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네의 일기 - 완전판 문학사상 세계문학
안네 프랑크 지음, 홍경호 옮김 / 문학사상사 / 199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네의 일기는 예전에 만화책으로 읽어본 적이 있는 책이다. 그 때 나는 독일 나치 당의 비인격적인 행위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고, 그 중 이 책도 내게 깊은 느낌을 가져다 주었다. 출간 당시 이 책은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을 것이다. 이 이야기는 결코 소설이 아니기 때문이다. 한 소녀가 독일을 피해 은신 생활을 하면서도 슬픔을 잊지 않고 명랑하게 자신의 삶을 그려낸 삶을 보면, 아무리 힘든 은신 생활일지라도 사소한 것 하나가 모두 행복하게 보이기까지 한다. 하지만, 안네의 일기의 결말은 슬프다. 아유슈비츠에서 장티푸스로 죽어가는 누나를 보면서 같이 죽은 안네야말로 가장 안타깝게 죽은 이들 중 하나였으니 말이다. 

당시의 상황을 보았을때, 안나는 누나인 마르고트 언니의 죽음만 보지 않았을지라도 영국군의 상륙까지 버틸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 연합군은 빠르게 밀고 올라왔고, 엄청난 정신력으로 버텨온 독일일지라도 엄청난 재화와 기술력으로 무장한 연합군 앞에서는 버텨낼 수 없었으니 말이다. 나는 매우 궁금하다. 왜 하필 유대인이었을까? 내가 알고 있는 설명에 따르면, 히틀러는 당시 고리대금업등으로 유명한 유대인이 부자였기에 독일 사람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었기에 그들을 희생양으로 이용했다는 설도 있다. 그리고 우생학을 이용해 스스로를 유리하게 이끌어나갔다. 나는 질문을 던지고 싶다. 그 자신이 유태인의 후손이었으면서 왜 유태인을 공격해야만 했는가? 그는 유태인 태생으로 유태인 구역에서 자라났다. 하지만, 어떤 설명을 읽고서 알았다. 그들은 욕심 많은 당시의 유태인들로 인해 상처를 받았던 것이다. 

이 히틀러의 유대인 콤플렉스로 인해 이 순수한 소녀도 죽어야만 했다. 일기장을 키티라 부르며, 정말 친구처럼 여겼던 이 소녀는 이 지구상에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하지만, 그녀의 이야기를 기록했던 일기장은, 사람들에게 당시의 끔찍한 상황속에서도 낙관적으로 살아간 사람이 있었다는 것을 알려준다. 이 책은, 마치 공활한 바다 위의 난파한 사람들에게 있어 부표와 같은 존재라 생각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