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하지말고 하야하라!

 

 

 

 

 

 

 

오후 4시 2분

 

 

 

 

 

 

 

오후 4시 13분  

 

 

 

 

 

 

 

오후 7시 2분, 행진

 

 

 

 

 

 

 

 

 

 

 

 

 

 

노와 미움을 마음에 품는 일은 아픈 일이라서

분노와 미움을 마음에 품고

하야하라! 퇴진하라! 구속하라!를 외치는 내 마음도

편치는 않았다.

이것이 지금 그녀에게 할 수 있는

가장 정확한 요구임에도 그랬다.

 

어제 대국민 사과문 읽는 것을 3분 정도 보았는데

그녀가 측은했다.

개인으로서 불행한 삶

자신의 자리가 아닌 자리에 앉아

아직도 자기 삶의 주인으로 살지 못한 채 

30년이상 최순실의 지배를 받고

지금도 누군가 써주었을게 분명한 사과문을 읽고 

그리고 그 상황에서도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 했나"라고 다른 사람을 원망하는 그녀가

불쌍했다. 

 

 

 

광화문 문화제가 끝나고 각 방향으로 도심 행진이 시작되었을 때, 나는 광화문 광장에서 종각쪽으로 가는 행렬의 앞쪽에 서게 되었다. 선두의 첫번째 차량과 두번째 차량에서는 계속해서 방송이 나왔다.

 

"지금 이 상태로는 행진을 할 수 없습니다."

"차량 앞쪽에 계신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옆으로 비켜주시기 바랍니다." 

"저희 00노조 노동자들이 길을 열겠습니다."

"저희 노동자들이 선두에 서서 행진하겠습니다." 

 

진행자의 결연한 목소리와 상관없이 이미 도로에 꽉찬 시민들은, 대학생들은, 중고생들은, 엄마들은, 아빠들은, 아이들은, 할아버지들은, 할머니들은 행진을 한다. 

 

선두 없이 행진을 한다. 

지도 없이 행진을 한다. 

행진을 한다. 

걷고 외치고 함성을 지른다.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 했나,라고 한탄하는 대통령이 있는가 하면, 

이래도 나는 국민이다, 하는 시민들이 있다. 

행진을 하고, 그리고 외친다. 

 

아무것도 하지말고 하야하라!!!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DanielYeo 2016-11-06 04: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정말... 내려와야지 뭘 상식이 안통하네요... 영적인 감으로 더 해야겠다는 건가요?
외교만 하겠다는데
비유 하나 들어보죠
거래처 사장이 사이비 종교로 의심 받고 있어요
거래 안하죠~ 누가 거래해요 ...
국제 관계가 비슷하죠. 본인 이미지가지금 그런 상태고 성장동력에 오히려 방해가 될거 알아야 합니다
몇 개월 잠깐 경제 성장이 멈출 수 있지만
썩은 물을 비우고 생수마시면 금방 좋아질 겁니다

단발머리 2016-11-06 23:18   좋아요 0 | URL
항상 아슬아슬하기는 했지만 엉망진창이라도 그래도 임기는 마칠 줄 알았는데, 너무 큰 기대였어요.
지금도 늦었어요. 퇴진이 그래도 낫기는 한데...
아직도 국민의 분노를, 그 강도를 인식 못 하는 거 같아요.
어떻게 해야 사태의 심각성을 알게 될까요.... ㅠㅠ

곰곰생각하는발 2016-11-06 08: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신기하죠. 남녀노소가 이렇게 황금비율로 다 나와서 집회를 구성한 건 참 오랜만인 듯합니다..

단발머리 2016-11-06 23:23   좋아요 1 | URL
네, 남녀노소 황금비율이었죠.
졸음 못 이기고 엄마에 기대 자는 아이들도 많았고,
˝박근혜는~~˝를 선창하시는 어르신도 많았지요.
아름다운 광경인데, 다같이 모인 이유가 ㅠㅠ

순오기 2016-11-08 02: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지만 그래도 국민들은 정신을 차리고 있어 다행이죠.
우리은행 본점에서 조카 결혼식 마치고 나왔는데, 우리를 태우고 갈 차가 행진대열에 막혀 오지 못해...우리 은행 앞에서 1시간 넘게 처를 기다리며 행진대열을 지켜보았어요!!

단발머리 2016-11-09 15:00   좋아요 0 | URL
이 추운 날씨에 주말을 반납하고 광장에 나가서 외치는 국민들의 마음을 10분의 1만 헤아린다면,
이럴 수는 없을 텐데요...

저번주에 서울에 계셨군요.
저도 행진대열에 있었는데, 순오기님 뵈었을 수도 있겠네요.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