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아이가 선생님께 물었다. 

"선생님, 태권도 9단과 유도 9단 중에 누가 이겨요?" 

"쎈 놈이 이긴다." (219p.)

 
   

 흐흣. 진리.  

 

   
 

한 사료 제조회사에서 유기농 원료를 사용한 신제품 프리미엄급 고급 개사료에
대한 제품설명회를 열었다. 담당직원이 설명을 끝내자 참석자가 물었다. 

"사람이 먹어도 됩니까?" 

"못 먹습니다." 

"유기농 청정원료로 영양가 높고 위생적으로 제조되었는데 왜 먹지 못한단 말입니까?" 

…… 

"비싸서 못 먹습니다." (213p.)

 
   

 흑흑. 슬픈 현실. ㅠㅠ 

 

   
 

초등학교 미술 시간에 한 학생이 온통 검은 그림을 한 점 제출했다.  

"이건 무슨 그림이야?" 

"아, 네. 풀을 뜯어 먹은 암소예요." 

"풀밭은 어디 있지?" 

"암소가 모두 뜯어 먹었죠." 

"그렇다면 소는 어디로 갔지?" 

"아참, 선생님도! 풀을 다 먹은 소가 왜 여기 그냥 있겠어요." (211p.)

 
   

  고녀석 참.. ㅎㅎ 

 

   
 

초등학교 4학년 때 미술 시간이었다. 선생님께서 "그림 주제는 자유롭게 정해라.
다 그린 사람은 나가서 놀아도 좋다."고 하셨다. 나는 켄트지에다가 검은 크레용
으로 줄 세 개를 휙 그었다. 그리고 그 그림을 제출하고 나가서 놀았다. 방과 시간
때 선생님이 부르셨다. 

"너 지금 이게 뭘 그린 거지?" 

"오늘 아침에 일어났을 때 빠진 제 머리카락인데요." 

그 말씀을 듣고 선생님은 이마에 꿀밤 한 대를 때리셨다. 만약 그때 선생님이
나무라거나 야단을 치셨다면 나는 어떤 아이로 컸을까? (211p.)

 
   

 글쎄요.. ㅋ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철나무꾼 2011-04-20 02: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재 프로필 사진이 또 바뀌셨네요~^^
저 사진은 뭔 시츄에이션(?)인지요?

전 개그콘서트의 김영희라는 처자가 참 좋더라구요.
그 처자가 구사하는 게 '다르게 보는 힘- 관점' 아닐까요?

잘잘라 2011-04-20 12:34   좋아요 0 | URL
흐흐 저도 시츄에이션, 그 말 썼어요.
- 김팀장! 거기서 뭐해? 어? 나 참. 웬 황당 시츄에이션~

대답은요, 그냥 자동이래요. 저기 저 자리에 올라가면 저절로 저러고 싶어진다네요. 흐흐. 신기해서 한 방 찍었어요. 제가 이렇게 인터넷에 공개한 줄 알면 아마.. 기겁할거예요. 초상권 어쩌구 할까봐 사진 작게 올렸는데, 자기들은 알아보겠죠? ㅎㅎ (가만.. 초상권, 이라 함은, '얼굴'에만 해당하는거.. 맞나요?)

개그맨.. 다르게 보고 다르게 보여주는 일을 하는 사람?!
저는 노래'도' 잘하는 신보라도 좋아요.^ ^
 
책읽을때 방해하면 죽는다
Buy me a coffee!

 

퍼오기 기능이 없어서 먼댓글쓰기로~~~~ 

ㅋㅋ 

완전 우낀 동영상!!!! 

알라디너 주제가 나왔네, 대에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머가 없는 사람은 스프링 없는 마차와 같다.
길 위의 모든 조약돌에 걸려 삐걱거린다.

헨리위드비치 

 

어떤 부부가 싸움을 했다.
화가 난 남편과 아내는 서로 말도 섞지 않았다.
남편은 다음날 회사에 일찍 나가야 해서
메모지를 아내게게 건넸다. 

「내일 아침 7시에 깨워줘.」 

그런데 아침에 일어나 보니 8시가 넘었다.
화가 난 남편이 아내를 노려보았다.
아내가 손짓하는 곳에 메모지가 있었다. 

「여보, 7시예요. 일어나세요!」 

 

부라아보오~!  
왜 케 통쾌하지? 
난 부부싸움 할 상대도 없는데..
ㅋㅋ 

 

A(남,기혼) 저녁 드시고 가시죠?  

