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무는 바 없이 마음을 내라
김재웅 지음 / 용화 / 1992년 8월
평점 :
절판


  아침에 대교 톨게이트를 지나는 데 아주머니가 할인 시간을 잊은 것인지 거스름돈을 적게 내어 준다. 인사를 하고 지나가면서 수납함에 돈을 넣는데 몇 백원인가 모자란다. 순간 마음에서는 아주머니에 대한 원망과 분노의 마음이 일어났다. 잠시 두고 보니 그 마음이 되풀이된다. 그래서 운전중이지만 그 마음에 대고 '미륵존 여래불'하고 바치니 아줌마가 그저 실수로 잊은 것일 거라는 생각이 들었고 날도 추운데 고생하는 아주머니 따뜻한 자판기 커피라도 한 잔 드시면 좋은 일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면서 그깟 일로 올라오는 화를 낸 내가 부끄러워졌다.

 

  아침에 직장에 도착하면 우선 간단히 반야심경을 읊조리고 컴퓨터를 켜서 신문을 검색하는데 그러다보면 마음이 기사의 제목이나 내용으로 끌려 들어간다. 좀 신심을 다해 금강경을 독송하거나 마음을 챙기고 있을 때에는 마음이 화면에 쏙 들어가지는 않는데 방심하고 있다 보면 마음이 화면 속의 글자나 사진 속으로 쏙 하고 들어가고 만다. 그래서 법사님은 중생의 마음은 고삐풀린 소와 같아서 잡초 밭을 이리 저리 정처없이 다닌다고 했다.

 

  마음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크게 대상이나 밖으로 흩어지는 마음이 하나 있고 또 안에서 인연과 즉하여 올라오는 마음이 또 하나 있다. 밖으로 흩어지는 마음을 다스려야 비로소 안에서 올라오는 마음을 알아차릴 수 있다. 그래야 비로소 조금 공부할 자세가 된 것인데...이렇게 마음 들여다보는 연습도 열심히 해야 한다. 그래서 늘 '미륵존 여래불'하고 바치는 공부가 얼마나 중요하고 의미있는지 요즈음 실감하고 있다.

 

  법사님과 법사님의 스승이셨던 백성욱 선생님에 대한 고마움이 절절히 느껴진다. 이렇게 마음 밝히는 법을 나같은 중생도 쉽게 따라할 수 있게 일체의 장식없는 진실한 마음의 살림을 그대로 보여주시니 글에 대한 신뢰가 더욱 간다. 백성욱 선생님같은 도인이 깊이 앞으로의 세상을 내다보시고 또 자신의 깊은 공부를 통해 검증한 공부방법을 그 제자분들에게 은밀히 전수하였는데 그것이 세상이 열린 인연으로 나같은 범부중생도 이 책을 접하게 되었으니 이 책을 나에게 인연짓게 해 주신 그 선생님께도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

 

  지난 주말에는 이 책을 읽다가 너무 고마운 마음이 들어서 따뜻한 보이차를 우려서 세 잔의 차에 한 잔은 백성욱 선생님의 잔으로 또 한잔은 이 책을 쓰신 김재웅 법사님의 잔으로 마지막 잔은 이 책을 나에게 공부방법으로 친히 이끌어주시고 평생 금강경 공부를 당부하셨던 선생님께 올렸다. 비록 생사의 경계로 직접 만날 수 없으나 늘 내 공부를 지켜보고 계신다고 생각되니 마음의 위안도 되고 정신도 바로 세울 수 있다.

 

  보다 큰 마음을 써서 발원하고 아침 저녁으로 금강경 독송하고 하루 내내 올라오는 생각을 방심치 않고 바라보고 바치는 공부법이 도인께서 이르신 방법이다. 이 공부법을 따라 하루하루 보내다 보면 절로 부처님과 법과 그것을 실천하는 모든 스승님들에 대한 공경심이 생기고 또 마음도 방일하지 않고 세워진다.

 

  최근에 와서야 술먹는 것이나 음식 먹는 것도 조절이 필요함을 알게 되었다. 습관 삼아 먹지 말 것, 탐심으로 음식을 먹지 말 것, 과하면 마음이 느슨해지고 잠도 오고 게을러지고 맑아지기가 어렵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하루 하루 몸가짐이 공부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이미 이르지도 않은 나이 더 머뭇거릴 여유가 없는데...중생의 마음이라 다잡아 꾸준히 공부하기 쉽지 않다. '사가이면면 불가이근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융란 2019-12-10 14: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존경스럽습니다. 저도 49일을 생각하고 아침에 3독 저녁에 4독을 해오는게 오는 12일이 마지막이네요. 아침에 3독을하고 출근하는게 힘은 들지만 노력하니 되고 부처님 공경하는 마음으로 하니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저는 김원수법사님 법문을 거의 매일 출근퇴근길에 듣고있네요. 들을때마다 너무나 내마음에 와닿고 내가 할수있는 범위내에서 바치고 공부할수 있으니 너무 감사합니다죽는날까지 세세생생 선지식만나 부처님 시봉잘하고 살고 싶습니다.

달팽이 2020-02-23 16:57   좋아요 0 | URL
답글이 많이 늦어버렸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대단하십니다 하루 7독을 하려면
굳은 의지 없이 안 될 것 같은데요.
세세생생 선지식만나 마음 더욱 밝아져 부처님 전에 복 많이 짓기를 발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