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영의 식탁 - 가족을 위해 짓고, 만들고, 담아 내는 정혜영의 따뜻한 식탁 이야기
정혜영 지음 / 이덴슬리벨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요리책에 관심이 많이 생겼다. 그러다보니 다양한 요리책을 접하고 있는데, 단단한 하드커버에 정갈해보이는 편집이 돋보이는 이 책에 왠지 눈길이 간다. 흔히들 연예인 저자가 쓴 책은 겉보기에만 화려하고 내용은 별로 없을 것 같지만 이 책은 다르다. 실제로 요리를 좋아하는 저자가 직접 해보고 가족들과 지인들에게 반응이 좋은 요리법들을 골라서 계절별로 즐기기 좋은 요리법들을 가득 실어놓았다.

음식의 종류도 한식이나 양식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굉장히 광범위하게 포함되어 있고, 소스나 디저트, 음료 등 독특한 요리법 위주로 소개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책을 보고 있으면 정혜영 씨의 가족이 어떤 음식 취향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을 정도이다. 저자 본인이 여러번 해보고 반응이 좋았던 요리들이다보니 이 레시피대로만 하면 음식의 맛은 어느정도 보장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다.

전체적으로 요리법은 어렵지 않으나, 재료를 보면 한식 재료만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서양식 요리에 쓰이는 재료도 많이 있어서 그대로 따라하려면 일부 재료를 추가로 구입해야 한다. 요즘에는 마트에 가면 왠만한 서양 소스도 다 팔고 있어서 구하기가 어렵지는 않지만, 흔한 재료가 아닌 것들은 조금 번거롭다고 여겨진다. 그리고 음식 완성 사진과 함께 레시피가 줄글로 쓰여져 있는데, 단계가 많지 않기 때문에 각 단계별 사진이 없어도 되긴 하지만 이왕이면 단계별 사진이 있으면 요리 초보자도 따라하기 좋았겠다는 생각은 들었다.

흔한 부대찌개나 김치 볶음밥도 실려있어서 정혜영만의 어떤 레시피가 있을지 궁금했었는데, 메인 재료는 일반적인 것과 비슷하지만 소스를 조금 특이한 것들을 넣어서 그녀만의 맛을 만들고 있다. 나 같은 경우에는 우리집이 요리를 많이 하는 집은 아니라서 정말 기본적인 소스밖에 없는데, 이왕이면 이 책에 자주 나오는 소스나 재료들은 책의 앞이나 뒤에 따로 실어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리고 다양한 레시피가 실려있는 것은 좋지만, 주관적인 계절이 기준이 아니라 상황별로 먹기 좋은 음식 분류를 해놓았더라면 실제로 사용하기 편리했을 듯 하다.

완벽하지는 않더라도 정감 넘치는 레시피 덕분에 나도 요리에 대한 아이디어를 많이 얻었다. 따뜻한 집밥 요리 레시피가 궁금한 사람이라면 한 번 보길 바란다. 집에서도 이렇게 다양한 요리를 만들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랄지도 모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케이크 CAKES - 사카타 아키코의 사계절 베이킹 앨범
사카타 아키코 지음, 김윤경 옮김 / 세미콜론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요리책을 보면 오래된 책장에서 꺼낸 것처럼 굉장히 따뜻하고 소중한 느낌을 주는 책이 있다. 이 책은 분명 새 책이긴 하지만 왠지 모를 따뜻한 기운이 그대로 느껴지는 책이다. 다양한 베이킹 레시피들이 가득 담겨있는데, 하나하나마다 저자의 세심한 손길이 들어갔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각 계절별로 잘 어울릴만한 케이크나 과자, 디저트 등의 레시피를 엄선해서 하나의 책으로 담아놓았다. 사실 어떤 책들을 보면 음식의 완성 사진과 줄글로 된 레시피만 적혀있는 경우도 많은데, 이 책은 조금 다르다. 각 계절별로 우선 예쁜 음식 완성 사진들을 잔뜩 모아놓고, 그 뒤에 각 음식의 레시피를 적어놓았다. 각 단계별로 설명과 함께 사진도 있어서 베이킹을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도 충분히 따라할 수 있도록 자세히 써놓았고, 또 저자만의 팁도 실려있어서 왠만하면 실패를 줄이는데 도움을 준다. 무엇보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점은 이 책에 있는 레시피 중 24종은 유튜브에 동영상도 올라와 있어서 QR코드만 찍으면 실제 조리 과정도 동영상으로 볼 수 있다. 물론 저자가 일본인이다보니 동영상의 자막은 일본어로 되어있긴 하지만 이미 세부 조리 방법은 책을 통해서 알 수 있으니 동영상을 이해하기가 어렵지는 않다.

