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체를 바꾸면 인생이 바뀐다 - 국내 최고 필적 전문가 구본진 박사가 들려주는 글씨와 운명
구본진 지음 / 쌤앤파커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에는 컴퓨터로 글을 많이 쓰기 때문에 손으로 글을 쓸 일이 많지는 않다. 하지만 손으로 직접 글을 쓸 일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가끔은 손글씨를 쓸 일이 생기긴 하는데, 재미있는 것은 사람마다 손글씨가 모두 다르다. 예전부터 손글씨를 보면서 글씨에 그 사람의 성향이 담기지 않을까라는 막연한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실제로 필체를 보면 사람의 인성이 보인다고 한다.

이 책의 저자는 우리나라에서 독보적인 필적학자로, 검사 생활 중 우연한 기회에 필체를 연구하다가 본격적인 필적학자의 길로 접어들게 되었다. 과연 필체로 그 사람의 특성을 얼마나 파악할 수 있을지 조금 의문스럽기는 했는데, 이 책을 찬찬히 읽어보니 그 논리가 나름 탄탄하다. 이 책에 나와있는 특징을 바탕으로 일단 내 필체부터 어떤 성향인지 파악해보기로 했다. 나도 어디가서 글씨를 못 쓴다는 이야기를 듣지는 않는 편인데, 내 필체 나름대로의 특징이 있다. 그런 특징들을 종합해서 이 책에서 말하고 있는 특징들에 대입해보니, 어느정도 맞는 것 같다.

그런데 단순히 필체를 통해 사람의 특징을 파악하는 것 뿐만이 아니라 필체를 바꾸면 인생을 바꿀 수 있다는 사실이 신기했다. 사실 필체를 바꾸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제대로 필체를 바꾸려면 오랜 시간 동안 연습을 해야하고, 바뀐 필체가 어떤 상황에서도 자연스럽게 나와야 한다. 그동안 써오던 습관이 있는데 하루아침에 그것을 바꾼다는 일은 거의 불가능하다. 그래서 이 책의 저자도 매일 꾸준히 필체 바꾸는 연습을 하도록 추천하고 있다. 내가 원하는 인생의 목표에 부합하는 필체를 골라서 꾸준히 따라쓰는 연습을 한다면 나중에는 본인의 롤모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과 비슷한 인생을 살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사람들의 필체를 분석한 내용을 실어서 실제로 필체가 사람 성격 분석에 어떻게 이용되는지 실제 예시를 보여준다. 저자가 설명한 내용을 꼼꼼하게 읽고 그 사람의 필체를 다시 들여다보니, 정말 그 사람의 성격이 필체에 그대로 드러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컨디션이 좋을 때 쓴 글씨와 별로 상태가 좋지 않을 때 쓴 글씨체의 편차가 무척 심한 편인데, 저자는 이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한다. 그래서 필체 분석을 하려면 한 사람이 쓴 것이라도 다양한 글씨가 있어야 좀 더 확실한 분석이 가능하다고 한다.

어떤 사람을 처음 보고 그 사람을 단번에 파악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필체를 보면 어느정도 그 사람의 성격이 보인다. 이 책을 읽고나니 앞으로 새로운 사람을 만날 때 그 사람의 외모보다는 필체를 좀 더 유심히 보게 될 것 같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0-01-26 13: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실은 필체를 보고 쓴 사람의 성향, 심지어 지능에 대해서 단정적인 말을 하는 지인을 보고 늘 궁금했어요. 과연?
개인이라도 컨디션에 따라 필체편차가나나요? 이것도 새롭네요

프레이야 2020-01-26 14: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파란하늘 님 설연휴는 즐거이 보내고 계시지요. 여러가지로 아래위로 챙겨야할 게 많은 우리입니다만. ㅎㅎ 이 책 흥미롭네요. 필체를 자세히 보는 편이라 더욱요. 책 가져갑니다 ^^
 
필체를 바꾸면 인생이 바뀐다 - 국내 최고 필적 전문가 구본진 박사가 들려주는 글씨와 운명
구본진 지음 / 쌤앤파커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필체를 보면 그 사람이 보이고, 필체를 바꾸면 인생도 바뀐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일랜드역사 다이제스트 100 New 다이제스트 100 시리즈 17
한일동 지음 / 가람기획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에게 아일랜드라는 나라는 영국과 가까우면서도 조금 생소한 나라이다. 이름은 많이 들어봤지만 사실 아일랜드라는 곳에 대해서 아는 것은 거의 없었다. 이 책은 영문학자로서 아일랜드에서도 거주했던 교수님이 쓴 책이다. 아무래도 영문학에 대한 이해가 깊은 저자가 쓴 책이다보니, 일반적인 여행기나 수박 겉핥기 식의 책이 아닌 다소 교과서같은 느낌이 많이 나는 책이기도 하다.

