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는 계속 확산된다 하고... 덕분에 12월 송년회 다 엎어지고... 오늘 일하느라 한 끼밖에 못 먹고... 저녁에 괜한 서러움이 솟구쳐 며칠 전 먹다 남은 Porto wine 한잔을 벗하며.. 누군가가 말한 이승환의 노래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를 듣는다.

 

 

 

 

울적하고, 와인도 한 잔 들어가서인지.. 이 노래 가사가 왜 이리 가슴을 치는 지.

 

"... 마지막 사람일 거라 확인하며 또 확신했는데 욕심이었나봐요."

 

그건 맞는데 말이다. "우린 어떻게든 무엇이 되어 있건 다시 만나 사랑해야 해요."

이건 상대에게 너무 한거 아니냐. 심지어 "그 때까지 다른 이를 사랑하지 마요.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

 

사랑은 변하는 거지. 그리고 그 상대가 이게 마지막 사랑일 거라 여기며 평생 독수공방 외롭게 사는 꼴보다는 다른 이를 사랑해서 잘 사는 게 마음 편하지 않겠니... 근데 왜 이리 쓸쓸한 거지?

 

.

.

 

와인 탓이다.

아니, 코로나 탓이다..

 

이럴 땐 버지니아 울프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an22598 2020-11-26 00: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밥 잘 챙겨드세요. ^^

비연 2020-11-26 00:20   좋아요 0 | URL
역시 밥을 안 먹어 이리 맘이 약해진 거겠죠? ㅎ 내일은 잘 챙기기로.

라로 2020-11-26 05: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코로나 탓 맞아요. ㅠㅠ 우리 코로나 미우니까 다 코로나 탓 해버리자구요!!
저는 와인 알러지가 있는지 먹으면 토했는데 비연 님 글 읽어보니 우울할때 와인이 가장 좋은 것 같다는 느낌을 팍 받았어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오늘은 좀 괜찮은 날이되길 바랍니다.....

비연 2020-11-26 07:39   좋아요 0 | URL
코로나 탓이에요!!!!! 다시 한번 소리지르고 ㅎ 와인 알러지가 있으시다니 아쉽.. 우울할 때 한 잔의 와인은 벗과 함께 있는 느낌인데요. 오늘은 어제보단 낫겠죠? ㅋ 라로님도 알흠다운 하루요!

단발머리 2020-11-26 08: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송년회 다 엎어졌어도, 비연님!!

그 때까지 다른 이를
사랑하지 마요
안 돼요
안 돼요....

비연 2020-11-26 08:59   좋아요 0 | URL
아흑...

다락방 2020-11-26 09: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렇지만....

저도 그럴거에요.
그때까지 다른 이를 사랑하지 마요, 안돼요, 안 돼요, 안돼..... 우앙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비연 2020-11-26 09:19   좋아요 0 | URL
우앙... ㅠㅜㅜㅜ

수연 2020-11-26 13: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른 이를 사랑해도 되니까....... 다시 돌아오기만 해줘요.......... 푸코 들고 나왔는데 악 울프 들고 나올걸!!!!

비연 2020-11-26 13:52   좋아요 0 | URL
한쪽엔 푸코 한쪽엔 울프. 좌푸코 우울프로 장전하여 돌아가기로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