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어 3장 팔월 편에 나오는 말이다.

낙이불음, 즐기되 음란하지 않는다

애이불상, 슬퍼하되 상하지 않는다

어떻게 하면 이렇게 될까?

즐거움과 쾌락에 빠지지 않고, 슬퍼함에 내가 휘둘리지 않으려면...

이것이 시경에 대한 공자의 말인 '사무사'가 아닌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