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요즘 고민이 있었다. 안 해도 되는 고민이었나 싶기도 하지만 결정이란 걸 하는 게 너무 어려웠다. 이주 정도 고민했던 것 같고, 오늘 그 고민의 마지막을 찍었다. 그러니까 결정을 했다는 이야기다. 이 결정으로 3월 이후의 내 생활은 급변할 것이고... 잘한 건지 잘 모르겠다, 아직까지도.

 

어렸을 땐 나이가 들면 들수록 세상 사는 게 쉬워지는 줄 알았고 뭐든 결정도 빨리 할 수 있을 줄 알았다. 나이를 그렇게 먹었는데? 뭘 머뭇거려? 나이가 어렸을 때야 가진 것도 별로 없고 생각해야 할 변수들도 많고 이러쿵저러쿵.. 하지만 나이 들면 그런 거 아니잖아. 좀 더 가졌을 거고 생각해야 할 변수는 나이에 반비례하여 많이 줄어들었겠지... 근데 아니네. 더 힘들다. 좀 더 가졌고 생각해야 할 변수도 훨씬 줄어들었다고 생각하긴 하는데... 묘하게 결정은 못하겠다. 내가 결정을 잘 못하는 의지박약자 스타일도 아니고 가급적 결정 빨리 하고 뒤도 안 돌아보는 성격임을 감안할 때 매우 괴로운 시간이었다.

 

그러니까, 나이 먹는다고 뭐가 그렇게 많이 달라지는 건 아니라는 거다. 아마 죽을 때까지 이럴 지도 모르겠다. 누가 나한테 이렇게 하라고 얘기 좀 해주면 좋겠다. 그냥 머리 비우고 좇아만 가면 좋겠다.. 라는 생각도 든 2주 남짓이었다. 이젠, 아 몰라. go 야. 이렇게 생각하고 2월 한달을 재미나게 놀 생각을 해야겠다 싶다.

 

2.

 

현재 읽는다고 들고 있는 책은 두 권이다.

 

 

 

 

 

 

 

 

 

 

 

 

 

 

 

 

이 책, 보기보다 재미있기까지 하다. 이 책의 저자들은 2019년인가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했다. 요즘 주류경제학보다는 행동경제학, 감성경제학 등의 말하자면 비주류경제학이 노벨상에 더 근접해있는 것을 보면 아주 놀랍진 않지만, 그래도 가난을 연구하는 학자들이라니 놀랍지 않은가. 그 때, 노벨상 결정나고 그 주제에 확 당겨서 바로 사두었었는데.. 이제야 읽고 있다.

 

 

우리는 가난한 사람들을 상투적인 개념으로 단순화하려는 버릇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한다. (p6)

 

세계를 보다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드는 것은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이 목표는 당장 내일은 아니지만 가까운 미래에 실현할 수 있다. 그러나 생각의 고삐를 늦추면 그 목표에 도달하는 것은 요원해진다. 우리는 독자들이 인내심을 발휘해 한 단계, 한 단계 접근하는 것이 빈곤 문제에 대처하는 최선의 방법일 뿐 아니라, 세계를 보다 행복한 곳으로 바꿔놓을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확신하길 바란다. (p37)

 

빈곤의 덫 이론에 숨어 있는 전제는 '가난한 사람은 가능한 많이 먹는다'는 것이다. (p45)

 

 

지금 빈곤의 덫(poverty trap)에 대한 실험과 해석들을 읽고 있는데, 정말이지 한번도 의심해보지 않은 내용을 이렇게 풀어나가니 적이 당황스럽기까지 하다. 그러니까 빈곤=기아.. 라고 항상 생각해왔던 거다. 그게 맞아? 라고 물어보니 갑자기 말문이 막히는 거다. 빈곤, 가난.. 이것의 정의는 뭐지? 과연 가난한 사람들은 기아만 해결하면 그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는거야? 이런 의문들을 던지는데, 아,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구나 라는 깨달음이랄까.. 가 생긴다고나 할까. 뭔가 좀 역발상적으로 생각하는 걸 선호하는 나로서는 이 책이 내게 던져주는 문제의식만으로도 읽는 동안 충분히 즐거움을 느끼게 된다. 다 읽고 페이퍼/리뷰 한번 쓰는 걸로.