B(남,기혼) 아니오. 오늘은 좀 일찍 가보려구요. 애가 아프다네요. 

A(남,기혼) 아 그럼 빨리 가셔야죠. 마누라두 아니구 애가 아프다는데..  

C(여,미혼) 에? 무슨 말씀이 그래요? 마누라는 아파도 된다는건가요? 

B(남,기혼) 그게 아니죠. 에이~ 그냥 그런게 있어요.  

A(남,기혼) 마누라가 아프면 그냥 그런가부다 하는데, 애가 아프다고하면 신경이 쓰여요. 

C(여,미혼) 그거 참.. 

B(남,기혼) 네. 남자들은 아마 다 그럴걸요? 특히 딸네미가 아플땐 더 해요. 

C(여,미혼) 허허.. 

A(남,기혼) 아빠들은 다 그래요.   

 

요즘, 온라인에서나 오프라인에서나, 기혼자 천지라 도무지 대화에 끼어들 건덕지가 없다. 내 입에서 주로 나가는 말은 기껏 "왜요?" "정말요?" 같은 반문이거나, "아하~", "헉-", "거 참.." 같은 감탄사다.  무리도 아니다. 결혼 안한다고 나이를 안 먹는건 아니니까. 허긴.. 내가 벌써 결혼 두 번 하고도 남을 나이가 되었쟎은가 말이다. 우짜겠노. 이제 와서.. 누구 말마따나 확 그냥 사고 쳐서 한 놈 물고 넘어지고싶어도 마땅한 '놈'이 없는걸. 다들 술 좋아하고 마누라 아픈건 신경 안쓰이네 어쩌네 케싸도, 나는 안다. 그들이 술마시고 일하고 참고 일하고 또 일하고 일하고 일하는 건 다 자기 가정을 지키기 위한 것임을!  

에잇.. 어릴 때 좀 많이 아플걸 그랬나?
그랬으면 아빠가 좀 일찍 집에 왔을텐데 말이야.
그랬으면 아빠를 좀 더 많이 기억할 수 있을텐데...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0-12-30 18: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그렇구나, 우리도 무슨 얘기를 할라치면 마치 싸울거 같다고...우리 애들이 난리쳐요.
그래 니들도 살아보면 왜 그런지 알거다.ㅋㅋㅋ 그랬다는...

잘잘라 2010-12-31 00:31   좋아요 0 | URL
후훗.. 그러니깐요. 저도 살아보고 제대로 좀 알아보고 싶지만요. 이젠 영원한 숙제일 뿐예요. ㅋㅎ ㅜ_ ㅜ

cyrus 2010-12-30 19: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첫 글부터 살짝 웃었습니다. 저도 미혼자이지만 부부 이야기를
읽어보니 저희 부모님을 보는거 같네요^^;;

잘잘라 2010-12-31 00:53   좋아요 0 | URL
cyrus님^^ cyrus님도, cyrus님 부모님도 모두 건강하시길, 새해를 맞아 가정에 밝은 기운, 즐거운 웃음이 가득하시길 기도합니다.

양철나무꾼 2010-12-31 04: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애가 아프다는 건 집에 일찍 가고 싶다는 불문률 같은 거 아닌가요?^^
전 제 몸 괴로우면, 없는 둘째 세째도 만들어 팔아 먹는 걸요~^^

잘잘라 2010-12-31 12:00   좋아요 0 | URL
오늘같은 날은, 얼른 종무식하고 집에 가고싶구만, 기어이 또 점심을 먹고 가라고 하고.. 하긴 또 그냥 가라고 하면 뭔가 섭섭하기두 하구 그런 날이죠. ㅋㅎㅎ 덕담이나 한마디씩 나누면서, 웃으면서 한 해를 보냅니다.

양철나무꾼님! 2011년엔 하나투 아프지 마시고, 먹고 싶은 거 다 먹으면서도 살은 찌지 마시고, 집에 가기 싫을 정도로 신나고 즐거운 일터 만드시고, 가족 모두 서로 믿고 사랑하는, 그런, 복된 새해 맞이하시길 기도합니다!!!
 

    

 

 

 

 

 

안졸리니?졸려~ 

조니?떽!  

 

ㅋㅋㅋㅋ 
서재브리핑에서 보고 순오기님 서재 갔다가,
투어리스트 포스터를 보자마자 생각이 나서,,, 

안졸리니?졸려~는 표절,
조니?떽! 은 응용. 

