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보랏빛 소가 온다 - 광고는 죽었다』

  세스 고딘 | 이주형, 남수영 | 2004년2월 | 재인


『보랏빛 소가 온다2 - 보랏빛 소를 만드는 방법』

  세스 고딘 | 안진환 | 2005년7월 | 재인










제목 : 보랏빛 소가 온다더니

지은이 : 잘잘라


보랏빛 소가 온다더니

오긴 왔지.

오긴 왔는데 뭐, 잠깐이더군.

그 소가(소떼가)

보랏빛으로 왔다가

보랏빛으로 살면서

보랏빛 소를 낳고,

또 보랏빛 소를 낳고,

계속 보랏빛 소를 낳아서,

세상을 보랏빛으로 물들이기까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어.

이제는 핑크 펭귄인 거지.

산 넘고 바다 건너 온

핑크 펭귄을 만나러

워쪄?

같이 갈텐가?

말텐가?

정하드라고!

시간 얼마 안 남았응게

서둘러야 써.

알아들언?


2022년 4월 28일 목요일




『핑크펭귄 - 완전히 새롭고 전혀 다른 그 무언가!』

  빌 비숍 | 안진환 | 2021년4월 | 스노우폭스북스


원제 : The problem with penguins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22-04-28 16:4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보랏빛 소 그리고 핑크 펭귄...그리고 그 다음은 뭐가 올까요?^^
어떻게 이렇게 딱 맞아 떨어지는지? 놀랍습니다ㅋㅋㅋ

잘잘라 2022-04-28 20:14   좋아요 2 | URL
^^나무님을 뵈니까, 다음엔 어쩌면... 움직이는 소나무나 날으는 장미?? 아.. 안되겠네요. 가시 많은 장미가 막 날아다니고 그러면 안 될 것 같아요. -..-;

mini74 2022-04-28 20: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파란 사자와 빨간 고래가 이루어질 수 없는 절절한 사랑을 하는 이야기를 듣고싶습니다 잘잘라님 ㅎㅎㅎ

잘잘라 2022-04-28 21:26   좋아요 1 | URL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었기에에에 음음음~ 우선 노래를 한 자락 음음 미니님😅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은 1907년 스웨덴 스몰란드 지방의 작은 도시 빔메르뷔에서 태어나 2002년 스톡홀름 달라가탄 자택에서 생을 마감했습니다.˝(5쪽)


‘자택에서 생을 마감했습니다.˝

나의 꿈,
자택에서 생을 마감하고싶다.
지금 죽을 수 없는 이유다.
꿈을 이룰 수 있을 지 없을 지 죽어봐야 알겠지만,
일단 내가 할 일은 하고봐야지.
집을, 내집을 짓자!
돈을 벌자!
땅을 사자!

아무튼 이런 나도 ˝폭력에 반대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산책 아니고 산 책.
산책 좋은데 산 책은 더 좋다.
산책도 하고,
산 책 목록도 남기고,
그래서 특별한 오늘, 2021년 3월 2일 화요일 오후 5시.

열이틀 모자란 석 달 만에 장사 재개.
아침부터 에스프레소 더블로 들이켰더니 손이 덜덜.
아는 손님들 반가운 얼굴 보면서 실몃실몃 웃고 있는 나 발견.
오~ 심장, 아직 쏴라있네!
반가우이^^!

4시 이후, 손님이 없다.
손님 없다고 문 닫을 수도 없고,
장사는 역시 매여있는 직업이라 답답하다.
답답할 땐 뭐? 책!

《소설을 쓰고 싶다면》을 읽는다. 소설을 쓰고 싶냐고? 아니라고요. 어렵고 말고를 떠나서, 아니, 가능 불가능을 떠나서, 열 아홉 살 이후로 한 번도 소설을 쓰고 싶은 적이 없다구요. 그럼 왜 이 책이 최근에 ‘산 책‘ 목록에 들어있냐면, 뭔가를 하고 싶어하는 사람, 뭔가에 의욕이 있는 사람, 이 단어를 쓰고 싶진 않지만 뭐, 그래 뭐, 어쩌겠어 달리 쓸 만한 말이 없네 그랴, 암튼 그래, 그니까 거시기, 요즘 특히나 찾기 힘들어서 귀한 몸값 자랑하신다는 그, ... 아 그래, 자, 자, 알았다구 알았어, 그러니까 후우, ...꿈이 있는 사람 말이지, 그런 사람에 대해 알아보고 싶다는 거지. 꿈!

엄마의 꿈이 궁금했어.
아버지의 꿈도.
시어머니의 꿈도.
나의 꿈,
당신의 꿈도.

