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감정 어휘 - 모호한 감정을 선명하게 밝혀 내 삶을 살게 해주는 말 공부
유선경 지음 / 앤의서재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5p.)작가의 말

마음이 길을 잃고는 한다. "나도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어.", "내가 뭘 원하는지 모르겠어.", "어떻게 해야 좋을지 모르겠어.", "내가 어떤 사람인지 모르겠어."



딱 내 마음이다. 올해 내내, 최백호의 '내 마음 갈 곳을 잃어~' 노래가 내 입에서 마를 날이 없다. '비라도 우울히 내려버리면 내 마음 갈 곳을 잃어'인데, 비가 안 와도 내 마음 갈 곳을 잃어, 햇빛 쨍쨍한 날에도 내 마음 갈 곳을 잃어, 바람 부는 날에도 내 마음 갈 곳을 잃어, 날씨에 상관 없이 내 마음 갈 곳을 잃어, 정말 나도 내가 왜 이러는지 몰라, 나도 내가 뭘 원하는지 모르겠어, 먹고 싶은 것도 없고, 가고 싶은 데도 없고, 보고 싶은 사람도 없어, 대체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모르겠어, 내 마음 갈 곳을 잃어 가을엔 가을엔 떠나지 말아요. 차라리 하아얀 겨울에 떠나요~ 노래를 부르며 『감정 어휘』유선경 작가의 말을 읽었다. 


(5p.)우리는 오랫동안 '감정'을 깊숙이 파묻고 '이성'이라는 널빤지로 못을 쳐놓고 살았다.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버려야 한다고까지 세뇌 받았다. 감정은 숨기고 다스리고 제어해야 할 작은 악마 같은 취급을 받았다.



맞다. '감정'은 숨기고 다스리고 제어해야 할 작은 악마 같은 취급을 받았다. 정확하다. '악감정'이란 말은 많이 써도 '착한 감정'이라는 말은 없다. "감정적으로 그러지 말고 좋은 말로 합시다."라든지, "왜 일하는데 감정을 섞고 그래?"라든지, "넌 왜 그렇게 매사에 감정적으로 그러냐? 그래가지고 무슨 일을 하겠냐?"라는 말은 들어봤지만, "딱딱하게 그러지 말고 솔직하게 감정을 터놓고 얘기해봅시다."라는 말은 들어보지 못했다. 감정을 드러내면 대개는 누군가 나서서 말리기 일쑤다. 가족들 사이에도 점점 할 말이 없어진다. 누구 하나 몸이 아파도 "병원 가 봐.", "약 먹어." 그런 말부터 나온다. 아파서 힘들고 더 많이 아플까봐 무섭고 그런 날에 이런 일기를 썼다. '병원 가기도 싫고 아프기도 싫다. 약 먹기도 싫고 아프기도 싫다. 죽기도 싫고 살기도 싫으니 마음은 벌써 다 죽어버렸나?'


죽긴 왜 죽어, 그러다가도 살기가 싫다. 먹고 싶은 게 없을 때 이상하다. 비참하다. 가고 싶은 데가 없다는 걸 알았을 때 정말 외롭고, 보고 싶은 사람조차 생각나지 않을 땐 정말 무서웠다. 다행히 책은 읽고 싶었다. '책이라도 읽자' 했지만, 사실 책이 아니었으면 꼼짝 못하고 무서운 감정에 갇혀있었을 것이다. 지난 주에, 캐서린 길디너가 쓴 『생존자들』을 읽고 많이 울었다. 내가 얼마나 나 자신을 돌보지 않았는지, 내가 얼마나 나에 대해 모르는지 느꼈다. 아닌 게 아니라 상담을 시작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나 역시나 이번에도 책으로 대신하고 있다. 그래서 읽은 책이 『감정 어휘』다. 결론적으로 큰 도움을 받았다. 책은 총 다섯 장으로 구성되었는데 이번에 내가 도움 받은 부분은 '4장 촉감으로 신호를 보내는 감정'에서 '스트레스에 숨은 감정의 실체'를 설명하는 대목과 '모욕에 대한 감성이 부족하면 생기는 일'에 대한 내용이다. 


