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 유년의 기억, 박완서 타계 10주기 헌정 개정판 소설로 그린 자화상 1
박완서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렇다. 

심심하다는 건, 죽을 맛이지.

살맛일 리가 없지.


심심하다.


할 일이 태산인데,

심심하다.


바빠 죽겠는데,

심심해 죽겠다.


바빠 죽겠는데 심심해서,

전자도서관에서 전자책을 빌렸다.


'할 일이 태산인데 도대체 왜, 그니까 어째서, 이렇게나 대책없이 심심하단 말인가?'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를 읽으니 심심하지 않다.

하하하하하하하하하.


이러니 바쁠 때도 책을 읽을 수 밖에.

하하하하하.


기쁘다.

이제 심심하지 않으니까,

졸음이 온다.


일은 언제 하누.


'소나기가 군대처럼 쳐들어온다는 걸 알고 있었다.'

'소나기의 장막이 우리를 향해 쳐들어 오는 것을 볼 수 있가 있었다.'

'죽자꾸나 뛴다.'


그렇구나. 

죽자꾸나, 이 글을 읽었으니 죽자꾸나 뛰어봐야지.

끼야아하하하하하하


우리는 그냥 자연의 일부였다. 자연이 한시도 정지해 있지 않고 살아 움직이고 변화하니까 우리도 심심할 겨를이 없었다. 농사꾼이 곡식이나 푸성귀를 씨 뿌리고, 싹트고 줄기 뻗고 꽃피고 열매 맺는 동안 제아무리 부지런히 수고해 봤자 결코 그것들이 스스로 그렇게 돼 가는 부산함을 앞지르지 못한다.

서울 아이들은 소나기가 하늘에서 오는 줄 알겠지만 우리는 저만치 앞벌에서 소나기가 군대처럼 쳐들어온다는 걸 알고 있었다. 우리가 노는 곳은 햇빛이 쨍쨍하건만 앞벌에 짙은 그림자가 짐과 동시에 소나기의 장막이 우리를 향해 쳐들어 오는 것을 볼 수가 있었다. 우리는 아무도 이해할 수 없는 기성을 지르며 마을을 향해 도망치기 시작한다. 그 장막이 얼마나 빠르게 이동하나를 알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죽자꾸나 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3-01 04: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하하.... 잘잘라님 심정이 백번 이해되어서 웃고 갑니다. ^^

잘잘라 2021-03-01 07:51   좋아요 1 | URL
이 심정에 공감하여 하하하 웃는 바람돌이님 심정이 저 또한 백번 이해되어 하하하 웃으며 뜁니다. 삼일절에 비가 오네요. 풀들이 하하하 비를 맞으며 하하하 빗속에서 하하하 웃고 있습니다.
 
다시, 그림이다 - 데이비드 호크니와의 대화 현대미술가 시리즈
마틴 게이퍼드 지음, 주은정 옮김 / 디자인하우스 / 201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낯선 말, 낯선 문장, 명랑한 그림으로 가득한 공간.

『다시, 그림이다』를 폈다.

이야기가 이어진다.

다시, 산다.

살아간다.

삶이다.

삶.

사람.



호크니 : 이곳이 바닷가 옆이라는 점이 아주 마음에 듭니다. 문을 열고 나가면 넓고 멋진 공간이 펼쳐집니다. 밖으로 나가 해변을 따라 산책하면 기분이 아주 좋아집니다. 브리들링턴의 바닷가 옆에서 제 누나가 한 번은 이렇게 얘기했습니다.

"가끔 나는 공간이 신이라고 생각해."

대단히 멋진, 시적인 생각입니다. - P15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1-02-13 11:4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시간도 결국 공간이라 생각하며 한표 던집니다~

잘잘라 2021-02-13 11:46   좋아요 4 | URL
지금 우리 같은 공간에서 만났네요^^ 저는 초딩님한테 한표요~~

scott 2021-02-13 11:43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잘잘라님 호크니옹 아이퐁으로 스케치 하는거 작업과정 유툽에 영상있어요.^.^

잘잘라 2021-02-13 11:47   좋아요 4 | URL
언제나 좋은 정보, scott님 감사합니당~^0^~

페넬로페 2021-02-13 13:0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3년전인가 호크니 전시회 다녀왔는데 넘 좋았어요^^
올해는 어떤 공간이라도 다닐 수 있음 좋겠어요**

