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ging Box of Books (Paperback)
테리 디어리 지음 / Scholastic / 2009년 9월
장바구니담기


앗 시리즈 국내판은 아이가 3학년 때 50권 시리즈로 구매했었어요. 시간이 날 때 마다 읽었고, 과학에 대한 책을 좋아하는 계기가 된 책 시리즈었기에 구입을 벼르고만 있었던 이번 원서 20종 70%할인 세트는 정말 고마운 기회였습니다.

Deadly Diseases (Paperback)의 경우는 초등 시절 긴 장문의 독후감을 남겼던 글인데요. 최근에 원서를 읽고 쓴 독후감과도 비교해 볼 수 있어 좋았어요. 실제 원서와 번역본을 비교해서 읽어보기에도 좋구요.

Deadly Diseases (Paperback),
[최근 이 원서 독후감 일부 중에서 ]-
질병이란 참으로 무서운 존재다. 생명체의 진화 단계에서, 생명에서 오히려 무생물로 퇴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바이러스라는 존재는, 극한의 상황에서도 죽지 않고 생명의 씨앗을 품고 있다가 다른 생명이 등장하자마자 생명 활동을 시작하고, 또 죽음에 이르게 하니 말이다. 이들이 숙주 내에서 기생만 하는 것이 아니라 구지 숙주를 죽음에 이르게 하면서 자손을 퍼뜨리는지 모르겠다. 이 음흉한 바이러스들은, 항상 도처에서 도사리면서 언제쯤 이 인간이란 존재를 말살시킬 수 있을까, 웃으며 생각하고 있을 것이다.

http://blog.aladin.co.kr/781058144/4459125

짬날 때 마다 읽을 수 있어 좋았던 시리즈입니다. 영어원서 읽기 경우도 아이들이 세계명작 등을 읽을 시는 쉽게 읽어내는 경우를 볼 수 있는데요. 이야기의 흐름을 이미 알고 있어 배경지식으로 활용이 가능해 좋은 독서가 되는 것 같아요.
과학을 좋아해서 평소 알고 있는 지식이 있는 경우 더욱 흥미롭게 다가갈 수 있어 좋은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