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서 피어나는 정교한 종이꽃]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손에서 피어나는 정교한 종이꽃
Livia Cetti 지음, 강민정 옮김, Addie Juell 사진, 전순덕 감수 / 도림북스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종이꽃 공예에 대해서는 어렴풋이 알고 있었으나, 본격적인 종이꽃 공예에 관련된 책을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나라보다 미국은 좀 더 다양한 공예 관련 도구들을 판매한다. 그리고 쉽게 구할 수 있다. 그런 미국인 저자가 쓴 종이꽃 공예책은 말 그대로 놀라움 그 자체였다. 생화처럼 생생한 모습을 보여주는 아름다운 종이꽃의 모습은 나도 한 번 따라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불러 일으켰다. 별 것 아닌 종이에서 이렇게 아름다운 꽃들이 탄생한다는 것이 신기했다. 생화를 쓰면 아름답기는 하지만, 그 아름다움이 오래가지 않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생화를 찾기가 의외로 어려울 수도 있다. 그러나 종이꽃 같은 경우에는 내가 원하는 디자인에 맞춰서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책은 처음에 간단하게 도구와 재료에 대한 소개들을 한 후에 종이꽃 만들기에 대한 기본 강의로 넘어간다. 아무래도 외국인 저자가 쓴 글이다보니, 사진이 풍부하게 있는 편은 아니다. 그리고 설명이 친절한 편도 아니라서 꼼꼼하게 읽은 후에 자기 나름대로의 방법을 찾는 것이 더 편하다.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이 책은 초보자보다는 중급이나 고급자에게 더 적합한 책이라고 보여진다. 물론 처음 종이꽃 만들기를 하는 사람이라도 꾸준히 관심을 가지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정도의 내용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약간 난이도는 있다. 이 책의 말머리에 저자도 자신만의 방법을 찾아보는 것도 좋다고 한 바 있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한다면 아름다운 종이꽃 완성 사진들과 다양한 응용 예시, 그리고 책 마지막에 실려있는 꽃 본이 아닐까싶다. 사실 우리나라에서 발간된 종이꽃 관련 책자들을 접해보지 못해서 비교는 불가능하나, 이 책의 수준이 전체적으로 높은 것만은 확실하다. 기본적으로 꽃을 만드는 일이 어렵지는 않지만, 좀 더 예쁘고 정교한 꽃을 만들기 위해서는 부단한 연습과 손재주가 필요하다. 그냥 꽃잎을 이어붙이는 것 같이 보여도 실제 꽃에 대한 이해를 정확하게 하고 있지 않으면 진짜 꽃처렴 예쁘게 만들기는 어렵다. 나름대로 꽃에 대한 전문 지식이 있는 저자가 쓴 책이니 다양하고 예쁜 꽃을 만들고 싶은 사람이라면 이 책을 적극 참고해봐도 좋겠다. 종이꽃 공예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분명히 탐을 낼 만한 책이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5-07-19 12: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표지가 너무 고와요. 종이꽃은 시들지 않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