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에도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는 계속됩니다. 두둥-



1월, 캐럴 J. 아담스 의 《육식의 성정치》입니다.

불편하지만 너무 재미있을 것 같지 않나요? 네, 제가 크리스마스 연휴 내내 푸코 읽은 사람이고, 푸코를 읽다보면 푸코를 제외한 다른 모든 책들은 겁나게 재미질거란 기대를 하게 됩니다.

자, 우리 육식의 성정치를 읽읍시다.
















2월, '캐롤 페이트먼'의 《여자들의 무질서》

348쪽 밖에 안되니까, 우리 2월이라는 짧은 한 달동안 충분히 읽을 수 있잖아요? 하하하하.

348쪽, 이제는 우스운 것..
















3월, '낸시 홈스트롬' 《사회주의 페미니즘》

3월은 새학기가 시작되는 달 아니겠습니까? 새학기를 맞이하는 기분으로다가 두껍게 한 번 가주시죠.

무려 832쪽에 해당하는 책입니다. 같이읽기가 아니라면 여러분, 이거 혼자 못읽어요.. 같이 읽어야 읽을 수 있습니다.

바로 이 때입니다!

3월, 새학기를 시작하는 마음으로 우리 모두 고고씽!


















4월, '바버라 에런라이크', '디어드러 잉글리시' 《200년 동안의 거짓말》

여러분, 4월이 과학의 달인거 다들 아시죠? 과학의 달에는 과학.. 책을 읽어야 하잖아요?

과학이 어떻게 여성의 삶을 조작했는지 우리 한 번 들여다보죠!
















5월, '메리 울스턴 크래프트', '메리 셸리' 《메리, 마리아, 마틸다》

5월, 우리 문학을 한 권쯤 읽어줘야 하지 않겠습니까.

2017년에 저는 '올해의 소설'로 '메리 셸리'의 의 [프랑켄슈타인]을 선택하기도 했는데요, 그 해에 프랑켄슈타인 리커버 소개에는 제 리뷰가 추천으로 올라가있기도 했습니다. 하하하. 자랑자랑.

여튼, 읽어봅시다, 문학적으로다가!



















이상, 5월까지의 책 선정을 공유합니다.

만약 중간에 너무나 좋은 여성주의 책이 새로 나온다면 일정이 바뀔 수도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현재까지 5월의 목록은 위와 같고, 선택을 기다리고 있는 책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좀 더 찾아보고 앞으로의 리스트를 결정하게 되겠지만, '코델리아 파인'의 《젠더, 만들어진 성》이 현재 절판이라 선택할 수 없어 아쉽습니다. 이 글을 혹시 볼지도 모를 출판관계자 여러분들, 저 책 개정판 내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중간에 '안드레아 드워킨'이나 '캐서린 맥키넌'의 포르노 관련 책들 개정판이 나온다면 거침없이 리스트에 추가할 것입니다. 제가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 멤버들과 포르노 관련 도서를 함께 읽고 싶습니다. 혹여 포르노 관련 책들을 읽어보고 싶다면 도서관 대여료 안드레아 드워킨이나 캐서린 맥키넌의 책들 찾아 보시길 바랍니다. 최근에 출간된 책으로는 《포르노 랜드》가 좋습니다.

















크리스마스 연휴 내내 푸코의 성의 역사를 읽느라 힘들었습니다.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 시작한 이래 늘 해당월에 완독했던 사람이라 그 기록을 깨기 싫었고, 무엇보다 읽자고 이 모임을 조직한 것 자체가 저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은 몰라도 저만큼은 포기하는 걸 보여주고 싶지 않았습니다. 힘겨울 때가 있었고 으앗 포기할까 할 때도 있었지만 그렇게 끈질기게 이어왔는데, 푸코 성의 역사는 아, 정말 대단한 위기였어요. 꾸역꾸역 읽으면서, 내용 파악을 하나도 못하고, 그저 글자만 좇아 읽으면서, 이것이 무슨 의미가 있나 몇 번이나 스스로에게 물었지만, 그래도 읽었다는 것, 완독했다는 것은 나에게 남는다, 어떤 식으로든 무언가는 내게 남아 나중에 빛을 발할것이다...라고 스스로를 달래가며 결국 완독하였습니다. 의지의 다락방, 정말 대단하다 ㅠㅠ 여튼 그렇게 푸코 성의 역사를 끝으로 저는 2019년과 2020년 2년여에 걸친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 도서를 모두 완독하였습니다. 그리고 2021년에도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는 계속 이어질 것입니다.



