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희의 수제청 정리노트 2 - 대한민국 최고 수제청 전문가
손경희 지음 / 한국경제신문i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장이나 마트에서 제철 과일이나 채소를 저렴하게 파는 것을 보면 나도 모르게 잔뜩 사는 경향이 있다. 물론 상하기 전에 다 먹으면 큰 문제가 없지만, 잔뜩 구입하기만 하고 기한 내 다 먹지 못하면 사지 않느니만 못하다. 실제로 너무 많이 구입해서 상해 버린 적은 거의 없지만 그래도 신선할 때 다 먹지 못하면 그것을 다 먹는 내내 상할까봐 전전긍긍하는 것이 이제는 조금 피곤하기도 하다. 이럴 때는 신선한 과일이나 채소를 청이나 콩포트와 같은 저장식품으로 만들어 먹으면 좀 더 오랫동안 맛있게 보관이 가능하다. 집에 있는 것을 활용해서 여러가지로 만들어보고 싶은데, 어떻게 만드는지 몰라서 그냥 내버려두고 있었는데, 우연한 기회에 수제청 만드는 방법이 실린 이 책을 보게 되었다. 평소에 궁금하던 주제라 무척 열심히 읽어보았다.

일단 이 책은 저자가 같은 주제로 쓴 두번째 책이다. 그래서 수제청 만들기의 기본에 대한 이야기는 사실 이전에 쓴 첫번째 책에 실려있다. 이 책을 읽다보면 앞 권을 참고하라는 문구가 몇몇 나오는데, 혹시나 궁금한 사람이라면 이 전 책을 함께 구입해서 보는 것을 추천한다. 인터넷을 검색해도 어느정도 나오는 내용이기는 하지만, 이왕이면 저자가 직접 쓴 내용을 확인해보는 것도 괜찮을 듯 하다.

익숙하게 알고 있는 과일청을 비롯해서 저당으로 만들 수 있는 콩포트, 그리고 카페처럼 즐길 수 있는 메뉴까지 총망라되어 있어서 마냥 청을 만들어놓기만 하고 어떻게 활용해야할지 막막한 사람들에게도 큰 도움이 되겠다. 집에 있는 냉동과일로 콩포트를 만드는 방법도 있어서 이건 당장 활용해보고 싶은 레시피이다. 집에 딱히 잼이 없기 때문에 콩포트를 만들어두면 빵에 발라먹거나 주스로 활용하는 듯 그 활용도가 상당히 넓을 듯 싶다.

이 책에 실려있는 레시피는 비교적 간단하고, 모든 과정이 사진으로 담겨 있어서 초보자라도 쉽게 따라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나도 청을 많이 만들어보지 않았는데, 이 책 하나만 꼼꼼하게 읽고 따라한다면 쉽게 만들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든다. 수제청이나 콩포트, 홈카페에 관심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적극 추천하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 편한 혼밥 - 세상 어디에도 없는 1인분 레시피 세상 편한 혼밥
박미란 지음 / 대경북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혼자 살면서 가장 어려운 점 중의 하나는 혼자서 밥 먹을 때 뭔가 해먹기가 애매하다는 것이다. 한 번 밥을 하면 엄청 양이 많아져서 남은 음식은 오래되면 버리기 일쑤이다. 이럴 때면 과연 얼마나 재료 분량을 잡아야 1인분 요리를 만들 수 있는지 궁금해진다. 나도 손이 큰 편이라 분량 조절을 잘 못하는데, 딱 1인분 요리 분량만 알면 사실 요리하기가 훨씬 쉬워진다.

우연한 기회에 이 책을 읽어보게 되었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은 너무 과하지 않은 요리 사진에 재료 사진도 대부분 충실하게 나와있다는 점이다. 사실 요리 초보에게는 요리 사진 한 장이 무척 소중하다. 실제로 찍은 과정 사진을 보면 아무래도 요리를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는데 예쁘게만 만들어진 요리책은 실제 과정 사진이 없는 경우도 종종 있다. 그런데 이 책은 정말 꾸밈없이 찍은 사진 덕분에 요리에 대한 감을 잡기 좋다. 사실 양파 300g 이라고 쓰여있는 것보다 양파 반토막 사진 한 장이 더 잘 이해된다.