ㅋㅋ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오기 2010-12-30 18: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는 안 졸렸어요.ㅋㅋ
조니 떽은 분장 없는 얼굴이라 오히려 낯설었어요.^^

잘잘라 2010-12-31 01:02   좋아요 0 | URL
그래도 보고 싶어요. 조니 떽 낯선 얼굴
 

 

로버트태권부인 

반지하제왕 

많이큰잭슨 

달려야허니 

선녀와사겼군 

해리콧털 

폭행몬스터 

  

 

낄낄거리면서
감기떨쳐버리기~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녀고양이 2010-12-27 19: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직두 감기 안 나았나봐요? 이긍.
그런데 이런 닉네임은 어디서? 아하하..
반지하제왕에서 쿡 웃어버렸습니다~
빨리 나으세요..

herenow 2010-12-28 0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기 회복을 기원하며...

시베리안 허숙희
부릅뜨니 숲이었어
볼이트니 스킨발라
크리스티나 아길내놔
니콜 키크드만
오드리 햇반
안토니오 밥다됐쓰
내오늘안으로 빚갚으리오
안졸리나 졸려
브래드 피토
아놀드슈왈츠가제네냐
옷삶아 빛나데

뱃살공주
순데렐라

난 앓아요
넌 강동희였어
흔들린 우동
반만 고양이

운도형 밴드
난닝구머스마
상두야2차가자

천국의 계란
추적60인분
체험 살해현장
닭큐멘터리
최양을피하는방법
무엇이든 물어뜯어보세요

투다리스머프
농약먹구쿠우
곰탕재료푸우
뉴 그랜다이져XG
피자헉
벼락식혜
꼬출든낭자
다이야본드
게또라이
켈로그콘 프로토스

이웃집 또털어
발광머리 앤
생갈치1호의 행방불명
센과 치히로의 생사불명
폭행 몬스터
신밧드의 보험
카드값줘 체리
카드깡 체리
개구쟁이 데니스로드맨
홈런왕 편승엽
축구왕 숏다리
세일러묵
화투캡터 용녀
피부암 통키
아줌마가 대왕
피구왕 한무
짱구는옷말려
북한탐정 김정일
중년탐정 김전일
아기공룡 둘째
무즙 파워레인져
백살공주와 칠순난장이
헨델과 그랬대
개구라 왕눈이
달려야하니?
헨델과 그러지마세요

바람과 함께 살빠지다
니이모를 찾아서
항문의영광
황홀해서 새벽까지
달마다 하자
글래머웨이터
털밑썸씽
번지점프중에 하다
라이언 일병과 하기
인정상사정할수밖에 없다
살흰애 추억
살인의 추석
역기드는 그녀
여운계다 (여우계단)
7옥타브 고양이
양들의 메밀묵
라이언 일병 더하기
바람의 점심
마약파리 소녀
글루미가 먼데이
오즈의 맙소사
난니가지난여름에한일따윈관심도없다
F킬라들의 수다
반지의 제길
나는네가지난여름에한일을 아직도 모른다
가문의 영광굴비
광복절반사
동갑내기 가장하기
결론은 미친짓이다

여보, 보일러댁에 아버님 놔드려야겠어요
여자라서 햄볶아요
둥근해가 떡썹니다
백마타고 온 환자
고객이 ko 할때까지
똥꼬에 마요네즈 뚜껑 끼워 별똥 싸자


귀를기울이면 2010-12-28 00:17   좋아요 0 | URL
내오늘안으로 빚갚으리오.. 제가 좋아하는 배웁니다. 이 말 하는 친구도 좋아하죠 ㅋㅋ

잘잘라 2010-12-28 11:07   좋아요 0 | URL
우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이를 우째. 내오늘안으로 빚갚으리오, 뱃살공주, 안졸리나졸려, 니콜키크드만... ㅋㅋㅋㅋㅋ

herenow님 대에~박!
덕분에 감기 다 나았습니다.
아자아~ 화이팅!!!!!!!!!

양철나무꾼 2010-12-28 01: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낄낄거리는 건 만병통치약인가 보군요~^^
빨리 쾌차하시길 빕니다.

잘잘라 2010-12-28 11:08   좋아요 0 | URL
양철나무꾼님도요^^

감은빛 2010-12-28 14: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런 감기 걸리셨군요!
어서 나으시길 바랍니다!
한동안 바빠서 못들어왔다가, 오랫만에 와봤습니다.
일전에 제안주신 거에 대한 답변.
굉장히 늦게 답변드렸습니다!(예스!)
죄송하고 또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