나는 가게를 하기 때문에 하루에도 수십 명의 사람을 상대한다. 소위 말하는 '진상'에 대해 여느 자영업자 못지 않은 데이터를 쌓아왔다. 그걸로 책을 내라면 두껍게 한 권 쓸 수 있다. 그런 책을 누가 돈 주고 사서 읽겠나 싶어서 참고 있을 뿐이다. 나라면 공짜로 줘도 안 읽을 테니까. 그러나 나 자신을 위해서 내가 상대했던 그 모든 진상들에 대해, 그때 내가 느꼈던 감정에 대해 꼭 글로 써서 정리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내 마음에 앙금으로 굳어가는 감정들에 이름표를 붙여서 날려버리기 위해서다. 확실한 주제 '모욕, 수치심, 스트레스'에 대해여, 구체적인 소재 '내가 만난 진상들'로 글을 쓰겠다는 생각을 한 것도 처음이고, 다른 누구를 위해서가 아니라 바로 나 자신을 위해서 글을 쓰겠다는 생각을 한 것도 처음이다. 무기력에서 벗어날 수 있다면 책도 읽고, 글도 쓰고 상담도 하고 약도 먹겠다. 아직 쓰기도 전인데 벌써 벗어나기 시작한 것을 느낀다. 『감정 어휘』를 꼼꼼히 읽은 덕분이다. 고맙다. 


모욕을 당한다고 자신이 본질이나 실력이 깎이지 않고 추켜세운다고 올라가지 않는다. 나는 그대로 나이다. 기분만 날씨처럼 나빴다가 좋았다가 할 뿐이다. 그리고 그 기분은 곧 지나간다.(보름이 넘도록 지나가지 않으면 전문의의 상담과 처방이 필요하다.) - P197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ni74 2022-06-03 13:2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잘잘라님은 잘잘라님! 전 예전에 정말 진상을 만나면 커다란 보아뱀을 상상했어요. 꿀꺽 끄으윽 ~~그러다 정말 간혹 차라리 내가 보아뱀에 먹혀버리고 말지란 생각도 ㅎㅎ 잘잘라님 편의점에 진상금지! 결계라도 하나 쳐드리고 싶네요 ~~ 쓰고 공감하고 욕하면서 응어리가 풀린다고 하던데 잘잘라님 우리 들을 준비 읽을 준비 되어 있습니다 !

잘잘라 2022-06-03 14:20   좋아요 0 | URL
미니님❤️❤️❤️ 진상은 어디에나 있고, 누구나 진상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잘잘라입니다. 저도 다른 데 가서 진상 부릴 때 있어요. 몰라서 그러기도 하지만 알면서도 그러기도..ㅡ.,ㅡ;; 이 책에도 ‘가장 마음 아픈 건 욕하면서 닮는다는 말이 실현될 때‘라는 말이 나와요. 그래서 저도 진상이 안 오길 바라기 보다는 진상에 대처하는 내공을 쌓아가는 쪽으로.. ㅋㅋ(성과는 별로 없지만요 아직은..) 아무튼 알라딘서재는 공공장소이니 여기다 올리기는 어려울 것 같아요. 여기엔 다정한 미니님도 계시지만 또 제가 잘 알지 못하는 분들도 많이 계시니까요.
 
생존자들 - 뿌리 깊은 트라우마를 극복한 치유의 기록
캐서린 길디너 지음, 이은선 옮김 / 라이프앤페이지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날개(앞)


저자 캐서린 길디너Catherine Gildiner : 1948년 미국 뉴욕주에서 출생했다. 옥스퍼드 대학교를 졸업했으며, 찰스 다윈이 정신분석학자 지그문트 프로이트에 끼친 영향을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캐나다 토론통서 25년간 임상심리학자로 일했다. 다양한 신문과 잡지에 심리학을 주제로 한 기사와 칼럼을 게재했으며, 50세에 은퇴한 이후 작가로 데뷔했다. 첫 책 『낭떠러지 앞에서 Too Close to the Falls』는 자신의 유년 시절을 담을 회고록으로, 출간 이후 150주 동안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랐다. 2005년에 발표한 소설 『유혹Seduction』은 독일에서 슈피겔 상을 수상했다. 현재 캐나다 토론토에서 남편과 함께 살고 있다. 그 밖에 지은 책으로 『낭떠러지 그 이후After the Falls』, 『뭍으로Coming Ashore』가 있다.


『생존자들Good Morning, Monster』은 그가 임상심리학자로 지낸 25년간 잊을 수 없는 인상을 남긴 4명의 내담자와의 상담 기록을 정리한 책으로 선정되었다. 어린 시절, 허구에 가까울 정도로 비극적인 상처를 입고 살아가던 이들이 상담자와 인간 대 인간으로 만나 과거를 용기 있게 마주하고 끝끝내 희망을 회복해나가는 과정이 커다란 감동을 안겨준다.