과연 한 나라의 역사를 단 한 권의 책에 다 담아낼 수 있을까 싶었는데, 중요한 내용만 간추리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사실을 이 책을 읽으면서 알게 되었다. 일단 아일랜드의 개괄적인 개요부터 살펴보면서 이 책이 시작된다. 아일랜드에서 유래된 것인지는 미처 몰랐지만 알고보니 아일랜드에서 나온 것들이 꽤 많이 있었다. 그리고 어떻게 아일랜드가 영국과 관계를 맺게 되었는지도 이 책을 읽으면서 알게 되었다. 현재는 정치 사회적으로 영국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서 이제는 분리해서 생각하기가 조금 어렵다.

비교적 쉬운 문체로 되어 있고, 천천히 읽으면 이해하기 어려운 수준은 아니라서 전반적으로 이해하기 어렵지는 않았지만, 요즘에는 멀티미디어 자료가 워낙 많다보니 이 책을 편집할 때도 관련 동영상이나 음악, 컬러 사진이라도 들어갔더라면 조금 더 이해도를 높일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그리고 문체가 조금은 딱딱한 느낌이라 독자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지는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짧은 시간 내에 아일랜드의 역사를 이해하는데에는 무척 충분한 양이다.

고대 역사 뿐만이 아니라 현대까지 골고루 다루고 있기 때문에 현재 아일랜드의 상황을 이해하는데에도 많은 도움이 되었다. 언젠가는 아일랜드를 여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데, 이 책을 읽고나니 한층 더 아일랜드가 가까워진 듯한 기분이 든다. 영국과 가까운 나라이지만 전혀 다른 역사를 가지고 있는 아일랜드에 대해서 좀 더 알고 싶은 사람이라면 이 책을 한 번 읽어보는 것도 괜찮겠다. 아일랜드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기본서로 읽기에 딱 알맞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혼자 음악회 - 가볍고 편하게 시작하는 교양 클래식
이현모 지음 / 다울림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클래식은 상당히 묘한 매력이 있다. 어릴 때 교과서를 통해서 배울 때는 어렵고 까다로운 음악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최근에 클래식 음악회를 여럿 다니면서 새롭게 클래식의 묘미를 느끼고 있는 중이다. 그런데 아름다운 음악을 그대로 감상하는 것도 좋지만, 이왕이면 그 배경을 알고 들으면 좀 더 그 재미를 배가시킬 수 있다는 것도 최근에 알게 되었다. 요즘에는 유튜브나 인터넷에서 검색을 조금만 해보면 금방 정보들이 나오기는 하지만, 나는 아직도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책의 매력을 끊을 수가 없다.

요즘에 클래식 입문서가 여럿 나왔는데, 그 중에서 나는 <나혼자 음악회>라는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이 책은 대중들에게 가장 익숙한 곡들을 저자가 자체적으로 골라서 작곡가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해당 음악에 대한 이해를 심층적으로 할 수 있도록 무척 꼼꼼하게 쓰여진 책이다. 사실 요즘에는 QR코드가 대중화되어서 책 안에 QR코드를 삽입하는 경우도 꽤 많은데, 이 책은 조금 옛날 방식의 고전적인 방법으로 독자들에게 음악 소스를 제공한다. 네이버 카페 주소는 책 안의 저자 소개에 있으니 참고하면 된다. 이 책에 실려있는 음악을 카페에 있는 링크를 통해서 들을 수 있는데 주제부는 저자가 나름대로 편집을 해놓아서 이 카페에 있는 음악들만 다 들으면 적어도 이 책에 실린 음악 정도는 어디가서 제대로 안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정리를 잘 해놓았다.

음악 제목은 다 어디서 한 번씩은 들어봤을 법하지만, 사실 음악만 들었을 때 금방 제목을 말하기란 쉽지 않다. 그런데 이 책과 네이버 카페에 있는 음악 링크를 통해서 자체 트레이닝을 하면 클래식 초급 단계는 충분히 공부했다고 말할 수 있겠다. 개인적으로는 이 책에 있는 모든 음악들이 다 마음에 들지만, 그 중에서도 베를리오즈의 환상 교향곡은 정말 환상적이었다. 저자가 알려준 링크 주소들은 모두 엄선한 음악들이라, 굳이 음반을 구입하지 않고도 충분히 음악을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사실 클래식은 들으면 들을수록 질리지 않고 그 내부로 빠져들게 하는 힘이 있다. 예전에는 모차르트 효과라고 해서 모차르트 음악을 계속 들으면 머리가 좋아진다는 속설도 있었는데, 과학적으로 증명이 된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적어도 클래식이 우리의 감성을 풍성하게 해주는 것은 분명하다. 이 책을 읽고나니 클래식이 조금 더 친근해진 듯한 기분이다. 클래식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책을 한 번 읽어보길 바란다. 아마 세련된 클래식의 매력에 푹 빠져들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침대 위에서 이따금 우울해진다 - UNTRUE
웬즈데이 마틴 지음, 엄성수 옮김 / 쌤앤파커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성의 성적 욕망에 대해 너무나도 솔직하게 밝히고 있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