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뉴노멀 - 이택광 묻고 지젝 답하다
슬라보예 지젝.이택광 지음 / 비전C&F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 오늘은 상큼하게 책 한 권을 까면서 하루를 시작해볼까? 



더 늦기 전에 대기 오염과 환경 문제에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지젝, p.96



작년에 여러 지식인들이 함께쓴 책 《코로나 사피엔스》도 인간이 자연에 너무 깊이 침범해 들어갔음을 경고하고, 그러므로 자연과 화해해야 한다고 얘기했었다. 그래놓고 하드커버에 여백 짱짱하게 박아 책 내용과는 완전히 다른 길을 걸었더랬지. 그런데 이 책, '슬라보예 지젝'과 '이택광'의 대담으로 만들어진 책은 그보다 더 심하다. 내가 코로나 관련 책을 처음 읽는 것도 아니니 내용이 새로울 것도 없을 뿐더러 도대체 이 책이 왜 하드커버여야 하는지 모르겠다. 게다가 이 책은 내가 아는 그 어떤 책보다 hard 커버가 HARD 하다. 절대 구부릴 수도 태워버릴 수도 없을 것 같은 어마어마한 HARD 표지인데, 평생 꺼내볼 백과사전도 아닌데 도대체 무슨 쓸모로 이렇게 해놨는지 모르겠다. 아, 물론 어떤 사람들에게는 이 책이 수시로 꺼내볼 책이 될 수도 있으니 표지에 대한 얘기는, 하드 커버에 대한 얘기는 화나지만 이쯤하기로 하겠다. 문제는 본문이다. 자, 내가 너무 화딱지가 나서 본문을 좀 찍어봤다. 이런 식이다.




대담을 본문으로 옮긴 거라지만 이 어마어마한 공백을 어쩔것인가. 게다가 위의 왼쪽 페이지는 모니터와 거리두고 앉아라, 시작하자, 뭐 이런 내용이다.



대화가 표현된 행간.... 난리가 났다.



이게 가장 빽빽하게 들어찬 본문이다. 이택광 혼자 말하는 부분이라 그런지 아주 꽉 차있다. 제일 가득 차있는 페이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좌우여백을 어쩔 것이여... 열린책들은 이 본문을 보면 뭐라고 했을까?



대담 외에 우리가 알고 넘어가야 할 것은 이렇게 파란 박스 안에 넣어줬는데, 하하하하, 굳이 두 박스 두 페이지다. 대환장..



코로나 관련해 유명인사들의 말들도 이렇게 본문 가운데 툭, 들어가 있다. 이런거는 늘 자기만의 페이지를 갖고 있어서 휑한 여백이 아주 여유롭게(!!) 드러난다.



위의 좌측은 본문에 나온 내용 다시 강조한거다. 미치고 팔짝 뛰겠다.






지젝 얼굴 한 쪽, 책 제목 한 쪽. 그래, 지젝과의 대담이니 지젝 얼굴 필요하다고 생각했겠지. 한페이지에 걸쳐서...



이택광 얼굴도 필요했겠지. 두페이지에 걸쳐서. 도대체 오른쪽 시꺼먼 페이지는... 가슴이 아프단 말이다.



그리고 또 이택광. 위에는 좌 이택광 아래는 우 이택광... 예..........




책의 내용에서는 좋은 말 실컷 해놓고, 그러니까 자연과 친해지자,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갖자고 해놓고서 왜 이렇게 책으로 나올 때는 종이랑 잉크를 낭비하는걸까? 책 내용과 완전히 반대로 행동하고 있지 않나. 왜그러세요? 세계에서 제일 최강의 하드커버 표지를 소프트로 바꾸고 여백을 보통의 책들과 같이 만들었다면, 본문 재강조 하느라 한 페이지 낭비하는 일을 다 쏙 빼버렸다면, 이택광과 지젝의 얼굴 저렇게 크게 하지 않았다면, 이 책은 지금의 절반의 두께로 충분했을 것이다. 종이와 잉크 낭비 그리고 공간의 낭비를 가져온다. 참.... 



