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모두 알라디너인 친구들과의 단톡방에서 북플 마니아에 관한 이야기가 나왔다. 각자 어디의 마니아인지 살펴보다가 나는 내가 <여성학> 마니아 1위임을 자랑스럽게 캡쳐해 친구들에게 보여주었다. 이봐라, 나 만 점 넘은 여성학 1위야!




친구들이 막 대단하다고 뿜뿜해주고 그런데 영미소설은 왜 16,000점이나 되는데도 3위밖에 안되냐 이런 얘기하다가, 한 친구가 그랬다.


"성공엔 관심이 없네? 2617번째 마니아.."


응? 하고 살펴보니 그제야 저 위의 '성공'이란 분야가 보였다. 그리고 정말 성공에 관심이 없구나 싶어서 빵터져서 한참 웃다가, 그런데 저 141점이란 점수는 무엇 때문일까, 내 기억에 의하면 내가 뭔가 성공에 관련된 책을 읽지 않았는데... 딱 떠오르는 책이 없는데 뭘 읽어서 이 점수가 생기고 마니아가 되었지? 궁금해져서 클릭해보았다. 무슨 책이 나로 하여금 성공의 마니아 2617번째에 등극하게 만들었느냐. 나도 모르게 내가 읽은 성공 분야의 책은 무엇이냐. 오, 그 책은 놀랍게도, 이 책이었다.














나는 정말 빵터진게, 나는 이 책을 읽지 않았단 말이야? 그런데 이 책에 '읽었어요'가 표시되어 있고 별 한 개가 매겨져 있는거다. 그렇다. 손꾸락이 잘못 움직여서 체크를 한 모양이다. 아마도 북플 유저라면 그런 경험들이 모두 한번 이상씩은 있었을 터. 화면 넘기다가 나도 모르게 읽었어요에 체크하고 별점 매기고 그러는거다. 그러니까 결론으로 말하자면, 나를 성공 마니아로 만들어버린 책은 딸랑 한 권이고 이 책인데, 나는 이 책을 읽은게 아니라 실수로 손꾸락이 한 일이므로, 얼른 그 별표를 취소하였고, 그러므로 나는 고작 141점 받은 점수에 대해, 그것조차도 내 점수가 아니라는 뜻이며, 그렇다면 나는 성공에 관심이 없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관심이 없는 거야. 노관심, 무관심.


성공, 뭐에염????????????????


그래서 내가 성공하지 못하는건가..............


사람들은 자기가 관심있는 쪽으로 움직인다....................................


나여, 왜 성공에 관심이 없는가.......................





어제 친애하는 알라디너의 서재에서 이런 그림을 보았다.





나도 일전에 읽었던 이 책의 한 장면이었다.
















나는 왜 저 장면 기억이 안나지? 아무튼 보고 엄청 웃었는데 ㅋㅋㅋㅋㅋㅋㅋ 그러니까 섹스하다가 막 유일한 진실은 뭘까? 하다가 괴성 지르다가 또 삶은 죽음이야? 하고 또 헐떡거리고 그런다는건데, 생각해보니까 너무 웃긴거다. 하앍하앍 삶은 죽음이야? 이케 뒤집어봐 하앍하앍 유일한 진실은 뭘까? 이젠 네가 올라가봐 하앍하앍 아 머리 부딪혀 밑으로 내려가 하앍하앍 내 천재성 너무 두려워 하앍하앍 저케요케이케저케 해봐 엉덩이 좀 들어봐 하앍하앍 진실을 추구하는게 하앍하앍 우리들의 몫인걸까 꺅 ... 막 이런다는거 아녀 시방 지금.......... 그러다가 발가벗고 마주서서 인생, 참진리, 영원, 죽음, 삶.... 이런다는건데... 대단하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안해요 웃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무튼 그렇게 돼서 보자마자 깔깔대고 웃었는데, 그러나, 불가능한것 같진 않은거다. 게다가 한번 해볼만하다는 생각이 드는거야?