영웅은 다섯 명이다.


저자는 들어가는 말에서 '이 4명의 내담자는 저마다 사회적인 배경도 다르고, 각기 다른 문화권 출신이며, 가장 중요하게는 기질이 다르다'고 하면서 아무튼 '모두 내가 갈구하는 영웅적인 자질을 갖춘 사람들이었다.'고 했는데, 독자로서 말하자면 저자야 말로 이 책에 등장하는 모든 사람을 대표할 만큼 '(독자인 내가) 갈구하는 영웅적인 자질을 갖춘 사람'이다.


생전 처음, 심리상담사를 찾아서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을 만큼 상담 과정에 대한 이야기가 의미 있게 다가왔기 때문이다. 50세에 은퇴해서 작가로 데뷔한 뒤 쭉 글을 쓰며 살아온 저자는 지금 70대 중반이다. 앞으로도 책을 몇 권이나 더 낼지 모른다. 부디 그 책들이 다 번역되어 나오기를 바란다. 아니 그러지 말고 그냥 내가 확 그냥 이제라도 막 그냥 영어책 읽기를 도전해 볼까? 그가 쓴 책, 쓸 책, 추천한 책들을 읽어보기 위해서라도? 와이 낫!!! 


내일은 어떨지 몰라도 오늘은 딱 그 심정이다. 

와이 낫?



*책에다 모두 벅벅 까만 줄을 그어대며 읽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인상 깊은 구절은 이것이다.


인간은 그 누구도 과거의 모든 문제를 혼자 힘으로 극복 할 수 없다. - P358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2-05-27 16:0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과거뿐만 아니라 현재에도 미래에도 혼자 힘으로 되는 것은 없단 생각이에요.
대통령으로 뽑히기 위헤서도 주위에 선거 캠프가 있어야 하고, 책을 한 권 낼지라도 출판사의 도움이 있어야 하고,
가수 활동을 하더라도 혼자 힘으로 안 되고 악단이나 연주자가 있어야 하죠.
블로그 운영을 하더라도 인터넷이라는 공간을 만든 이들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터...(머릿속을 스치는 생각을 적고 갑니다.)

잘잘라 2022-05-27 18:49   좋아요 0 | URL
사람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이미 도움 받는 존재로 삶을 시작하는 거니까요. 도움을 주고 받는 일이 점점 줄더니 어느샌가 돈으로 모든 것을 사고 파는 느낌입니다. 돈도 많이 벌고 도움도 많이 벌고, 돈도 많이 쓰고 도움도 많이 쓰고, 그러고 싶어요. 페크님^^ ❤️
 
나만의 색깔을 만들어가는 중입니다 - 인생은 어디로 흘러갈지 알 수 없지만
류형정 지음 / 뜻밖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o 故류형정

From 잘잘라


집-가게-마트-마트-마트-식당-집

쳇바퀴가 돌아갑니다.

하루 이틀 사흘 나흘

쳇바퀴가 돌아갑니다.

한 달 두 달 잘도 돌아갑니다.

1, 2, 3, 4, 5, 6, 7, 8년 꽤 오래 돌아갑니다.

이제 그만 돌릴 때가 다가옵니다.

임대기간이라는 것이 정해져 있다는 것은 꽤 짜릿해요.

짜릿하게 쫄려요.

아무래도 다음 번엔 쫄면 가게를 해야겠어요.

쫄면 한 가지만 팔 수 있다면 기꺼이

새로운 쳇바퀴를 돌려볼 생각입니다.

아무리 열심히 쳇바퀴를 돌리더라도

결국 끝이 오겠지요.

마지막 장면을 생각합니다.

줄곧 그 생각 뿐입니다.

이 모양 저 모양으로

그 생각을 하다보면

평온이 찾아와요.

이런 난리통에 찾아오는 평온이라니

장난같은 일입니다.

장난같은 말입니다.

장난같은 마지막을 그려봅니다.

정성을 들인 그 장면을

아무도 볼 수 없으면 

어쩌나

아,

평온이 달아납니다.


2022. 4. 24. 파란 하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울지마 아무것도 아니야.
구름이 흘러가고 바람이 부는 게지.
길가의 돌은 거기 있고
풀들은 가을이 오기 전까지 푸르지

울지마 아무것도 아니야.
그냥 가는 거야.
. . . ˝



선생님 안녕히 가세요.
오랫동안 감사합니다.