'출처'에 대해 생각합니다.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는 결국 여성의 말과 생각으로부터 출처를 가져올 수 있는 것이라고요.

소위 지식인들이라고 하는 남자 여러명이 나와 말과 생각을 나누는 프로그램에서 어떤 명민한 생각이나 표현이 발현된다면, 그 프로를 본 시청자들은 인용하고 퍼뜨릴텐데, 그 출처는 모두 남성들의 것이잖아요. 저는 그 출처를 여성들의 것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아, 이거 누가 말했잖아, 아 그거 누가 그랬는데, 라고 떠올릴 때 퍼뜩, 여성의 말과 생각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출처에 여성의 말이 더 많이 인용되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방송에 나올 때, 언론에서 인터뷰를 딸 때, 남성들의 것과 균등한 비율로 여성들의 것도 함께 따야겠지요. 남자들만 우르르 불러서 세상에 대해 논하게 하지말고, 비슷한 비율로 여성들도 불렀으면 합니다. 철학에, 의학에, 과학에, 법학에 더 많은 여성들이 더 드러나기를 바랍니다.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는 그렇게 여성들의 말에서 나온 출처를 늘려가는 일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늘 망설이셨던 분들은 이번 기회에 함께 읽으시고요, 굳이 참여한다고 댓글 달지 않더라도 수줍게 본인의 공간에서 읽으셔도 좋습니다. 같은 책을 비슷한 시기에 함께 읽노라면 다른 분들이 같은 책을 읽으며 어떤 생각을 하고 무엇을 느끼는지 엿볼 수 있어서 꽤 즐거운 경험이 된다고 자부합니다.


그럼 이만 안녕, 여러분!


뽜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Vita 2020-12-28 09: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완전 감동 🤩 내년에도 성실하게 꾸준히 가급적 많은 페이퍼로 함께 하겠습니다, 락방님 👍🏻💎🙋🏻‍♀️🥰💃🏻

다락방 2020-12-28 09:17   좋아요 1 | URL
수연님 이번 해에 열심히 읽어주셔서 감사했어요. 고생하셨습니다. 우리 이왕 하는김에 지치지말고 포기하지도 말고 2021년에도 꾸준히 해봅시다. 힘내서 함께 가요! 뽜샤!

syo 2020-12-28 09: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푸코 망했어..... 자신감을 잃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0-12-28 10:01   좋아요 1 | URL
아오 진짜 푸코 정말 아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미 2020-12-28 10:1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모두 다 완독은 약속 못하지만
(내년 목표중 하나 약속 자제;) ‘육식의성정치‘읽고 싶던 책이라
저도 발을 담궈 보렵니다ㅋㅋ‘출처 가져오기‘ 깊이 공감합니다!

다락방 2020-12-28 10:17   좋아요 1 | URL
1월 요이땅, 하면 미미님, 육식의 성정치 같이 읽어요!
아마 다른 분들도 읽으실테고 그렇게 수시로 관련 글들도 올라올 거에요. 그 책 자체가 즐거운 내용은 아니지만 같은 책 함께 읽으면서 즐겁게 보내봅시다!

단발머리 2020-12-28 11: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선정하신 책들의 면면이 정말 화려하네요. 특히 3월도서 <사회주의 페미니즘>은 예전에 혼자 읽다가 완독하지 못 했던 기억을 가지고 있는 책이라서 더욱 반갑기도 하구요.
함께 읽는 분들의 눈부신 활약과 눈팅하시는 모든 분들의 새로운 참여를 기대해 봅니다. 아자아자 뽜야!!

다락방 2020-12-28 11:16   좋아요 3 | URL
히히 처음부터 지금까지 계속 함께해주어서 너무 감사해요, 단발머리님. 단발머리님 덕에 제가 여기까지 함께 해올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앞으로도 계속 함께해주신다면 제게 큰 힘이 될 것 같습니다. 단발머리님은 나의 힘!