이러지말자.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결코 중립적인 것이 아니며, 어떤 의미를 갖는다.
그것은 기존 지배 관계에 ‘예‘라고 순종하는 것이다. -슬라보예 지젝 Slavoj Zijek- P76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 <킬빌2>에는 ‘오지심장파열술‘이라는 궁극의 무공이 등장한다. 베아트릭스에게 5개의 점을 가격 당한 빌은 짧은 대화 뒤 다섯 걸음을 떼자 심장이 파열되어 죽는다. 이 장면에서 매혹적인 것은 공격을 당한 시점과 죽음을 맞는 시점 사이에 시차가 존재한다는 점이다. 죽지 않은 그 순간에도 죽음은 이미 확정되어 있다.- P84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alstaff 2021-02-18 09: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따구 책 사면 화딱지 무지 많이 내는 인간입니다. 와, 그중에도 이건 역대급인데요!!

다락방 2021-02-18 10:15   좋아요 2 | URL
와, 펼치자마자 화딱지가 나서 미치겠더라고요 ㅠㅠ 어떻게 이래요 진짜 ㅠㅠㅠ

막시무스 2021-02-18 09: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반지의 제왕에 등장하는 엔트가 왜 빡쳐서 전투에 나왔는지 이해가 갑니다! ˝나무야! 미안해!˝ㅠ

다락방 2021-02-18 10:15   좋아요 2 | URL
환경문제에 신경써야 한다고 말하는 저자들의 책을 그러나 가장 환경문제 생각 안하면서 만든거죠 ㅠㅠ

미미 2021-02-18 09: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이거 보다가 소름..공백도 그렇지만 사진..참 게다가 사진은 올리렴 가격이 몇 배라던데요. 이 글을 출판사가 꼭 보길 바래요!

다락방 2021-02-18 10:16   좋아요 1 | URL
이택광 사진 넣고 싶었다해도 저렇게 넣을 일이랍니까. 어떻게 저렇게 두 페이지에 걸쳐 얼굴 클로즈업을 해놓습니까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잠자냥 2021-02-18 1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푸하 미쳤어... ㅋㅋㅋㅋ 게다가 이택광 책인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 이 책 대담자가 이택광이라서 패스했는데 ㅋㅋㅋㅋㅋㅋ 아니 진짜 이택광책이넼ㅋㅋㅋㅋㅋㅋㅋ feat.지젝 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1-02-18 10:16   좋아요 0 | URL
도서관에서 빌려봤기에 이정도로 쓴거지 제가 돈 주고 산 책이었으면 이거보다 더 깠을 것 같아요. 어휴.. ㅠㅠ

페넬로페 2021-02-18 10: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환경문제에 관심 갖자해놓고 이러다니!
너무 심했어요 ㅠㅠ
저 큰 인물사진은 뭐예요?
보기에 부담스러워요^^
근데 전 사진 밑의 다락방님 멘트 읽고 슬그머니 재미있어서 웃었어요
이 분위기에 이러면 안되는거죠?

다락방 2021-02-18 10:40   좋아요 0 | URL
그러니까요. 저걸 저자들도 좋아했을까요? 저렇게 두 페이지에 걸친 자기 사진을? 환장할 노릇입니다. ㅠㅠ 저는 제 얼굴 저렇게 박아놓으면 너무 싫을 것 같아요 ㅠㅠ

이 분위기에 이러면 안되는 게 어딨습니까! 웃으세요! 웃음이 난다면 웃으시면 됩니다! ㅋㅋㅋㅋㅋ

로제트50 2021-02-18 1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읽어 본 사람으로, 편집에서 아쉬웠어요.
지젝의 말인지, 이택광의 말인지 구분안되는 곳도 몇군데 있었고...


다락방 2021-02-18 11:04   좋아요 0 | URL
지젝한테 원고료 많이 줘야 돼서 부러 저렇게 만든걸까요? 너무 어이없어요 ㅠㅠ

Persona 2021-02-19 19: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얼굴에 관심있는 건 아닌데요 ㅋㅋㅋ

다락방 2021-02-19 21:02   좋아요 1 | URL
그러니까요 ㅠㅠ 깜짝 놀랐잖아요 ㅜㅜ

감은빛 2021-02-21 11: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래서 책을 사기 전에 출판사도 꼼꼼하게 살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요.
이 책 편집 디자이너는 정말 해도해도 너무 심하네요.
이 정도면 지면 (종이)낭비 부문으로는 대상을 줘야 할 것 같아요.

다락방 2021-02-21 21:25   좋아요 0 | URL
그러니까요 이게 대체 뭐하는거에요. 종이한테 너무 미안하잖아요. 이택광 사진 쓴거 보면 잉크도 너무 아까워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