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종일 두 번의 산책을 하는 동안 또는 소나기가 내리는 동안 잠시 낮잠 자는 장소로밖에 보이지 않는 조금은 지나치게 전원 풍인 처소에서, 각각의 객실들은 녹음으로 뒤덮인 정자인 양, 어떤 방의 벽지에는 정원의 장미가, 또 어떤 방의 벽지에는 나무의 새들이-어쨌든 다른 것들로 부터 떨어진 -우리 곁에 와서 머무는 듯 했다.]

-마르셀 프루스트 <되찾은 시간12> 중에서

1922년 11월 18일 마르셀 프루스트는 자신의 전 생애의 시간이 담긴 대장정의 역작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그리고 여기, 대학교 4학년시절 첫 장을 펼치자 마자 마법처럼 빨려 들어간 작품에 빠져 수 년동안 읽고 공부했던 학자 김희영 교수는 이 책의 저자 마르셀 프루스트가 코르크로 문틈을 막고 방 안에 틀어박혀 이 소설을 14년 동안 집필한 것처럼 지난 10년 동안 낮에 자고 매일 밤 12시에 일어나 하루 6~8시간 씩 번역 작업에 매달려서 마침내 13권의 한국어 번역본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완역했다.


2012년 부터 2022년 까지 김희영 교수가 번역한 분량은 5704쪽에 달한다.

프루스트 작품을 연구한 학자의 사명감으로 방대한 작품을 완역 한 김희영 교수의 올해 나이는 73세로 여전히 다듬고 싶은 구절이나 문장이 있는지 되새겨 보고 있다.

하루에 원서 기준 3쪽 남짓을 겨우 번역할 수 있었을 정도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작품을 이해 하려면 프랑스 19세기말부터 20세기 초의 사회,역사 배경 지식이 필요했기 때문이였다.

김희영 교수님이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13권의 작품 중에 가장 좋아하는 부분은 1권에 있다.


[한 밤중에 잠에서 깨어날 때 나는 내가 어디 있는지 알지 못했으므로, 처음엔 내가 누구인지도 알지 못했다. 내겐 동물 내부에서 꿈틀거리는 생존에 대한 지극히 단순한 감정만 있었을 뿐,아니, 동굴 속에서 살았던 사람들보다도 더 헐벗은 존재였다. 그러자 추억이, 현재 내가 있는 곳에 대한 추억이 아니라, 내가 살았던 곳, 혹은 내가 살았을지도 모르는 곳에 대한 추억이 저 높은 곳에서 부터 구원처럼 다가와 도저히 내가 혼자서는 빠져나갈 수 없는 허무로 부터 나를 구해 주었다. 한순간에 나는 몇 세기의 문명을 건너뛰었고, 어렴풋이 보이는 석유 램프와 깃 접힌 셔츠의 상이 차츰 차츰 내 자아의 본래 모습을 재구성해 나갔다.]

-마르셀 프루스트 <스완네 집 쪽으로 1>중에서


1909년 서른 여덟 살 마르셀 프루스트는 사랑하는 사람과 영원히 헤어져 버린 기나긴 고통의 시간을 이겨 내기 위해 펜을 들었다.


100년 전 그가 관찰 했던 사물들 사람들의 모습은 광범위한 시간을 넘어 활자라는 진공 속에 갇혀 있다.

그가 묘사한 시간 속 세상 어디에도 무의미한 존재나 가치들이 없다. '문학 작품의 모든 소재는 우리 모두의 지나간 삶'인 것처럼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는 사랑의 환상이 해체된 작업을 다시 시작한 한 인간의 위대한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책이 말하는 것을 독자가 자신의 마음속에서 알아보는 것이 바로 책의 진실을 증명하며, 적어도 어느 정도는 그 반대도 진실이라고 할 수 있다.'

-마르셀 프루스트 <되찾은 시간13>중에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가 수집가의 책장에 장식품처럼 꽂혀있는 책이 아니라, 지하철에서도 들고 다니면서 읽는 책이 되기를 바랍니다.”

-2022년 11월 17일 김희영 교수 인터뷰 중에서


완역 기념 책갈피를 만지작 하니 재독의 열정에 불이 붙었다.