게다가 이 책의 가장 큰 장점 중의 하나는 요리법이 정말 간단하다는 것이다. 사실 내가 요리를 잘 못하는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요리법이 볶거나 무치는 등 한두가지의 조리법이면 요리 하나가 완성된다. 요리법이 간단하다고 해서 맛없는 요리가 아니라, 평소에 먹던 맛있는 요리가 완성되는 것도 신기하다. 음식 하는 과정 중에 가장 시간이 많이 걸리는 일을 꼽으라면 재료 손질이 아닐까 싶다. 혼밥 요리에서도 그 점은 피할수가 없는데, 맛있는 요리를 위한 어쩔 수 없는 과정이라고 보면 좋겠다.

이 책에 나와있는 요리법 중 버섯 볶음과 상추 무침을 따라해봤는데, 정말 간단하면서도 딱 기본 재료만 갖춰 있으면 금방 만들 수 있는 요리들이라 정말 맛있게 잘 먹었다. 꼭 혼밥이 아니더라도 간단한 요리법을 찾고 있다면 한 번쯤 볼만한 책이다. 무엇보다 따라하기 쉬운 요리책을 찾는 사람들에게 적극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리 도구의 세계 - 행복하고 효율적인 요리 생활을 위한 콤팩트 가이드
이용재 지음, 정이용 그림 / 반비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실력이 좋은 사람은 도구를 탓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좋은 요리 도구를 사용하면 요리를 못하는 사람도 보다 편하게 요리를 할 수 있다. 그리고 쓸데없는 조리도구를 구입하여 실패하는 시행착오를 거치는 과정이 지난하다면, 이미 수많은 도구를 직접 사서 써본 사람의 조언을 듣는 것도 나쁘지 않다. <조리 도구의 세계>라니, 최근 인기리에 막을 내린 드라마의 제목과도 어쩌다가 비슷한 패러디성의 제목이 되어버렸지만, 사실 내용은 그 드라마의 내용과 전혀 다르다. 오히려 나에게는 드라마보다 더 실용적이고 흥미진진한 조리도구의 세계가 더 흥미로웠다.

사실 이 책을 처음 봤을 때는 과연 이런 종류의 책이 얼마나 쓸모가 있을까 싶었다. 그런데 막상 이 책을 다 읽고 나니, 이 책은 모든 가정의 주방에 하나씩 비치해두고 새로운 주방 도구를 사기 전에 반드시 참고해야할 책이라고 말하고 싶다. 그 정도로 저자는 모든 주방 도구에 대한 지식이 해박하고, 어떤 점에 중점을 두고 조리도구를 골라야하는지 매우 정확하게 알려준다. 게다가 나는 당분간 새로운 주방 도구를 적극적으로 구입해야할 개인적인 이유도 있었던지라, 보다 열심히 이 책을 탐독했다. 이 책을 읽고나니 앞으로 어떤 주방 도구를 마련해야할지 대략적인 감도 잡힌다. 물론 요리는 매우 단순한 요리밖에 하지 못하는 요리 초보이기는 하지만, 이 책 덕분에 주방 도구를 보는 눈만은 조금 높아졌다고 생각한다.

맛깔나는 주방 도구에 대한 설명과 더불어 이 책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실제에 가까운 조리 도구 삽화들이다. 사실 이 삽화들이 없었더라면 아무리 책의 설명이 흥미진진하고 재미있었다고 하더라도 그 조리도구가 정확히 무엇을 말하는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다. 섬세하면서도 각 주방도구의 특징을 잘 살려서 그려놓은 삽화 덕분에 주방도구 쇼핑 리스트가 보다 명확하게 만들어졌다.

요리 초보나 고수 모두 주방 도구에 대해 나름대로의 철학을 가지고 있겠지만, 먼저 수많은 시행착오를 통해 가장 좋은 조리도구란 무엇인지 알려주는 전문가의 말을 참고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이 책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에게 맞는 좋은 조리 도구를 갖추고 신나는 요리 생활을 즐겨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OTATO - 감자로 만드는 40가지 레시피 하루에 재료 한가지
임정애 지음 / 시대인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전에 있었던 감자 대란 이후로, 감자 요리에 부쩍 관심이 생겼다. 그런데 막상 감자 요리를 하려니 제대로 알고 있는 레시피가 없었다. 고작 감자 요리라고 알고 있는 것은 삶은 감자나 군감자, 감자전 정도다. 뭔가 많은 요리법이 있을 것 같은데, 인터넷에 찾아봐도 생각보다 마땅한 요리법이 별로 없다. 한참 감자 요리를 고민하던 차에 이 책을 알게 되었다. 이렇게 한 가지 재료에 집중한 요리책이 있는지 미처 몰랐는데, 실제로 이런 책을 읽게 되니 무척 재미있었다. 덕분에 다양한 감자 요리를 알게 되어 무척 기쁘다.