2022년 2월 26일
토요일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ni74 2022-02-26 18:1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 분 생각하면. 올림픽때 굴렁쇠 굴리던 소년이 떠오룹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scott 2022-02-26 18:3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얼마전 까지 인터뷰
책도 내셨을 정도로
삶의 끝날 때까지
읽고 쓰고 ㅠ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라파엘 2022-02-26 18:47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책읽는나무 2022-02-26 21:4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Kletos 2022-02-26 22:4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어령 선생님이 떠나셨군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레이스 2022-02-26 23:4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오늘 아침 식사하면서 남편과 얘기했어요.
인생 후기의 작품들과 인터뷰, 회심에 대해서...

hnine 2022-02-27 00: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

바람돌이 2022-02-27 02: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얼마전까지도 활동하시는 모습을 봐서 투병하고 계시는지도 몰랐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혼자 점심 먹는 사람을 위한 시집
강혜빈 외 지음 / 한겨레출판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 혼자 점심을 먹으면서 혼자 점심 먹는 사람을 위한 시집을 읽으니 혼자가 아닌 기분입니다.

지은이 : 잘잘라

날짜 : 2022년 2월 25일 금요일

장르 : 리뷰 시


혼자 점심을 먹으면서

혼자 점심 먹는 사람을 위한 시집을 읽을 때

혼자가 아닌 기분이 든다고 해서

혼자가 아닌 것은 아니나

혼자 점심 먹을 땐

꾸역꾸역 먹었다면

혼자 점심 먹는 사람을 위한 시집을 읽을 땐

냠냠 먹습니다.


덕분에 오늘도 잘 먹었습니다!!




*부록1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점심 메뉴 선정에 진심인 사람을 위한 꿋꿋이 혼자 점심 먹는 사람을 위한 점심시간을 틈타 딴짓하는 사람을 위한, 시인 9명이 점심시간에 써내려간 시집. 점심시간은 단순히 점심 먹는 시간이 아니며, 어디에서 무엇을 어떻게 하는지에 따라 그 의미가 달라진다. 시인들은 시 다섯 편을 통해 매일 반복되는 점심의 시간과 공간에 새로운 질감과 부피를 더한다.」


리뷰에 굳이 '출판사 제공 책소개' 글을 붙입니다.

짧아서요.

아홉 명의 시인이 각 다섯 편씩 썼으니까 구 오 사십 오, 45편의 시가 들어있습니다. 이 시집을 위해 새로 쓴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책을 읽을 땐 별 생각이 없었는데 리뷰를 쓰려니 문득 궁금해지네요. 아무래도 책을 먼저 기획하고 시인들께 청탁하여 쓰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은 듭니다. 그렇다면 여기 아홉 분의 시인은 분명 계속 시를 쓰는 분들이고 출판계에서 '시인'으로 각인된 분들이겠구나 하는 생각까지 하다보니 뜨헐~ 오늘도 왕뚜껑 다 뿔었습니다. 




*부록2 : 내돈내산 책, 내카내찍(내 카메라로 내가 찍은) 사진


* 왕뚜껑 한 박스에 18개, 이번 박스 다섯 개 팔았는데 여섯 개 남음.


 "섬초가 제철이라 사다 무쳐 먹었습니다." 

오오~ 나물 반찬 만들어 먹기 쉽지 않은데요. 

인상 깊은 문장이라 찍어 올립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22-02-25 17:58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어...이상하네요?
리뷰를 읽는데 왜 잘잘라님 목소리가 오디오로 들리는 것 같죠??? 이상하네???ㅋㅋㅋ
오늘도 라면이 뿔어 어떡해요ㅜㅜ

잘잘라 2022-02-25 22:00   좋아요 3 | URL
책읽는나무님 초능력자?? ㅎㅎㅎ 오늘 커피를 많이 팔아서 라면이 뿔어도 룰루랄라 했어요. 와 벌써 밤 10시!! 책읽는나무님 굿나잇~~^^

mini74 2022-02-26 15:0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그 와중에 왜. 왕뚜껑 사진은 이리 예쁜가요 ㅎㅎ 잘잘라님 오늘은 커피 더 대박나시길 ~

잘잘라 2022-02-26 16:47   좋아요 1 | URL
저는 요즘 일주일에 한 번 빨간 옷을 입어요. 그 와중에 왜!! ㅋㅋ 다정다감 미니님!! ❤❤❤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