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 탐정 이상 5 - 거울방 환시기
김재희 지음 / 시공사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성탐정 이상 시리즈를 처음 만난 것은 몇 년 전의 일이다. 조금 독특한 컨셉의 탐정 소설이라고 생각하면서 읽었는데, 개성있는 작가라고 생각했던 이상을 가공의 인물로 만들어서 그 시절에 탐정을 했더라면 가정 하에 이 소설이 탄생했다. 첫 권을 읽을 때만 해도 이 작품이 이렇게 여러 편의 시리즈가 나올 줄은 미처 몰랐었는데, 어느새 이 시리즈의 마지막 권이 출간되었다.

아무래도 마지막 권이다보니, 이전 시리즈에 나왔던 인물들이 몇몇 등장한다. 하지만 앞의 에피소드를 읽지 않았더라도 이 책을 읽는데는 전혀 지장이 없다. 물론 앞에 나왔던 인물들을 좀 더 자세히 안다면 재미있기는 하겠지만, 이 작품의 메인 사건을 해결하고 이해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따라서 그냥 끌리는대로 순서를 바꿔서 읽어도 전혀 무방한 시리즈이다.

이 작품에서 이상은 사건을 의뢰받고 한 섬에 있는 학교로 향한다. 그런데 예상보다 해당 학교의 사람들은 이상이 맡은 사건에 대해 협조를 잘 해주지는 않는다. 오히려 뭔가 숨기는 듯한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과연 그 비밀이 무엇인지 파헤쳐 나가는 과정이 이 소설의 대략적인 줄기이다. 이상이 남겨놓은 작품을 보면 평범한 사람이 썼다고 보기는 어려운 작품들이 몇몇 있다. 그런 작품들에서 모티브를 얻은 이 작품의 작가는 이상의 작품을 곳곳에 실어놓았다. 실제로 있었던 이상이 어떤 배경에서 그 작품들을 썼을지 상상하여 쓴 이 소설의 재미는 현실과 어우러져 배가 된다.

분명 이 작품이 이 시리즈의 마지막이라고 하기는 했으나, 이 작품의 결말을 보면 그 다음 작품이 이어져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내용으로 마무리를 짓는다. 셜록 홈즈 시리즈처럼 이런 탐정 소설이 오랫동안 사랑받을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는 매 권마다 새로운 사건을 이어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여느 일반 소설에서는 한 사람의 일생을 다루는 것이 보통이라, 매번 새로운 사건을 만들기도 조금 어렵다.

더불어 초판에 한해서는 <이상 초판본 선별집>을 함께 증정하고 있다. 이 작품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정말 탐낼만한 멋진 부록이다. 옛날 출판물에서나 볼 수 있는 감성이 그대로 묻어나와서 소장용으로도 충분하다. 작가 이상이나 탐정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은 작품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결혼의 연대기
기에르 굴릭센 지음, 정윤희 옮김 / 쌤앤파커스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이 없어진 결혼의 결말은 너무 슬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실에 갇힌 남자 스토리콜렉터 89
데이비드 발다치 지음, 김지선 옮김 / 북로드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것을 기억하는 능력은 편리하기도 하지만, 그 자체로 끔찍한 추억이 되기도 한다. 잔인하게 살해당한 자신의 가족을 제일 처음 발견한 기억을 평생 잊지 못하는 주인공, 에이머스 데커의 새로운 이야기가 나왔다. 이번에는 새로운 사건이 아니라 자신이 오래전에 해결했다고 생각했던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는 에피소드로 꾸며진다.

사건의 시작은 정말 사소했다. 사실 어떻게 보면 그냥 전과자의 망상이라고 생각하고 넘어갈 수도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억울하다고 주장한 전과자가 살해당했다. 기이한 죽음이 주인공의 관심을 끌었다. 너무 오래전 일이기 때문에 사소한 단서도 매우 소중한데, 약간이라도 이상하다고 생각되는 점을 조금씩 파헤치다보니 이건 점점 사건이 커진다. 500페이지가 넘는 장편 소설임에도 불구하고 이 책이 전혀 지루하지 않게 여겨지는 것은 모든 사건의 실마리들을 촘촘하게 잘 엮어내는 작가의 역량 덕분이라고 여겨진다.