내가 아무리 궁금하고, 알아보고 싶다 한들 그 꿈이란 게 있어야 말이 되는 거더란 말이지. 여기서 곧잘 막혀. ˝엄마, 어릴 때 꿈이 뭐였어?˝ 하고 물어봐. 십중팔구 금방 대답을 못 해. 다음 질문이 너무 뻔하잖아? 그래서 꿈을 이뤘냐 또는 왜 못 이뤘냐. 그러니 그저 ˝먹고 살기 바빠서 꿈 그런 거 없었다˝는 대답이나 듣고 말겠지. 하지만 그렇지 않아. 그렇게 간단치 않다고. 인내심을 가지고(얼마간의 전략 전술 기획력에 다정함도 있다면 더할나위 없겠고) 끈질기게 파고들어가면 분명히 찾아낼 수 있어. 분명히!

혼자서 너무 여러 사람의 꿈을 찾다보니 힘에 부친다. 둘의 꿈을 하나로 합치... 합칠 수가... 합친다는 게 말이 되나? 아무튼 합쳐서, 둘이서 꿈 하나를 찾기로 했는데, 아무리 봐도 동상이몽 같다는 의심이 시간을 갉아먹는다. 흠.. 결단이 필요해서, 또, 하늘을 본다. 구름이 잔뜩인데, 조금 보이는 파란 하늘이 구름보다 더 높다. 늘 그랬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21-03-02 20:29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오, 북카페 운영하시나 봐요.
역시 코로나 땜에 오픈하기가 어려우셨나 보군요.
암튼 심장이 솨라있는 거 확인하셨으니 다행임다.
백신 접종도 시작됐으니 앞으론 계속 오픈의 나날만 있었으면 좋겠네요.
목록주점 이름이 좋네요.^^

저 <엄마 친정엄마 외할머니> 표지 그림이 참...!

잘잘라 2021-03-02 23:39   좋아요 2 | URL
맞죠. 《엄마 친정엄마 외할머니》 표지 그림 참.. 짠해요. 덕분에 엄마랑 영상 통화를 자주하게되서 좋기도 하고, 잔소리도 많이 듣게되서 싫기도 해요. ㅎㅎ
스텔라케이님 따뜻한 마음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따끈한 차 한 잔 나누고 싶네요. 🫖

scott 2021-03-03 00:30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스텔라 케이님 말씀에 동감 1人! 봄에는 손님들이 4시이후에도 꾸준히 오길 바랍니다 목록주점에 가면 오늘 읽을책 목록 주르륵 뽑아주나여 ^ㅎ^

잘잘라 2021-03-02 23:45   좋아요 2 | URL
scott 님 고맙습니다. 읽을 책 목록 말고, 맛있는 커피 줄줄줄 뽑아드립니다. 👌👌👌
 

2021. 2. 8. 월요일

대낮 [목록주점] OPEN

~낮이나 밤이나, 그들이 가지고 다닌 것들~


어젯밤, 기어이, 잃어버린 악몽을 찾아내서, 다가오는 밤이 지긋지긋한, 지금은 대낮 열 한 시 사십 륙 분,에 깨달은 사실은, 잃어버린 목록을 작성할 게 아니라, 잃어버리지 않은 목록을 작성해도 되는 지점이라는 것인데, 잃어버리지 않은 걸로 목록,씩이나 만들 수 있다면야, 흐으, 그래 더 해봐야겠지. 흐으. 시작은 해봐야지. 그래 뭐. 이판 사판 정신부터 챙기는 거지 뭐. 이판 사판 공사판, 간만이여, 허, 이판 사판 공사판, 배에 힘 주고, 이판 사판 공사판!!


『그들이 가지고 다닌 것들』

『The Things They Carried』

















그들이 가지고 다닌 것들은 책으로 보고,

내가 가지고 다니는 것들은 공책에 담고,

니가 가지고 다니는 것들은 니가 알아서 하세요.

각자 가지고 다닐 거 챙겨서

같이 걸어갑시다.

네.

단 하나의 규칙.

떠맡지 않기.

떠맡기지 않기.

(죽기 직전에는 예외, 죽을 때까지 같이 간다는 보장은 없겠지만, 아무튼)


오늘 내가 챙긴 거,

   1. 사무소 개설 신고 접수증.

   2. 공책, 연필.

   3. 가위, 풀.

   4. 스마트폰.

   5. 지갑.

   6. 웃긴 그림.

   7. 빨주노초파남보.















『왜 욕을 하고 그래』

『손경희의 수제청 정리노트』

『손경희의 수제청 정리노트 2』

『THE POSTER BOOK』

『그래서 특별한 사진 읽기-제2의 비비안 마이어를 찾아서』





댓글(5)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1-02-08 13:3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팀 오브라이언의 <그들이 가지고 다닌 것들>
은 참 좋았는데 후속작인 <카차토>는 생각
보다 그렇더라구요.

작년에 사서 바로 읽기 시작했는데 왠지 뜬
구름 잡는다는 생각에 보류해 두었네요.
그래도 일단 시작은 했으니 다 읽긴 해야겠죠?