모든 독자들이 지하철에서도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들고 다니면서 읽는 책을 만들려면,,,,


별다방과 콜라보 해서 마들렌+커피 세트 굿즈를 내놔야 ^.~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5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이버 2022-11-18 00: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갈피 넘 예쁩니다. scott님 재독의 열정 화이팅! 드려요~ 그나저나 김희영 교수님 바람대로 지하철에서도 들고 보기엔 책이 넘 크고 무거운 것 같습니다 ^^;;;
마지막 디 에센셜 별다방 콜라보는 scott님 서재에서 처음 접해보는데 너무 곱네요. *_*

scott 2022-11-18 10:05   좋아요 1 | URL
책갈피 생각보다 예쁘고 26장 정도 들어 있습니다

재독이라고 해도 스완네 집쪽으로와 되찾은 시간만 집중적으로 읽어서
중간 번호 부터는 재독

첫권과 마지막권은 수십독을 해도 부족할 만큼
최고의 작품입니다(나머지 현대 문학 작품들이 시시하게 느껴질 정도로)

되찾은 시간 원래는 600페이지 정도 분량인데 이번에 두권으로 쪼개서 지하철과 함께 타도 됩니다 ㅎㅎㅎ

별다방 마들렌은 맛이 별로인데
이번에 혹쉬라도 김희영 교수님이 해설집을 출간 하신다면
콜라보를 해야 ^^

blanca 2022-11-18 09:4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김희영 교수님은 일흔이 넘으셨어요? 세상에...정말 지금 온몸에 소름이...존경스럽네요. 읽기도 황송합니다. 저는 지금 두 권 한꺼번에 주문 안 하고(대체 왜?) 12권 거의 다 읽어가요. 책갈피 너무 아쉬워요. 제가 사고 나서 준다고 뜬 것 같아요. (미워.) 솔직히 전쟁 이야기만 계속 장광설처럼 나와서 아, 힘들다, 하고 있는데 후반부로 가면서 역시 나는 완독할거야, 불끈 합니다.

저는 어제 임윤찬 티켓팅 좌절과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읽다 울다 이러는 중입니다.

scott 2022-11-18 10:08   좋아요 2 | URL
저도 이번에 깜짝 놀랐습니다
짐작해서 68세 정도라고 생각 했는데
이분이 육십 초반 부터 번역을 시작 하셔서
이번에 완역 하셨고
은사 이신 프랑스 교수님은
이미 아흔살을 넘으셨다고 합니다
책갈피 원래
잃시찾 2만원 이상
민음사 책 포함 삼마원을 사야 줬는데
응24에서 잃시찾 한권 포함 민음 세문집 한권 이상 이만원으로 책갈피 줘서 알라딘에 급 변경을 ㅎㅎㅎ


전쟁 이야기는 프랑스 인들도 지겨워 합니다
이부분은 그냥 건너 띄고
나보코프도 극찬한 스완네 집과 되찾은 시간 만 완독해도
프루스트가 어떤 작가라는 걸 알게 됩니다
첫 문장과 13권 마지막 문장이 하나로 이어져 있습니다

임윤찬, 임윤찬,,,,,

이제 표 구하기는 하늘에 별따기 보다 힘들어진
대 스타 ^^

blanca 2022-11-18 10:12   좋아요 1 | URL
스캇님, 되찾은 시간2는 전쟁 이야기 안 나오나요? 느무 힘들어요. 사실 이거 중간까지 읽다 완독에 목매지 말고 멈추자, 티켓팅도 실패하고 기분도 안 좋고 무슨 영화를 보겠다고 했는데...되찾은 시간2가 <잃어버린~>의 정수인가요? 사실 아직 구입 전이라...

김희영 교수님 인터뷰 좀 찾아봐야겠어요. 경이롭네요. 그 연세에 이런 각주까지 다 찾으셔서 진짜 단 한 문장도 허투루 넘어간 대목이 없더라고요. 읽는 사람도 힘든데 이걸 다 찾아서 분석하고 더하고 이게 과연 평범한 사람이 해낼 수 있는 일인가 싶더라고요.

scott 2022-11-18 10:53   좋아요 0 | URL
되찾은 시간 1과 2 사이에 시간의 공백이 있습니다.
프루스트가 마지막 장은 이미 1922년 봄에 써 놓고 11월 세상을 뜨기전에 되찾은 1,2를 완성 했습니다
시대적 배경은 1차대 전 이후 혼돈으로 휩싸인 파리, 한차례 전쟁의 광풍이 지나간 이후의 살아 남은 이들의 모습이 나옵니다

잃시찾은 완독을 목표로 삼지 말고 읽어야
저절로 책을 펼쳐 놓게 되고
솔직히 현대 문학은 거의 대부분 잃시찾의 파편들에 불과 합니다 ^^

초란공 2022-11-18 10: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프루스트가 아마도 삼촌뻘인 철학자 앙리 배르그송의 결혼식 들러리를 섰다는 걸 어디서 읽은 기억이 나요. 이쪽 집안은 애초에 우수한 유전자들인가 봅니다. ^^;;

scott 2022-11-18 10:53   좋아요 1 | URL
동생도 유명한 의사 였죠 ^^
전쟁의 광풍으로 20세기 천재들 안타깝게 세상을,,,,

새파랑 2022-11-18 12: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책갈피 예뻐서 함부러 책갈피로 못쓰겠더라구요 ㅋ 역시 프루스트 하면 스콧님~! 김희영 교수님~!