에이머스 데커가 다루는 사건들은 공통적으로 처음 시작은 매우 사소하나, 나중에 결말을 보면 엄청난 사건인 경우가 많다. 이번에도 예외는 없었다. 사실 이 작품은 현대의 셜록 홈즈와도 같은 탐정 소설의 맥락을 같이 하는 작품이라도 봐도 좋다. 남들과 달리 아주 오래된 기억이라도 바로 어제 일처럼 생생하게 불러낼 수 있는 주인공의 능력 덕분에 이 시리즈가 감당할 수 있는 시대적인 범위는 매우 넓어진다. 보통 사람과는 다른 능력을 가지고 있어서 이 작품을 읽는 재미는 더 커진다.

혹시 아직도 에이머스 데커가 등장하는 작품을 읽어보지 못했다면, 꼭 한 번 읽어보길 바란다. 무엇보다 탐정 추리 소설을 좋아하는 독자들에게 강력 추천한다. 일단 한 번 읽기 시작하면 끝까지 책을 손에서 놓지 못하는 매력에 푹 빠질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주문하신 꿈은 매진입니다
이미예 지음 / 팩토리나인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달달한 솜사탕 같이 부드럽고 따뜻한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소녀 화불기 1~2 - 전2권
좡좡 지음, 문현선 옮김 / 북로드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 중국 드라마의 수준이 꽤나 높아졌다. <소녀 화불기> 라는 드라마도 꽤나 인기가 있었는데, 이 작품은 <소녀 화불기>의 원작 소설이다. 중드 작품은 몇몇 작품을 보았지만, 사실 책까지 읽은 경우는 꽤나 드물다. 하지만 이 작품의 경우에는 워낙 줄거리가 흥미진진하고 매 장마다 새로운 사건이 터지는 덕분에 전체 2권 분량의 긴 작품이지만 절대 지루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재미있게 읽었다.

이 작품은 예상하다시피 <화불기>라는 이름을 지닌 소녀의 이야기다. 현실성이라고는 조금도 없는 타임슬립 판타지로, 과거에서 미래로 타임슬립을 한 것이 아니라 현대에서 과거로 갔다. 그것도 과거의 기억을 가지고 환생을 한지라, 몸은 어려도 정신은 이미 많은 고초를 겪었다. 그 덕분에 그녀는 일반 사람들과는 사뭇 다르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태어나자마자 철이 든 덕분에 모든 일을 요령껏 해낼 수 있었다. 한낱 거지 소녀로 일생을 살다 마칠 뻔 하다가, 잃어버린 줄 알았던 황제 형제의 자식 찾기 덕분에 180도 인생 팔자가 바뀌어 버렸다. 사실 객관적으로 생각해보면 좀 논리가 맞지 않는 부분들이 상당히 많으나 그냥 소설의 재미라고 생각하고 읽으면 꽤나 흥미진진하다.

남녀가 사랑에 빠지는 과정이 약간 억지스럽고, 몇 번 보지도 않았는데 갑자기 사랑한다는 말이 툭 튀어나오는 대목이 좀 황당하긴 하다. 하지만 주인공이 죽을 고비를 여러 번 넘기고 나서도 그 기백이 전혀 사라지지 않고 더 좋은 기회를 잡는 이야기를 읽다보면 나도 모르게 주인공을 응원하게 된다. 사실 중국 무협 판타지 소설이 이렇게 재미있을 줄은 미처 예상하지 못했다. 아무래도 여자 주인공 중심으로 이야기가 쓰여지다보니, 사랑 이야기가 주를 이루기는 하지만 그 와중에도 다양한 암투와 질투, 반전이 쉴새없이 쏟아진다.

사실 <소녀 화불기> 중국 드라마를 제대로 보지 못해서 결말이 어떻게 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 책은 적어도 잔잔한 여운을 남기는 마무리를 하고 있다. 정말 재미있게 읽었던 소설 작품의 결말은 가능하면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 싶은 생각이 들 때가 많은데, 이 책이 딱 그런 생각을 들게 만들었다. 아무튼 적어도 주인공들이 오랫동안 행복하게 살길 바란다. 흥미진진한 중국 판타지 소설을 찾고 있다면 이 책을 적극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