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눈 풍요의 바다 1
미시마 유키오 지음, 윤상인 외 옮김 / 민음사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장 한장 읽다가 탐복하며 끄적이게 만드는 ‘봄눈‘

‘너는 뭐라도 운동을 시작하면 좋을 텐데 말이야. 책을 그다지 많이 읽는 것도 아닌데 책 만권은 읽고 지친듯한 얼굴이네.‘ 혼다는 거침 없이 말했다.기요아키는 말없이 미소 지었다. 그러고 보면 책은 읽지 않는다. 그러나 꿈은 빈번히 꾼다. 밤마다 꾸는 꿈의 엄청난 가짓수란 만권의 책을 능가할정도여서 사실 그는 읽다 지쳐 버린것이다.

앞장서 오솔길을 걷던 사토코는 아직 피어 있는 용담을 재빠르게 발견해 땄다. 기요아키의 눈에는 말라붙기 시작한 들국화 밖에 비치지 않았다. 아무렇지 않게 허리를 굽혀 꽃을 꺾자 사토코의 물빛 기모노 자락이 부풀어 가녀린 몸에 어울리지 않게 허리가 풍만해보였다. 물을 휘저으면 물밑 모래가 일어 오르듯이 자신의 투명하고 고독한 머리가 탁해지는 것을 기요아키는 불쾌 하게 느꼈다.

달은 부박할만큼 눈부시게 아름다웠다. 그는 사토코가 입고 있던 기모노 그 차가운 비단의 광택을 떠올렸다. 그리고 그 달에서 너무나 가까이서 본 사토코의 크고 아름다운 눈을 여실히 보았다. 바람은 이미 멎은 후였다.마침 달이 깊이 들이 비치는 왼쪽 옆구리 부근은 가슴의 고동을 전하는 살의 은미한 움직임으로 눈이 부실 정도로 하얀 살결이 두드러졌다. 그곳에 눈에 잘띄지 않는 작은 점이 있다. 지극히 작은 점 세걔가 흡사 오리온자리 중앙의 삼형제 별처럼 달에 씻겨 형체를 잃어버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증외상센터 : 골든 아워 1~5 세트 - 전5권
한산이가 지음 / 몬스터(다산북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직 이비인후과 의사 이낙준이 중증외상센터 이국종 교수님을 주인공으로 쓴 웹소설 대한민국 의료계에 추악한 모습까지 담았네요. 적자투성이 청구서와 속 터지는 의료 체계,허울 좋은 ‘중증외상센터’라는 이름 아래를우직하게 걸어나가는 사람들의 이야기 5권으로 부족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무 해의 폴짝 - 정은숙 인터뷰집
정은숙 지음 / 마음산책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무명의 문인들이 말하는 문학의 깊이 삶의 희망, 스무해의 폴짝, 현존하는 최고의 작가 번역가 평론가 시인들이 이책 한권 속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루스벨트 게임
이케이도 준 지음, 이선희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야구에 인생이 담겨있는 루스벨트게임 드라마와 함께 보고 읽고 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빈 옷장 아니 에르노 컬렉션
아니 에르노 지음, 신유진 옮김 / 1984Books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무 살의 자신이 받은 불법 낙태 수술부터 시작한 이야기는 사춘기 시절의 상처 가족에게 느끼는 수치심을 통해 자신의 뿌리를 잊기 위한 노력이 도대체 왜 부르주아층 남자아이에게 버림받게 되었는지 작가 에르노는 자신이 어떻게 사회에 농락되어 왔는지 소름끼치도록 감정을 배제한 어조로 독자들을 향해 이렇게 말한다.나는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의 삶의 결을 짐작할 수 있다. 당신이 매끄럽고 찰랑거리기만 한 길을 지나왔다면, 아니 에르노의 책을 펼쳤을 리 없지 않은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