단단한 하드 커버에 내부는 컬러로 인쇄되어 있어서 실제 음식의 풍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디자인이다. 사실 한식과 베이킹의 재료가 완전히 똑같지는 않다. 그래서 처음 베이킹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그에 맞는 재료를 구입하기는 해야하는데, 계속 보다보면 쓰이는 재료들이 비슷해서 자주 쓰는 재료들은 한 번 정도는 사놓는 것이 좋긴 하다. 나도 베이킹을 가끔 하긴 하지만 생각보다 예쁘게 빵이 부풀어지도록 만드는 것이 쉽지 않다. 하지만 만들어놓고 나면 그 건강하게 맛있는 맛과 함께 느낄 수 있는 성취감 때문에 계속 베이킹을 하게 되는 것 같다.

이왕이면 독자들의 편의를 위해서 각 계절별로 레시피를 구분해놓기는 했지만, 본인의 취향에 따라서 만들고 싶은 과자들을 만들어보는 것도 꽤 재미있는 경험이 될 것이다. 전체적으로 만드는 과정이 어렵지 않아서 베이킹을 처음 하는 사람이라도 이 책에 나와 있는 대로 천천히 따라하다보면 비슷한 결과물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맛있는 베이킹을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핀치 오브 넘 - 맛있게 한입, 냠.냠.냠!
케이트 앨린슨.케이 페더스톤 지음, 김진희 옮김, 유민주 감수 / 북레시피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렇게 간단하면서도 고급스럽게 보이는 요리책은 처음이다. 단단한 하드 커버에 코팅된 용지, 그리고 컬러 음식 사진은 이 책을 보는 것만으로도 절로 군침돌게 만든다. 다이어트 레시피라고 하지만, 실제로 완성된 음식을 보면 전혀 다이어트 음식이라고는 여겨지지 않을 정도의 맛과 완성도를 자랑한다.

요즘에 부쩍 요리에 관심이 생기다보니 다양한 요리책을 보게 되었다. 여러 요리책을 보고 실제로 따라해보니, 아무리 맛있는 요리법을 알려주는 책이라도 만드는 방법이 어려우면 막상 따라하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이 책의 경우에는 무척 단순한 요리법이라 요리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고 해도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다만 조금 어려운 점이라고 하면 이 책에 나와있는 음식들이 모두 서양 요리이다보니 일상적으로 잘 쓰지 않는 재료들도 종종 등장한다. 한국 요리에서는 잘 쓰지 않는 향신료나 재료들은 일반 가정에서 상시 비치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보니 특정 요리를 만들기 위해서는 마트에서 구입하는 수고가 있어야 한다.

이 책의 구성은 그리 복잡하지 않다. 그런데 각 음식당 사진은 완성컷 하나만 있어서 요리하는과정은 실제 요리법을 꼼꼼하게 읽어봐야 알 수 있다. 물론 방법 자체는 어렵지 않은 요리가 대부분이라 그리 난이도가 높지는 않지만, 일단 요리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여러번 정독하면서 미리 머릿속으로 시뮬레이션을 해봐야 한다. 평소에 자주 접하지 않는 메뉴이고 요리법이다보니, 방법 자체는 어렵지 않더라도 처음에는 조금 난해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다이어트 음식이 이렇게 맛있고 간단하게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이 너무 신기하다.

영국에서도 베스트셀러로 유명한 요리책이라고 하니, 그 내용은 어느정도 검증되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좀 색다른 다이어트 레시피를 찾고 있는 사람이나, 맛있는 다이어트 음식을 만들고 싶은 사람이라면 이 책을 꼭 한 번 보길 추천한다. 아마 절대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의 데일리쿡
이승미 지음 / 경향BP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인적으로 요리책을 꽤 좋아하는 편이다. 요리를 잘 하는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뭔가 맛있어 보이는 레시피가 보이면 따라하고 싶은 욕구가 생긴다. 요즘에는 인기 유튜버의 요리책이 종종 나오는 편이라, 이 책은 어떤 특징을 가진 요리들이 실려있을지 무척 궁금했다. 그냥 평범한 요리도 좋아하지만, 책으로 나올 정도라면 뭔가 독특한 것이 있지 않을까 싶었다.

