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뭔가 안 풀리는 이 느낌.. (공감5 댓글6 먼댓글0) 2015-03-25
북마크하기 요코야마 히데오의 소설은 늘 좋다. 빈집털이범이 된 동생과 그에 실망한 부모를 화재로 인해 다 잃고 원인은 자신이라며 탓하는 마음으로 빈집털이범이 되어버린 마카베의 이야기. 그리고 귀에 들리는 죽은 동생의 목소리. 그 속에서 서로 치유되어 가는 과정들이 따뜻하게 그려지고 있다. (공감0 댓글0 먼댓글0)
<그림자 밟기>
2015-03-23
북마크하기 자기 인생 최고의 순간이겠지 (공감10 댓글0 먼댓글0) 2015-03-17
북마크하기 미미여사의 에도 이야기가 주는 편안함이 있던 일요일 (공감9 댓글0 먼댓글0) 2015-03-01
북마크하기 연휴 하루 전 (공감4 댓글0 먼댓글0) 2015-02-17
북마크하기 날도 완전 춥다는 날 새벽에 깨어있는.. (공감6 댓글0 먼댓글0) 2015-02-08
북마크하기 노골적인 성적 묘사만 빼고는 마음에 여운을 주는 짧은 글이었다. 나이가 들고, 하던 일이 제대로 안되는 스스로를 발견했을 때, 이를 이겨내기 위해 사람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연극이 현실이고 현실이 연극일 수 밖에 없었던 어느 배우의, 어느 인간의 이야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전락>
2015-02-01
북마크하기 조선의 회화가 가슴아리게 아름다움을 다시한번 느끼게 해주는 책. 힘든 생활 속에서도 예술혼을 잃지 않고 사람 사는 모습을 그대로 그려내고자 했던 조선 후기 화가들의 정신이 오롯이 느껴지도록 잘 설명된 글들이다. 꼭 읽어보길 추천한다. (공감2 댓글0 먼댓글0)
<간송미술 36 : 회화>
2015-01-26
북마크하기 정초인데 신나는 일이 없네... (공감3 댓글2 먼댓글0) 2015-01-07
북마크하기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은 역시 에세이와 단편이야.. 라는 개인적인 생각을 더욱 강하게 하는 작품. 다 다른 제목의 단편소설들이지만, 결국은 전부 여자와 남자의 관계라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간혹 무릎을 치게 만드는 통찰력이 엿보이기도 하는, 괜챦은 단편집. (공감2 댓글2 먼댓글0)
<여자 없는 남자들>
2015-01-05
북마크하기 우리나라로 따지자면, 망나니에 해당하는 중세의 사형집행인을 이리도 멋지고 품격있게 그려내다니. 예나 지금이나 사람의 하는 일로 천함과 귀함을 나누고 거기에 얽매여 자자손손 운명의 지배를 받게 한다는 것은 참으로 어리석은 일이 아닐 수 없다. 문득 영화로 만들면 꽤나 멋지겠다 싶다. (공감2 댓글0 먼댓글0)
<사형집행인의 딸>
2015-01-03
북마크하기 을미년 새해 첫 도서구입~ (공감9 댓글1 먼댓글0) 2015-01-01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