드립니다! 직역에 걸맞게 책도 더 많이 사시고 글도 더 많이 쓰시는 걸로 ㅋㅋ 위에 댓글들 재밌네요 ㅋㅋ

다락방 2021-04-22 13:51   좋아요 1 | URL
오늘 벌써 책을 사지 않았겠습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네, 더 많이 사고 더 많이 읽고 더 많이 쓰겠습니다!! 꺅 >.<
감사해요!

syo 2021-04-22 18: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ㅋ 부장님은 머리가 벗겨진다는 게 정설인데?

다락방 2021-04-22 20:47   좋아요 0 | URL
사실.. 좀 벗겨지기 시작한 것 같단 말야? 🤔

난티나무 2021-04-22 22: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추카추카!! 빰빠라바암~~~~~~~!!!!!!!!

다락방 2021-04-24 23:08   좋아요 1 | URL
ㅋㅋ 감사합니다! 오래 근무했더니 차곡차곡 올라가긴 하네요. 훗.

psyche 2021-04-23 1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멋지다 다락방 부장님! 축하드려요!!!!!!!

다락방 2021-04-24 23:09   좋아요 0 | URL
제가 특별히 한 건 없고 그저 성실히 오래 근무한 것 뿐이라 멋진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ㅋㅋ 감사해요! 어휴 제 인생 어디로 흘러가려는 걸까요? 훗

감은빛 2021-04-25 08: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승진 축하드립니다!

식당에서 나오는 공기밥 하나를 다 못 먹을만큼 식사량이 줄어버린 저는 세트로 드시는 다락방님이 부러울 따름입니다.

메뉴를 하나만 말씀하신 건 분명히 둘 다 말씀하시기 귀찮아서 그러셨겠죠. 이 바쁜 세상에서 어느 세월에 둘 다 말씀하시겠어요? 그러다 날 샙니다. 암요! 그렇고 말구요. ㅎㅎ

다락방 2021-04-27 07:33   좋아요 0 | URL
아이참, 감은빛님 양이 줄으셨다니 너무 안타깝습니다. 사실 저도 세트로 먹기는 하지만 젊은 시절에 비하면 양이 많이 줄기는 했어요. 이것이 바로 늙어가는 것인가 봅니다... ㅠㅠ

그래도 조금이나마 맛있는 거 먹으면서 삽시다, 감은빛 님! 맛있는 것 먹고 즐겁게요. 훗.

얄라알라북사랑 2021-04-25 08: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야 진급 축하드립니다. 진급으로 무거워지는 통장잔고만큼이나 알라딘 지름 정신에도 불이 활활 붙으시면 어쩌죠?
그나저나 2메뉴를 순간 망설여서 50% 감하시다니, 다락방님 답지 않으셔요 ㅋㅋ
저도 1시간 넘게 걷고 1인 2메뉴 한 후에, 먹은 걸 반으로 줄여 말한 적 있는데^^:;;

다락방 2021-04-27 07:34   좋아요 0 | URL
진급으로 통장잔고가 아주 많이 무거워지는 건 아니고 초큼 무거워질 뿐이지만 지름 정신에는 불이 활활 붙을것 같네요. 어제도 바쁜 와중에 책을 주문했지 뭡니까?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책지름은 진급과 정비례인걸까요 책지름은 진급과 무관한걸까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그러니까요, 저도 1메뉴만 말한 것이 저 답지 않아서 저에게 실망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