 

 

 

 

 

 

 

 

 

 

 

 

 

 

 

 

 

왜 예전에 버지니아 울프를 지루하다고 생각했었지? 도대체 내가 뭘 읽은 거지? 라는 자책감이 들 정도로 버지니아 울프의 글이 좋다. 이 책 <올랜도>는, 이제까지 읽은 버지니아 울프의 책에 들어가지 않는 책이라, 그래서 골랐다. 이걸 다 읽으면 <댈러웨이 부인>으로 넘어갈 생각이다. 하긴, <자기만의 방>을 이제야 읽고 좋아라 한 비연이니 뭐.. (반성)

 

 

 

 

 

 

 

 

 

 

 

 

 

 

 

 

 

그리고.. 내 책상 위엔 이 책이 '올려져' 있다. 2월의 책. 오해 마시길. 아직 읽지는 않았답니다. 선행학습 그~음지! 그냥 양이 얼마나 되나 글자는 어떤가 하고 살짝 열어봤는데.. 비교적 얇다고 안심했던 것에 일격을 맞은. 글이 촘촘해. 그리고 논문 묶음이었어... 아. 2월도 그닥 만만치는 않겠구나 한다. 근데 제목이 맘에 든다. 무질서(disorder). 내가 좋아하는 말이다. 크하하.

 

<육식의 성정치>, 1월의 책은... 사실 다 읽은 후에는 페이퍼/리뷰를 쓰지 못했는데, 이것은 뭐랄까 심정이 복잡하다고나 할까. 그래서 못 쓰고 있고 앞으로도 쓸 지 모르겠다. 다만, 당장의 내 식습관에 영향을 주고 있긴 하다. 고기 먹는 횟수가 줄었고 어떻게 하면 고기 대신 채소나 해산물을 먹을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는 나를 발견하고 있다. 물론 이게 쭉 가리라는 보장은 없다. 와인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스테이크는 너무나 큰 유혹이거든. 그러나 그만큼  이 책이 impact 큰 책이란 증거가 아닌가 한다. 그리고 아마도 아주 느리게 조금씩 먹는 쪽으로의 취향이 바뀌어나가는 trigger가 될 거라는 예감이 들고.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난티나무 2021-01-28 20:1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육식... 은 읽은 사람의 심정을 복잡하게 만드는 힘이 있네요.^^;;
응원합니다, 비연님! 결정하신 일도 식습관도요 ~
버지니아 울프는 저도 동감이에요. 근데 사실 좀 지루한 글도 있는 건 맞아요. 소곤소곤.ㅎㅎ

비연 2021-01-28 22:35   좋아요 2 | URL
정말.. 육식.. 이 책은 어떻게든 영향을 받는 느낌요..ㅜ
버지니아 울프에게 지루함을 느꼈던 게 이상한 건 아니었군요. 괜한 안심 ㅎㅎ

미미 2021-01-28 20:5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자기만의 방>은 너무 좋아서 다른 출판사 것으로 한 권 더 살까 생각중이예요. ‘무질서‘ 저도 좋아함 흐흐^^♡

비연 2021-01-28 22:36   좋아요 2 | URL
아. 저도 이런 욕심이 있어요. 좋은 책을 출판사별로 가지고 싶다 이런 거.. 오노.. 미미님. 우리 우째요ㅜ

라로 2021-01-28 21:1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는 <댈러웨이 부인>으로 먼저 시작할까 해요. 그리고 봐서 <자기만의 방>을 읽을까 말까 결정. 너무 많은 (읽고 싶은 작가의 책이) 책이 줄을 서서 기다리니 전작을 하고 싶은 작가는 아니라서요. 저는 쉬운 책 읽기,,가 전문이라서요. (주제 파악 잘하죠!! 내세울 것은 그것 하나;;;)

비연 2021-01-28 22:36   좋아요 2 | URL
<댈러웨이 부인> 읽고 알려주세요! ^^
라로님 페이퍼 보고 보관함에 책 슝슝 던지고 있는 제겐,
라로님이 쉬운 책 읽기가 전문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데요.. ㅎㅎ

유부만두 2021-01-28 22:49   좋아요 3 | URL
댈러웨이 부인 전 재밌게 읽었어요. 문장도 우아하고요. 전 자기만의 방을 어렵게 읽어서 오랫동안 울프를 겁냈었는데, 왠걸요! 버지니아 울프 소설 무섭지 않더라고요!

유부만두 2021-01-28 22:5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비연님의 휴식과 충전의 2월을 덩달아 기뻐하면서 하트를 눌렀습니다.

비연 2021-01-28 23:59   좋아요 1 | URL
감사 감사 ㅎㅎ

수연 2021-01-28 23:1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세상에는 왜 이리 재미난 책들이 많은 건가요 비연님 ㅠㅠ 알라딘을 끊어야 해 알라딘을 없애야 해 알라딘을 폰에서 삭제해버리겠어 북플도 삭제해야겠어요. 얼른 단계 떨어져서 2월에 면담하고 싶어요!!!

비연 2021-01-29 00:00   좋아요 1 | URL
저도 늘 삭제의 충동이.. 근데 왜 책 충동만 남는 것인지요.. 2월 면담 필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