그러니까 섹스중인 어느 밤이었다. 아니 어쩌면 낮이었을지도. 아니 아침이었을까? 모닝섹스는 개꿀이니까..

여튼 그렇게 거시기하던중에 갑자기 어떤 말과 행동이 나로 하여금 나의 타고난 그리고 탁월한 유머감각을 건드렸고 그래서 참아야 되는데 하면서도 나는 그 순간에 유머를 던지고야 말았던 것이었던 것이었다. 던져놓고 나도 웃고 그도 웃고 깔깔 웃으면서 그러나 나는 속으로 이내 쫄아버렸는데, 아아 파워업이 파워다운이 되지 않을까, 그러면 중간에 멈추게 될텐데, 중간에 멈추는거는 넘나 싫고.... 그러나 멈춘다면 이것은 명백한 나의 잘못이 아닌가, 나의 유머감각아 왜 거기서 튀어나와서 갑자기 뜨겁고 핥핥하는 분위기를 깔깔로 만들어버린 것이여, 나여... 하게 되었는데, 그러나 파워업업이 다운되지 않고 깔깔 거리는 와중에 우리는 무사히 완주하였던 것이었던 것이었다.

그렇게 나란히 누워 천정을 바라보다가 나는 말했다. 내가 그 때 웃겨버려가지고 네가 쪼그라들고 이것이 끝까지 진행되지 못할 것 같아 좀 쫄았어..라고. 그러자 그는 그렇다고 쪼그라들지 않아, 라고 말하였고, 아아 그 때부터 우리의 섹스에는 두려움없이 유머가 넘쳐버리기 시작해서 수시로 깔깔거리며 엎어치고 메치고 올라갔다 내려갔다 쿵쿵거렸던 것이었던 것이었다. 그렇다면, 그러니까,


저것도 가능하지 않을까? 삶의 유일한 진실은 뭘까? 죽음은 삶일까? 나의 천재성이 너무 두려워(이 부분은 꼭 내것이어야 한다. 내가 천재다), 우리가 추구해야 할 삶이란 무엇일까, 를 나누면서 엎어치고 메치고 올라갔다 내려갔다 쿵쿵거리는 것이 가능하지 않겠는가 싶어지는 것이고 아아, 그렇다면 그것이 가능한지 아닌지는 어떻게 알 수 있는가??????????????????????????????????????????????????



한 번 해봐야겠다. 도전!



그러니까 각자가 가진 섹스에의 로망이 있을 것이다. 나도 몇 번 얘기한 적이 있는데 하나는 둘이 끝나고 함께 담배를 피는 것이었는데 내가 담배를 끊어버렸기 때문에, 그리고 실내에서 담배 피지 않는 남자들이었기 때문에 이건 이루지 못했고, 게다가 이 로망은 어느 순간 사라져버려서 이제 하기 싫다. 그리고 여전히 살아있는 로망은, 점심시간의 번개 섹스다. 이것을 만족 시키기 위해서는 내가 직장에 다녀야 한다는 것이 꼭 전제되어야 한다. 근무하다가 점심 시간 되면 남자 있는 곳으로 텨가서 후다닥 섹스하고 그 점심시간 한시간 내에 모든걸 마치고 내 자리로 돌아와 있는것. 점심 전의 나는 노섹스 였다가 점심 후의 나는 섹스후가 되어버리는 것. 이걸 아직 한 번도 못해봤고, 그런데 이게 내가 퇴사하면 앞으로 할 수가 없을 것이기 땜시롱 너무나 안타깝다.



삶의 유일한 진실이란 무엇일까, 이걸 섹스 도중 묻는 것은 굳이 로망까지 되지는 않을 것이고, 그러나 한 번 시도해보고 싶기는 하다. 그럼에도 우리의 섹스는 무사히 완주할 수 있을 것인가, 에 대해서.. 실험해보고 싶다, 라고 써놓고 나면 내 인생에 유섹스를 전제해야 하는것이군. 나는 섹스를 끊었는데, 다시 시작해야 하는 것인가.



인생..



미래는 예측불허 그리하여 생은 의미를 갖는 것..