사회주의 페미니즘은 혼자서는 도저히 엄두가 안나는 책이에요. 그런데 그렇게 엄두가 안나던 백래시도, 우리의 의지에 반하여도 여러분과 함께 읽으니까 다 읽더라고요. 이렇게 벽돌책들을 다 정복해봅시다. 아자아자 뽜샤뽜샤!

2020-12-28 14: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12-28 14: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붕붕툐툐 2020-12-28 16: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ㅋㅋㅋ전 왜 푸코에 도전의식이 생기는 걸까요? 이웃님들 반응보면 저는 3장 못 넘길 거 같긴 한데..ㅋㅋ 육식의 성정치는 제목이 흥미롭군요~ 저도 읽어볼게요!!^^

다락방 2020-12-28 16:33   좋아요 2 | URL
붕붕툐툐님, 푸코에 도전의식 생기신다면 거침없이 도전해보시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누군가 제발 정복해주었으면 좋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 대신 누군가가..... ㅋㅋㅋㅋㅋㅋ
육식의 성정치 1월에 같이 읽어요, 붕붕툐툐님! 후훗.

블랙겟타 2020-12-29 22: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내년에 읽을 책만 보는 것만으로도 배가 부르네요 배가 ㅋㅋㅋㅋ

다락방 2020-12-30 07:55   좋아요 1 | URL
3월...너무 기대되지 않습니까? 8백쪽이 넘는 책이랍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ink123q34 2020-12-30 13: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출처에 대해 쓰신게.. 이렇게 당연한 일이 이렇게 먹먹하고 이렇게 울컥해요 여성주의책 같이읽기보고 알라딘에 이런게 있네 하고 처음 봤을때 너무 어렵고 거대한 일로 느껴졌거든요ㅋㅋ 그래도 대충 한번 도전해봐야지~ 하고 생각났을때 찾아본 순간 책이 딱! 성의역사더라고요? 이런 뛣..ㅋㅋ 다음 책 뭘까 기다렸어요! 새해에 운동하기에 도전하는 기분으로 대충 첫책 1장만 도전해요 저도 통 수줍은 편인데 침묵보다 말하기를 하라고 하길래. 또 다른 목소리의 수줍이들이 하나하나 같이 읽으면 하는 마음으로. 즐겁게(?????) 읽어볼게요 :D

다락방 2020-12-30 13:47   좋아요 1 | URL
아이고 이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성의역사가 하필이면 그때 똭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링크님, 여성주의책 같이읽기는 제가 2018년 11월에 시작했거든요. 시작하다보니 지금처럼 고정멤버도 생기고 또 말없이 조용히 따라 읽어주시는 분들도 생기더라고요. 푸코 성의 역사는 제가 정말 선택의 실수라고 보는 책으로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읽다가 토할뻔 했어요 너무 무슨 말인지 모르겠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지만 육식의 성정치는 다를 거라고 생각합니다. 육식의 성정치는 같이 읽어요, 링크님! 1월 한달 동안 같이 읽는 분들이 수시로 페이퍼 써주실텐데, 그 글들과 더불어 책을 읽으신다면 더 즐거운 책읽기가 될거라고 생각합니다. 헤헷, 1월에 같이해요! >.<

han22598 2020-12-31 0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두둥. 드뎌 1월이 오고 있습니다!

올해 다락방님을 알게 되어서 감사했습니다. 2021년 복 많이 받으시고, 계속 그곳에 있어주세요 ^^

다락방 2020-12-31 08:18   좋아요 0 | URL
으하하하. 1월, 육식의 성정치가 우리를 맞이합니다. 두둥- 한님과 함께 육식의 성정치 읽을 생각을 하니 너무 기대됩니다. 우리 육식의 성정치로 이곳 알라딘에서 만나요. 샤라라랑~ ㅋㅋㅋㅋㅋ

저도 한님을 알게되어 기쁜 한 해였습니다. 올해 마무리 잘하시고 우리 내년에도 힘차게 만나요. 힘차게 만나서 열심히 읽고 씁시다. 저는 가급적 계속 이곳에 있도록 하겠습니다. 해피 뉴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