잘잘라 2021-02-13 19:03   좋아요 1 | URL
3년 전이라도.. 부러워요.
다닐 수 있을 때 많이 다니게 하체운동을 열심히 하겠습니다!!! 우와 날씨가, 날씨가 완전 봄 날씨예요. 아침부터 지금까지 창문을 열고 있어요. 우와~~

JK 2021-02-17 16: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잘잘라님 친구 신청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페넬로페님처럼 데이비드 호크니 전시회에 갔었는데 그림 크기와 디테일에 계속 놀라면서 봤던 기억이 납니다. 쌓인 책들을 보고 나면(대체 언제...?) 호크니에 관해서도 더 알아보고 싶네요.

잘잘라 2021-02-17 22: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JK님 반갑습니다. 친구 신청 받아주셔서 감사하구요. JK님이 그리신 귀요미 뱁새 보고 왔어요. 새들의 밥상이라는 책도 찜해놓구요. 고흐 책, 저도 다시 읽고 싶은데 도무지 찾을 길이 없어서 다시 주문하려구요. 데이비드 호크니에 대한 관심, 고흐에 대한 관심을 같이 할 수 있는 친구가 생겨서 기뻐요. 창밖에 바람 소리가 심상찮네요. 감기 조심하시구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49p.)
제목 : 오늘

오늘 나는 낮게 날고 있어.
말 한마디 하지 않고
모든 야망의 주술을 잠재우고 있지.

세상은 갈 길을 가고 있어.
정원의 벌들은 조금 붕붕대고,
물고기는 뛰어오르고, 각다귀는 잡아먹히지.
기타 등등.

하지만 나는 오늘 하루 쉬고 있어.
깃털처럼 조용히.
나는 거의 움직이지 않지맠 사실은 굉장히 멀리
여행하고 있지.

고요. 사원으로 들어가는
문들 가운데 하나.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
*
2021. 2. 5. 금
사무소 이름 정한 날.🦒 기린s♡♡♡♡♡♡
[전원일기] 776회.

🥂🎵막글리히 하안자안~~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짧게 잘 쓰는 법 - 짧은 문장으로 익히는 글쓰기의 기본
벌린 클링켄보그 지음, 박민 옮김 / 교유서가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어에 관해 알게 되는 만큼 생각과 인식의 폭이 넓어질 것입니다.(9p.)"


생각과 인식의 폭이 넓어지길 원하나?

내가 원하는 게 그건가?

아닌데?

그럼 뭘 원하는데?


밥을 주랴? -땅을 주오.

집을 주랴? -땅을 주오.

옷을 주랴? -땅을 주오.


돈을 주랴? -돈을 주오. 어서 주오. 많이 주오!


밥을 짓겠소. 많이 지을 거요.

집을 짓겠소. 튼튼하게 지을 거요.

옷을 짓겠소. 아름답게 지을 거요.

죄를 짓겠소. 알게모르게 지을 거요.


돈을 주오.

시간을 주오.

힘을 주오.


강과 바다가 만나는 곳에

숲과 하늘이 끝없는 곳에

집을 지어

밥을 지으며

살 테요.


오래 살 테요.

오래 살아 남을 테요.

오래 사는 동안

오래 사는 만큼

살고 갈 테요.



실험만이 있을 뿐입니다.- P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화 쓰는 법 - 이야기의 스텝을 제대로 밟기 위하여 땅콩문고
이현 지음 / 유유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진을 찍고 책을 읽고, 그러던 어느 날.

밥을 먹고 돈을 벌고, 그러던 어느 날,

친구를 만나고 운명을 만나고, 그러던 어느 날,

노래를 부르고 뜀박질 뛰고, 그러던 어느 날,

비를 맞고 눈사람을 만들고, 

그러던 어느 날,

빨래를 널고 낮잠을 자고,

그러던 어느 날,

그러던 어느 날이 그날이기를 욕망한다.


*책을 한 권 더 사서, '그러던 어느 날'만 노란 형광펜으로 밑줄 그어봐야겠다. 이것은 욕망이다. 확실한 오늘의 욕망. 욕망은 나의 것. 그러니까 내가, 내 손으로, 직접, 챙기겠다. 이 또한 나의 욕망. 


♪강물은 흘러갑니다. 아 아아아~



그런 기분과는 무관하게 우리의 시간은 쉼 없이, 일정하게 흘러간다.- P79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1-23 15: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1-23 15:4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