아무튼 어제 책이 왔다. 꼭 어제만 온 건 아니지만.




필통도 왔다.




필통 내 생각보다 커서 쓰기 싫다.



그리고 오늘, 좀전에, 열한권의 책을 주문했다. 내 인생, 나도 몰라~ 통장에 잔고는 제로~~ 눈누난나~~





댓글(26)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21-04-08 11: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아직 39살이 안 돼서 이 페이퍼를 읽지 않았......을까요?

풋.


다락방 2021-04-08 11:39   좋아요 1 | URL
뭐야. 풋, 이라니. 무슨 뜻이야. 자존심 상하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04-08 11: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미쳐 ㅋㅋㅋㅋㅋㅋ 이케 뒤집어봐 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
아, 진심 목요일 오전 회사에서 이 페이퍼 읽고 있는 제가 좀 부끄럽네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뭔가 음란 사이트 접속한 기분입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1-04-08 11:44   좋아요 2 | URL
어때요. 만족스런 페이퍼였습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21-04-08 12: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39금 섹스 페이퍼가 실제한다는 소문 듣고 바로 달려왔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즐거움이 나만의 것이 되길 바라오나 부끄러움도 나만의 것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1-04-08 12:29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부끄럽습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왜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우리 당당해지기로 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연 2021-04-08 12: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하나도 부끄러워하지 않고 막 상상하면서 39금 읽은 아줌마 여기 손 번쩍!!! 근데 좋다 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스릉이 느껴지는 페이퍼입니다. 넘 좋아....... 태그 야합니다 ㅋㅋㅋㅋ

다락방 2021-04-08 14:22   좋아요 2 | URL
글은 역시 상상하면서 읽어야 제맛이죠. 그래서 글 읽는거 아니겠습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 글 만세만세만만세!! ㅋㅋㅋㅋㅋㅋㅋㅋㅋ가끔 39금 써줘야 인생이 재미져요... 후훗.

새파랑 2021-04-08 13: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게 39금이군요. 문화적 충격 ㅎㅎ성공에 관심없는 여성학 전문가 멋집니다^^

다락방 2021-04-08 14:23   좋아요 3 | URL
아니, 새파랑 님. 문화적 충격은 왜... ㅋㅋㅋㅋㅋ 39금 이라기엔 너무 약해서 충격인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성공에 관심없는 여성학 전문가, 라는 타이틀은 너무나 근사하지만 저는 여성학 전문가가 아닙니다 ㅠㅠ 그냥 책 읽는 독서가일 뿐. 흙흙 ㅠㅠ

바람돌이 2021-04-08 13:4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시험하지 마세요. 우리는 한나 아렌트가 아니고, 저 남자는 하이데거인가요? 하여튼 아니 되옵니다. 쓰바 하고 욕이나 안들어 먹으면 다행.... ㅎㅎ 그러나 39금이라기엔.... 기대하고 왔다가 실망했어요. 흥쳇뽕....

수연 2021-04-08 14:24   좋아요 1 | URL
바람돌이님의 39금이 궁금하옵니다

다락방 2021-04-08 14:25   좋아요 1 | URL
세상엔 참으로 다양한 사람들이 있으니 섹스 중에 저런 대화를 나누는 커플도 분명 존재할 것이고, 그렇다면 제가 그런 사람중에 하나가 되지 말란 법도 없지 않겠습니까. 제가 시도해보고 결과를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물론,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9금이라기엔 너무 약했나요? 호호 *^0^*

바람돌이 2021-04-08 15:17   좋아요 3 | URL
수연님 저는 이제 육욕을 모두 초월하는 보살의 경지에 이르고 있습니다. ㅎㅎ 다락방님 결과 나올때까지 서재활동을 해야겠다고 결심!!!

