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체를 바꾸면 인생이 바뀐다 - 국내 최고 필적 전문가 구본진 박사가 들려주는 글씨와 운명
구본진 지음 / 쌤앤파커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에는 컴퓨터로 글을 많이 쓰기 때문에 손으로 글을 쓸 일이 많지는 않다. 하지만 손으로 직접 글을 쓸 일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가끔은 손글씨를 쓸 일이 생기긴 하는데, 재미있는 것은 사람마다 손글씨가 모두 다르다. 예전부터 손글씨를 보면서 글씨에 그 사람의 성향이 담기지 않을까라는 막연한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실제로 필체를 보면 사람의 인성이 보인다고 한다.

이 책의 저자는 우리나라에서 독보적인 필적학자로, 검사 생활 중 우연한 기회에 필체를 연구하다가 본격적인 필적학자의 길로 접어들게 되었다. 과연 필체로 그 사람의 특성을 얼마나 파악할 수 있을지 조금 의문스럽기는 했는데, 이 책을 찬찬히 읽어보니 그 논리가 나름 탄탄하다. 이 책에 나와있는 특징을 바탕으로 일단 내 필체부터 어떤 성향인지 파악해보기로 했다. 나도 어디가서 글씨를 못 쓴다는 이야기를 듣지는 않는 편인데, 내 필체 나름대로의 특징이 있다. 그런 특징들을 종합해서 이 책에서 말하고 있는 특징들에 대입해보니, 어느정도 맞는 것 같다.

그런데 단순히 필체를 통해 사람의 특징을 파악하는 것 뿐만이 아니라 필체를 바꾸면 인생을 바꿀 수 있다는 사실이 신기했다. 사실 필체를 바꾸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제대로 필체를 바꾸려면 오랜 시간 동안 연습을 해야하고, 바뀐 필체가 어떤 상황에서도 자연스럽게 나와야 한다. 그동안 써오던 습관이 있는데 하루아침에 그것을 바꾼다는 일은 거의 불가능하다. 그래서 이 책의 저자도 매일 꾸준히 필체 바꾸는 연습을 하도록 추천하고 있다. 내가 원하는 인생의 목표에 부합하는 필체를 골라서 꾸준히 따라쓰는 연습을 한다면 나중에는 본인의 롤모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과 비슷한 인생을 살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사람들의 필체를 분석한 내용을 실어서 실제로 필체가 사람 성격 분석에 어떻게 이용되는지 실제 예시를 보여준다. 저자가 설명한 내용을 꼼꼼하게 읽고 그 사람의 필체를 다시 들여다보니, 정말 그 사람의 성격이 필체에 그대로 드러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컨디션이 좋을 때 쓴 글씨와 별로 상태가 좋지 않을 때 쓴 글씨체의 편차가 무척 심한 편인데, 저자는 이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한다. 그래서 필체 분석을 하려면 한 사람이 쓴 것이라도 다양한 글씨가 있어야 좀 더 확실한 분석이 가능하다고 한다.

어떤 사람을 처음 보고 그 사람을 단번에 파악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필체를 보면 어느정도 그 사람의 성격이 보인다. 이 책을 읽고나니 앞으로 새로운 사람을 만날 때 그 사람의 외모보다는 필체를 좀 더 유심히 보게 될 것 같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0-01-26 13: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실은 필체를 보고 쓴 사람의 성향, 심지어 지능에 대해서 단정적인 말을 하는 지인을 보고 늘 궁금했어요. 과연?
개인이라도 컨디션에 따라 필체편차가나나요? 이것도 새롭네요

파란하늘 2020-01-26 18:18   좋아요 0 | URL
네, 책 내용에 따르면 필체가 조금씩 차이가 난다고 하네요.
관심있는 분야라면 한 번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프레이야 2020-01-26 14: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파란하늘 님 설연휴는 즐거이 보내고 계시지요. 여러가지로 아래위로 챙겨야할 게 많은 우리입니다만. ㅎㅎ 이 책 흥미롭네요. 필체를 자세히 보는 편이라 더욱요. 책 가져갑니다 ^^

파란하늘 2020-01-26 18:18   좋아요 0 | URL
필체에 관심있으시다면 꼭 한번 읽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