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 살, 도쿄
오쿠다 히데오 지음, 양윤옥 옮김 / 은행나무 / 2008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스무 살. 이제 며칠 후면 될 나이이기에, 그리고 갓 성인이 된 나이를 의미하기에 나에겐 더 큰 의미를 가지지 않나 싶다. 이제 막 입시를 끝내고 대학생이 되기 위해, 또는 사회인이 되기 위해 나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학생 때에는 분명한 목표가 있었다. 성적 향상을 통해 더 높은 내신을 얻는 것, 그리고 스펙을 열심히 준비하는 것. 그런데 성인이 되고 그러한 의무들에서 해방되니, 스스로의 성공을 위해 이제는 스스로 목표를 세우고 그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을 새로이 시작해야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 때에는 열심히 공부하고 지금 시기에 흥청망청 놀 수 있겠거니, 생각했다. 물론 그러고 있다. 하지만 아무 생각 없이 그러는게 아니라 몇 가지 고민을 머리에 안고 있어야 했다.

 

 앞으로 돈은 어떻게 벌어야 하나? 대학교에서 학점을 잘 따야 할텐데, 과연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겠는가? 모임이 있다면 어떤 사람들을 만나야 하는가? 이제 막 사회로 발을 내디뎌야 하는 스무 살이라는 나이는 어른들에게는 한창 청춘의 나이로 보이겠지만 내게는 이제 막 둥지를 벗어난 새와 같은 입장이었다. 어미가 주던 먹이를 먹는 단계를 넘어서 이제는 직접 먹이를 구하고, 포식자를 피하고 생존을 해야 하는 것이다.

 

 스무 살, 도쿄는 그간 나와 큰 인연을 맺어왔다. 고1 말 때 읽었던 이 책은 당시 세 번 읽고, 고2 말 때 다시 읽고 결국 깊은 여운이 남아 대학교 원서 제출 때 내가 인상깊게 읽어서 청춘이라는 점에 대해 깊게 고민하게 했다는 내용 등을 적게 하였다. 수시 원서에서 대부분 합격한 것으로 보아, 이 책도 꽤 공헌을 하지 않았을까?

 

 주인공 청년의 이십대 중에서 일부분 씩 조명하여 파트별로 이야기를 써낸 책. 일대기로 순서가 정리된 건 아니었지만, 이제 막 부모로부터 벗어나 자취를 하며 공부하고, 광고 회사에 입사해 카피라이터로써 자리잡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려낸다. 새내기이기에 상사가 막 굴리는 때도 있었고, 버블 경제에 힘입어 많은 돈을 벌기도 한다. 부럽게도 연애도 하게 된다. 이렇듯, 고생 끝에 낙이 온다는 것처럼 사회에 나가기 위해 다양한 경험을 했던 그는 청춘을 무기로 성공을 얻게 된다.

 

 내 이십 대를 이런 책으로 써낸다면, 과연 어떤 순간이 이렇게 재미있게 기록될 수 있을까? 그러기 위해서는, 아마도 다양한 경험을 해보는 것이 가장 중요하리라 생각한다. 이제 막 첫발을 내디딘 시기이며, 아마 대부분 실패가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그런 실패를 이겨내고 계속 노력한다면 얻는 것이 있으리라. 주인공 히사오의 삶처럼, 젊음을 통해 멋진 인생을 꾸려나가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