이 책은 저자가 음식점에서 먹어보고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요리들이 많이 실려있다. 모든 요리들에게는 각각 저자와 연관있는 에피소드들이 있다. 그래서 단순히 요리법만 보는 것이 아니라, 그 요리에 담긴 저자의 이야기도 함께 알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어떤 요리든 그 사연을 알고 나면 좀 더 다르게 보이는 법이다. 그래서 이 책을 다 읽고나니 이 책이 다른 책과는 다르게 좀 더 특별하게 여겨졌다.

전체적으로 이 책에 실린 요리법은 어렵지 않다. 항상 집에 있는 재료들로 만드는 것은 아니고 이 책에 나와있는 요리법을 따라하려면 장을 좀 보기는 해야하지만, 일반적인 마트에서 항상 볼 수 있는 것들이라 엄청 특별한 재료들은 아니다. 다만 그 재료들을 어떻게 조합해서 맛있는 요리를 만들어낼 수 있는지는 이 책에 나와있는 방법을 따라해야 비교적 손쉽다.

요리법이 복잡하지 않아서 줄글로만 쓰여있고, 사실 그 과정이 사진으로 나와있지는 않다. 완성된 요리 사진은 감성적이어서 예쁘기는 하지만 실제로 집에서 먹을 때도 이런 느낌이 날지는 의문이다. 엄청 친절한 요리책은 아니지만, 그나마 다행인 것은 방법 자체가 어렵지 않기 때문에 요리 하기 전에 꼼꼼히 읽어보고 따라한다면 요리를 잘 하지 못하는 사람도 충분히 할 수 있는 요리들이다. 평범한 레시피이지만, 결과물은 조금 특별한 요리들이라 알아두면 특별한 날 요긴하게 써먹을 수 있을 듯 하다.

어렵지 않으면서도 특별한 요리를 만들어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이 책을 한 번 참고해보길 바란다. 꽤 특별한 요리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멕시코 라틴 푸드 트립 - 집에서 즐기는 라틴아메리카 현지 음식
싱거운 올리브 지음 / 시대인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라틴계 요리는 굉장히 독특한 풍미가 난다. 가끔 외식을 할 때 멕시코 요리를 먹을 때가 있는데, 이런 요리들이 집에서 가능하다는 생각은 한번도 해보지 않았다. 왜냐하면 한식과는 판이하게 다른 요리들이니 말이다. 그런데 우연한 기회에 다양한 멕시코 라틴계 요리법이 실린 이 책을 보게 되었다. 단순히 외국 요리책을 번역한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 사람이 쓴 책이라 한국 사람이 이해하기 쉽게 쓰여진 것이 특징이다.

우선 목차를 보면 전채 요리부터 메인 요리, 디저트, 음료, 각종 소스까지 일반적으로 알려진 라틴계 요리는 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그 양이 상당하다. 이렇게 많은 멕시코 음식이 있었는지 미처 알지 못했었는데, 세계에는 꽤 많은 라틴계 사람들이 살고 있는만큼 그 종류도 무척 다양한 듯 하다.

이 책의 첫 장에는 독특한 재료들에 대한 설명부터 나열되어 있다. 그리고 한국에서 구할 수 있는 재료 중 대체 가능한 재료도 써놓아서 라틴 요리에만 쓰이는 독특한 재료들을 어떻게 구해야할지 막막한 독자들에게 재료 준비하는데 도움이 된다. 사실 라틴 요리만의 독특한 풍미는 한국 음식과는 좀 다른 재료를 쓰기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재료가 중요하다.

전반적으로 요리법이 어렵지 않고, 재료 준비만 잘 해서 이 책에서 알려준대로 요리를 한다면 그리 어렵지 않게 라틴 요리를 집에서 할 수 있다. 각 요리마다 몇 인분인지, 그리고 요리 시간은 얼마나 걸리는지, 영양 정보까지 세세하게 알려줘서 상황별로 맞는 요리를 준비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다만 사진과 요리 순서에 따로 번호를 매겨놓지는 않았기 때문에 처음 하는 요리라면 천천히 사진과 비교해가면서 레시피를 정독해야한다. 아무래도 한식 요리와는 조금 다른 요리법이라 약간의 시행 착오는 있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간편하게 라틴 요리를 배울 수 있다는 것이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다. 그동안 천편 일률적인 요리만 해서 조금 식상했다면 이 책을 통해 다양한 나라의 음식에 도전해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되겠다. 라틴 요리만의 독특한 풍미를 직접 재현해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