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년 - Beautiful Things In Life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 - 해금연주 앨범
정수년 연주 / 지니(genie)뮤직 / 2001년 10월
평점 :
품절


처음에 동생의 소개로 이 앨범을 접하게 되었다.
그 때 들은 곡이
바로 이 앨범의 3번째 트랙에 있는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 이다.
정말 은은하면서도 해금의 음색이라는 것이 너무나도 놀라웠다.

보통 전통음악이라고 하면 사물놀이를 떠올리기 쉬운데,
이 음반을 통해서 한국 전통음악의 새로운 면을 알게 되었다.
기품 있으면서도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힘이 있다.

전체적으로 이 음반은 잔잔한 호수와 같은 느낌을 준다.
케빈컨이나 이루마 등 뉴에이지 아티스트를 좋아한다면
이 음반을 적극적으로 추천해주고 싶다.

소장 가치가 충분한 음반이니 당장에 하나 사서 들어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패닉 - Best Of Panic [재발매]
패닉 노래 / 뮤직앤뉴 / 200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에 패닉이라는 그룹은 나에게 낯설었다.
사실 나의 나이가 어린만큼,
그리 익숙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친구들과 주변에서 정말 좋다는 말을 듣고 선뜻 구입하게 되었다.
그리고 음반을 처음부터 끝까지 듣고 나서 하고 싶은 말은,
정말 소장가치 200%의 음반이라는 것이다.
그전에 내가 알던 패닉 노래는 `달팽이`밖에 없었는데,
이 곡 말고도 좋은 곡들이 정말 많이 담겨있다.

미안해, 처음부터 다시, 숨은그림찾기, 단도직입, 왼손잡이는 특히 마음에 든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베스트 음반이라 그런지
가사가 함께 실려있지 않다는 것이다.

문득 사는 것이 힘들다고 느껴질 때,
패닉의 베스트 모음집을 꺼내 들어보는 것은 어떨까.

다시 재판되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진표 4집 - JP 4 (재발매)
김진표 노래 /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Stone Music Ent.) / 2003년 5월
평점 :
절판


내가 김진표를 좋아하게 된 가장 결정적 역할을 한 앨범.
이 앨범을 통해 랩이라는 것도 꽤 재미있는 음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보통 랩이라고 하면 너무 빠른 속도로 말하는 바람에 가사를 제대로 알아듣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JP4 앨범의 경우는 듣고 있으면 굉장히 유쾌해진다.

이번 앨범의 특징이라 하면 다른 가수들과 featuring한 곡들이 많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런지 김진표 한 사람의 앨범임에도 불구하고 매 곡들을 들을 때마다 새로운 느낌을 준다.
전체적으로 김진표의 느낌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또한 각 노래마다 독특한 색깔이 돋보인다.

`아직 못다한 이야기`에서 BMK의 시원한 가창력도 마음에 든다.
`유난히`는 신예원과 김진표의 조화가 묘하게 어우러진다. 듣고 있으면 못노래가 절로 나오는 것 같다.
`시간이 필요해`도 박정현의 멜로디와 김진표의 랩이 편안한 느낌을 준다.
`뺑끼구락부` 는 클럽에서 들으며 춤추면 딱 좋을만한 노래이다. 이 노래는 어깨춤을 들썩거리게 만든다.
`스물다섯` 따뜻한 느낌의 목소리를 지닌 에즈원과 함께 부른 노래인데 역시나 꽤 마음에 드는 노래이다.
`천국을 꿈꾸며` 이 노래는 나만의 생각일지도 모르겠지만, 예전 패닉의 색깔을 조금 지닌 듯하다. 색다른 김진표의 랩을 들을 수 있다.
`너의 생일에` 누구나 생일에 이런 노래를 듣는다면 무척 행복할 것 같다.
`에필로그`도 꽤 재미있다.오롤롤롤로 가락에 맞춰서 가수들이 후기(?)를 말하는데 다 듣고 나면 유쾌해지면서 CD를 다시 1번 트랙으로 돌려서 듣고 싶게 만든다.

계속 듣다보니 김진표 4집은 내가 가장 아끼는 앨범 중의 하나가 되었다.
앞으로 더욱더 발전된 JP의 모습을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estlife - Allow Us To Be Frank
웨스트라이프 (Westlife) 노래 / 소니뮤직(SonyMusic) / 2004년 11월
평점 :
품절


옛날 곡들을 웨스트라이프 스타일로 다시 재해석한 앨범.
전체적으로 로맨틱한 분위기가 감도는 앨범이다.

이 앨범이 크리스마스 전에 나와서 겨울 느낌이 날 수도 있겠지만,
한여름에 듣는 맛은 또다시 색다른 맛이 있다.
마치 한여름 밤의 해변에서 벌어지는 칵테일 파티를 즐기는 기분이다.

그만큼 모든 노래들이 고급스럽고 감칠맛이 난다.
웨스트라이프 모든 멤버들이 목소리가 좋고, 노래를 잘 부르기 때문에
노래의 느낌들이 더욱 잘 살아나는 것 같다.

오리지널의 노래들도 좋지만, 리메이크 앨범에는 그만의 또다른 즐거움이 있다.
내가 알고 있던 노래들이
다른 가수를 거치면 이런 느낌으로 들릴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기도 하다.

웨스트라이프의 다음 앨범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하게 만드는 앨범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는 여자 - O.S.T.
Various Artists 노래 / (주)보이스웨어 / 2004년 7월
품절


이나영의 사랑스러운 연기가 돋보였던 영화,
"아는 여자"

이미 영화를 보기 전에 데이라잇의 '아는여자'라는 노래를 알고 있었다.
너무나도 솔직담백한 가사와 멜로디가 귀에 쉽게 들어왔다.

노래 때문이었을까?
너무나도 이 영화가 보고 싶었다.

그래서 영화를 보고 난 느낌은,
'재미있다,그리고 좋다!!'

그 후에 이 영화에 삽입된 노래들이 좋아서 ost까지 사게 되었다.

사실 이 음반에 가사가 있는 곡은 딱 4곡이다.
1번부터 4번까지의 노래는 가사가 있고,
나머지는 영화 중간에 삽입된 짧은 음악들이 수록되어 있다.
혹시나 노래를 기대했던 사람이라면 실망할지도 모르겠지만,
실려 있는 곡들이 상당히 수준있기 때문에
그닥 돈이 아깝다는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

첫 트랙인 '사랑하잖아요'는 감미로운 발라드.
두번째 곡 '모르죠'는 낮은 목소리의 보컬이 애절하게 부르는 사랑노래다.
세 번째 곡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 데이라잇의 '아는여자'
데이라잇의 예쁜 목소리와 함께 짝사랑하는 여자의 심정을 잘 표현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떠나줘'는 약간 비트가 들어간 이별 노래이다.

뒤에 있는 곡들도 정말 좋다.
특히 영화를 보신 분들이라면
이 연주곡들을 들으면서
영화의 장면 하나하나가 떠오르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사랑스런 주인공, 멋진 음악, 예쁜 스토리.
이 3박자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영화 '아는여자'
아직도 안 본 사람이 있다면 꼭 한 번 보라고 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