몇년 전에 비비안 마이어의 사진 책들이 나올
적에 많이 만났던 것 같습니다.
찍을 적에는 그닥 의미를 두지 않고 찍은 사진
들이 훗날 재평가를 받게 된다는 점이 참 놀랍
더라구요.

잘잘라 2021-02-08 14:23   좋아요 4 | URL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읽다 말고 읽다 말고 너무나 여러 번 읽다 말고 하다가, 잃어버린 시간을 찾다가 잃어버리는 시간이 더 많아지는 지점을 한참이나 지난 뒤에야, 중고 시장에 내다 팔았어요. 산 것도, 판 것도 다 이웃님들 덕분이예요.
『그들이 가지고 다닌 것들』은, 그죠, 참 좋죠,
『그들이 가지고 다닌 것들』이야말로, 알라딘 친구님들 덕분에 읽은 책이예요.
레삭매냐님 감사합니다. *^________^*

붕붕툐툐 2021-02-08 20: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잘잘라님 사무소 개설 하십니까? 축하드려용!!
<왜 욕을 하고 그래> 넘나 귀엽네여~ㅎㅎ

잘잘라 2021-02-08 22:40   좋아요 1 | URL
˝왜 욕을 하고 그래에~˝ㅎㅎ 귀여워서 주문했어요.
사무소 개설..을, 엄마 다음으로 붕붕툐툐님께서 축하해 주셨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바람이 엄청 차요. 따뜻한 밤 보내시길~~

붕붕툐툐 2021-02-09 14:33   좋아요 1 | URL
앗!! 영광입니다. 이렇게 된 김에 잘잘라님 사무소 번창을 위해 응원하는 1인이 되겠습니당!!😊
 

2021. 2. 7. 토. 잃어버린 악몽
[목록주점]OPEN
~잃어버린~

1. 뭘 잃어?
2. 누가 잃어?
3. 찾아야 해? 찾고 싶어?

4. 잃어버린 걸 언제 알았어?
5. 잃어버린 걸 알고 난 다음 날, 다음 날에도 계속 그래?
6. 찾으면, 뭐가 달라?

잃어버린 건 찾아야지.
잃어버린 줄도 모르고 살다보니 정말 남아나는 게 없네.
이러다 너도 잃어버리게 생겼어.
이러다 나도 잃어버리게 생겼다구.
그렇게 잃어버리는 걸 당연하게 생각했다가는 진짜 어휴 얘! 할 말도 다 잃어버리겠다 얘. 말까지 다 잃어버리고 나면 얘! 정말 지루해서 지구 멸망 현실 완성 끝판왕 싹쓸이 그 꼴을 보는 거지 뭐. 흐믓한 거지 뭐.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그러지 마.
잃어버린 이름을 찾아서? 어휴 지루해.
잃어버린 책을.. 책을 잃어버리다니! 대역죄! 반전이군.
잃어버린 어린이.. 어린이? 어린이를 잃어버리다니. 난처하군. 곤란해. 심각해. 위험해. 이건 아니지.
잃어버린 땅..
잃어버린 집..
잃어버린 마당..
잃어버린 화단..
잃어버린 뒤꼍..
잃어버린 대문..
잃어러린 담장..
잃어버린 골목..
잃어버린 바깥..
바깥!
그래 이거다.
바깥으로 하자.
바깥을 찾아서
바까틀 찾아서
바까츨?
바까틀?
바까슬..
그냥 두 글자가 낫네.
바깥.
































*

*

*

2021. 2. 8. 월요일 11:45

기어이, 잃어버린 악몽을 찾아내서, 다가오는 밤이 지긋지긋한 대낮 열 한 시 사십 륙 분에 깨달은 사실은, 잃어버린 목록을 작성할 게 아니라, 잃어버리지 않은 목록을 작성해도 되는 지점이라는 것인데(잃어버리지 않은 걸로 목록,씩이나 만들 수 있다면야, 흐으, 그래 더 해봐야겠지. 흐으. 시작은 해봐야지. 그래 뭐. 이판 사판 정신부터 챙기는 거지 뭐. 이판 사판 공사판!!! ㅋㅋ

『그들이 가지고 다닌 것들』

『The Things They Carried』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21-02-08 09:0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ㅎㅎ목록주점 오픈하셨네요.
전 잃어버린 술....ㅋㅋㅋ
잃어버린 바깥 좋아요~(근데 자꾸 보니 바깥 글자가 너무 이상해 보여요. 원래 이렇게 썼던가? 갑자기 낯설어짐..)

잘잘라 2021-02-08 10:23   좋아요 2 | URL
붕붕툐툐님 잃어버린 술.. 찾지 마세요. 찾지 마세요. 진심!

바깥. 지금 바깥에 햇빛이 아주 그냥 끝내줘요. 뭐라도 널어놓고 싶네요. 바짝 마를 것 같아요. 바짝 바짝. ㅎㅎ ^_____^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