다락방 2021-04-08 15:40   좋아요 1 | URL
바람돌이님의 서재생활은 끝날 수가 없겠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04-08 14: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태그 보러 다시 들어온 1인 ㅋㅋㅋㅋㅋㅋㅋㅋ (북플에선 안 보임)

다락방 2021-04-08 14:25   좋아요 1 | URL
저도 아까 점심 먹으면서 수연님 댓글 보고 읭? 근데 내가 태그 뭐라고 썼지? 궁금해져서 지금 피씨로 다시 들어왔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라로 2021-04-08 19:2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 이 페이퍼 읽으면서 제가 여성학/젠더 4위로 되어 있던 기억이 나는 거에요..저는 그때 왜 내가 4위지? 읽은 책도 없는데?? 그래서 이 글 읽다 말고 다시 제 북플을 확인하니까 이럴 수 있나요? 북플에 여성학/젠더 카테고리가 2개에욥!!! 다락방님이 1위인 카테고리는 뭔지 모르지만 저도 그것도 있는데 그건 47번째, 하지만 또 다른 여성학/젠더는 제가 4위,,,알라딘 이거 뭡미까??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암튼 그러고 돌아와 페이퍼 끝까지 읽으면서 39금이라기엔 정말 너무 약....그리고 찐섹스는 40대 이후부터니 끊지 말시라 아뢰고 더 물어볼까봐 333333333333

다락방 2021-04-09 14:47   좋아요 0 | URL
저 역시 찐섹스는 40대 이후 라는 말씀에 진심으로 동의하는 바이지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여기까지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여기는 봄입니다, 라로님!? (딴소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붕붕툐툐 2021-04-08 19: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락방님의 필력에 감탄하고 갑니다~ 눈을 뗄 수 없는 페이퍼네요. 우리 인생이야, 끊었다 다시 시작하고 또 끊고 그런거 아니겠습니까? 하하하하하하하!!
락방님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얄라알라북사랑 2021-04-08 23:40   좋아요 1 | URL
열번 동감입니다요!!!

다락방 2021-04-09 14:48   좋아요 0 | URL
으하하하하하하하하. 필력이라뇨. 역시 가끔 야한거 써줘야 사람들이 재미지게 읽어주시는 것 같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뭐가 됐든 저의 성공을 저도 응원합니다. 붕붕툐툐님의 성공도, 북사랑님의 성공도 응원합니다.
성공합시다. 빠샤!!

공쟝쟝 2021-04-08 20: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점심시간에 번개섹스는 안될거 같고... 섹스도중 나의 천재성이 두려워도 못할 거 같고(도저히..) 나 저거는 해볼래!! 담배 ㅋㅋㅋㅋ 근데 실내 담배가 요즘은 다 안되지 않아요??? 😞 역시 금연을 모든 세상이 강제하는 구나... 시무룩...

다락방 2021-04-09 14:49   좋아요 0 | URL
이제 번개섹스 힘들것 같아요. 후다닥 점심시간에 달려나가서 후다닥 하고 다시 후다닥 뛰어올라믄 체력적 한계가 느껴진다.......
그렇지만 나의 천재성이 두려워는 한 번 꼭 해보겠습니다. 크릉-

얄라알라북사랑 2021-04-08 23: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손꾸락˝ 잘못 움직여서 별 하나ㅋㅋㅋㅋ정말 이 야심한 밤에 다락방님 페이퍼 읽다가 혼자 꾸꾸꾸 거리며 웃다니.

제가 오늘 구글에 [재생산...] 뭐시기로 검색하니 뜨는 이미지 중에 딱 다락방님 페이퍼에 자주 등장하는 저 풍경이 등장하더라고요^^ 닉넴은 달랐지만 다락방님이신줄 바로 알아봄. 저 화강암(?)난간과 예쁘게 포개진 책들^^

다락방 2021-04-09 14:50   좋아요 1 | URL
아마도 북사랑님이 보신 사진은 제 인스타그램 계정이 아닐까 싶네요? 후훗.
오늘도 지금 막 저 난간 위에 책 잔뜩 올려놓고 사진찍어 페이퍼 등록했어요. 호호호.

야심한 밤에 북사랑님을 웃게 해드렸다니, 글쓴이로서 매우 만족합니다. 이것이 행복입니다. 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