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간직하고픈 시
윤동주 외 지음 / 북카라반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가 엮었는지 누가 디자인했는지에 대해 일체의 설명이 없다. 그저 윤동주 외 지음 이라고 써서 한국 근대부터의 명시들을 잘 모아놓았다. 정지용의 '향수'를 다시 만날 수 있어서 좋았다. '비'는 오랫동안 몸 속 깊이 저장되었다가 다시 꺼내 읽는 듯한 시다. 뿐만 아니다. 내 젊은 날의 서정윤님의 '홀로서기'라든지 황동규님의 '즐거운 편지'는 옛 시절을 떠올리게 한다. 김소월님, 한용운님, 이육사님, 유치환님들이야 너무 잘 알려져 있고 또 읽어도 언제나 진한 감동을 전해주는 시들이다.

 

  기형도님, 김춘수님, 김수영님 등 한국 현대시로 넘어오는 시대의 큰 시인들을 만나는 것도 덤이다. 우리가 젊은 학창 시절에는 교과서로 만날 수 없었고 대학에서 찾아서 읽어야 했던 기형도님이나 김수영님의 시들은 왠지 슬픈 그림자가 베어있곤 했다. 그리고 나의 대학시절 한창 현역의 시작을 선보였던 도종환님, 정호승님, 강은교님 등 등 낯익은 시인들의 이름과 시들도 보인다. 고은 시인님의 '그꽃'은 하이쿠를 떠올리게 한다. 촌철살인의 시....

 

  나이가 어느 정도 들어 인생을 통으로 생각하게 되면서 감각이 더욱 섬세해졌다. 때로는 창가를 두드리는 빗줄기에 감정이 쏟아내리기도 하고 계단 틈새에 핀 작은 풀꽃들이 생각의 보따리를 터트리며 말로 쏟아지기도 했다. 바닷가에 빛나는 무수한 물별들이 금강경의 사구게를 떠올리게 만들기도 하였고 무엇보다 지상의 작은 사랑 한 점에 눈길이 가는 경우가 많아졌다. 어떻게 하면 이 감정들을 더욱 갈무리훈련을 해서 내 인생의 보잘것없는 시 한편이라도 써볼 것인가 하고 생각하게 되었다.

 

  못쓰게 될지 몰라도 어떤가? 다음 생이라도 시를 쓸 수 있게 된다면 이번 남은 생의 어슬픈 나의 시도는 작은 시작의 출발이라도 되면 될 것....한 사람의 그리움이 내게 남긴 흔적이다. 한 영혼의 도장이 내 마음에 깊이 찍혀 그의 빛깔이 내게 묻어 나로 하여금 시를 읽게 하였다. 고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