스콧님을 한국의 프루스트로 ^^

헤밍에이 저 책 탐나네요. 내년 스타벅스 여름 프리퀀시 사은품으로 잃시찾을 주면 정말 좋을거 같네요. 불가능하겠지만 ㅋ

scott 2022-11-18 18:12   좋아요 1 | URL
민음 ×스벅 헤밍웨이 수록작 괜찮았습니다 솔직히 책갈피에 애정 없었는데 실제로 보니

완독의 열정이 🌅

햇살과함께 2022-11-18 18: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너무 예쁘네요^^ 12월에 민음사 온라인 패밀리데이 할 때 1권만 사볼까요?!

scott 2022-11-18 18:13   좋아요 1 | URL
1권이라면 스완네 집쪽으로 추천 😍

바람돌이 2022-11-18 20: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런 역작을 쓴 프루스트도 대단하지만 그걸 완역해낸 번역가 김희영선생님도 정말 대단하십니다. 인터뷰 기사를 봤는데 진짜 무슨 사명감 내지는 종교인의 구도 이런 느낌이 들더라구요. 가끔 돌아가시기 전에 이런 역작들을 완성해주신것에 아주 감사할때가 있는데 저는 콜린 매컬로가 마스터스 오브 로마 시리즈를 완성해준 것에 너무 너무 감사하거든요. ^^

scott 2022-11-18 21:59   좋아요 1 | URL
그쵸!
제가 판형 별로 갖고 있는데 이번엔 그냥 건너 뛰어 버릴려다가
교수님의 십년의 역작을 완역 하신 모습에 감탄을,,,하고 구입을 ^^

바람돌이님에게는 콜린 매컬로가 ^^
시력을 잃고도 마지막 까지 원고를 붙들고 있었던 열정

한없이 겸손한 마음이 듭니다 ^^

페넬로페 2022-11-18 21: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김희영 번역자가 73세나 되신 분이군요.
와 이 많은 분량의 번역을 하시다니 넘 대단하시네요. 저도 1권이 제일 맘에 들었어요. 책갈피 저도 구매했어요 ㅎㅎ

scott 2022-11-18 22:03   좋아요 1 | URL
70세 번역
그것도 프루스트 작품을 완역 했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한데
현재 어떤 문장들을 뜯어 고칠 지 고심하고 계신다고 합니다
아마도 재판을 찍을 때 수정 하실지도

1권은 불멸의 역작으로 수없는 철학자 문인 예술가들이 인용하는 구절이 전부 1권에 들어 가 있습니다 ㅎㅎ

북마크 만지작 거리니 더더욱 열독에 불이 활!활!🔥🔥🔥

희선 2022-11-19 02: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이 나오면 읽어봐야지 한 사람도 있을 것 같아요 번역도 오래했군요 프루스트가 글을 쓴 시간보다 몇해 적지만, 그래도 오랫동안 한국말로 옮겼네요 끝까지 하신 김희영 님도 좋으실 듯합니다


희선

scott 2022-11-19 22:14   좋아요 0 | URL
그쵸!
역자님의 진념에 감탄! 하게 만드는 또하나의 시간의 역사가 완성 된 것 같습니다
하루에 원서 기준 대 여섯 장씩 번역 하셨다는데
이렇게 10년을 쌓아 올리니
별 생각 없었던 독자들도 탐복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

꼬마요정 2022-11-20 17: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앗 저는 펭귄클래식에서 나온 책을 가지고 있는데요, 김희영님 번역으로 바꿔야 할까요ㅜㅜ 음… 언제 읽을 수 있을지 모르는데 왜 다 사 둔 걸까요 ㅎㅎㅎ

scott 2022-11-21 00:35   좋아요 1 | URL
펭귄 번역본 이형식 교수님 사전 프라임 편찬 하셔서 번역에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데 이분은 아마 1956년에 출간된 걸 번역 하셨을 겁니다

제가 여러 판형과 번역본을 갖고 있는데

김희영 교수님이 1권에서 13권으로 순차적으로 출간 할 때마다 번역 실력이 유려해지고 있다는 걸 느꼈습니다
13권 전체 각 판형과 비교 해보고 놀랐습니다 ^^

요정님 구입하신 판본으로 읽어도 감동의 차이는 그다지 크지 않을 겁니다 ^^

꼬마요정 2022-11-21 10:39   좋아요 1 | URL
고맙습니다!! 스콧님은 모르시는 게 없는 것 같아요. 멋져요^^

scott 2022-11-22 15:02   좋아요 1 | URL
요정님 오늘 하루
멋지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