이 책에는 총 40가지의 감자 요리법이 실려있다. 맛있게 감자 삶는 법을 비롯하여 감자 요리와 잘 어울리는 소스 만들기, 간식과 반찬 등 정말 왠만한 감자 레시피가 다 있다. 일단 모든 요리의 완성 사진이 가장 앞에 실려있고, 레시피에 있는 재료 분량대로 하면 몇 인분인지, 그리고 얼마나 조리 시간이 걸리는지 나와있어서 음식 준비를 할 때 많은 도움이 된다. 그리고 조리법대로 요리를 할 때 주의할 사항들도 세심하게 나와있어서 처음 감자 요리를 하는 사람이라도 충분히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모든 요리 과정이 사진으로 나와있는 요리책을 좋아하는데, 이 책은 딱 그렇게 되어있어서 좋았다.

무엇보다 이렇게 다양한 감자 요리법을 알게 되었다는 점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감자는 언제나 먹기 좋은 요리 재료인데, 항상 같은 방법으로만 요리를 하면 너무 심심하다. 가끔은 이 요리책에 있는 방법대로 색다른 감자 요리를 종종 도전해봐야겠다. 다양한 감자 요리법을 제대로 알고 싶은 사람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선엽 스님의 힐링 약차 - 수제차 명인이 들려주는 최고의 약차 레시피
선엽 지음 / 마음서재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소에 차를 자주 마시는 편이다. 커피를 마시면 잠을 잘 자지 못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차를 접하게 되었는데, 차를 마시면 왠지 모르게 차분해지고 마음이 평온해지는 기분이라 좋아한다. 물론 커피를 마시면 잠이 깨고 순간적인 에너지가 올라가긴 하지만, 이후에는 더 빨리 지치는 느낌이 들어서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차에 관심이 많던 차에, 최근에 나온 신간 중에 몸에 좋은 약차 레시피가 가득 담긴 책이 나와서 보게 되었다.

이 책은 허약한 체질을 가지고 태어난 스님께서 직접 우리 산천의 약초를 찾아 직접 만든 약차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단순히 레시피만 실려 있는 것이 아니라 어떤 이유로 약차를 처음 만들게 되었는지, 그리고 약차에 대해 전혀 지식이 없는 사람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관련 배경 지식부터 꼼꼼하게 알려주고 있다. 사실 레시피만 보는 것보다 이런 저자의 배경을 미리 알고 나면 왠지 모르게 레시피가 더 친근하게 느껴진다.

차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사실 약차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그냥 일반적으로 마시는 차라도 그 차의 성질을 알고 또한 각각 효능에 맞게 즐기면 그것이 바로 약차가 된다. 흔히들 우리가 일상 생활에서 물을 많이 마시라고 하는데, 물 대신 약차를 마시면 건강에 많은 도움이 된다. 과연 차 한 잔이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의문인 사람도 있을 수 있으나 실제로 약차를 통해 건강이 개선된 사람들이 꽤 많다고 한다. 이 책에 나온 레시피를 참고하여 별도의 방부제가 들어가지 않고 정성만 가득 넣어서 만든 약차를 꾸준히 마시는 것도 의미있을 듯 하다.

면역력을 키워주는 약차, 소화 기능을 개선하는 약차, 호흡기 질환에 좋은 약차 등 각각 목적에 맞는 약차들을 모아서 레시피를 소개하고 있으니 각자 체질에 맞는 약차를 골라서 직접 만들어보면 좋겠다. 사실 만드는데는 정성이 꽤나 들어가지만 즐기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으니 한 번 시간을 내서 만들어두면 건강을 지키는데는 괜찮을 것 같다.

평소에 약차에 관심이 있었는데, 이렇게 정성스러운 레시피가 나와서 왠지 반갑다. 차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꼭 한 번 참고해보면 좋을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