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 쫓아내기 작전 사각사각 책읽기 1단계 시리즈 6
키디 베베 지음, 김주경 옮김, 안느 빌스도르프 그림 / 주니어김영사 / 200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어렸을 적에는, 혼자 자고 있을 때 더 껌껌한 곳에서 무서운 귀신이 나올까봐 걱정했던 나였다. 그 당시에 처음 보았던 공포 영화로 인해 혼자서 한참 벌벌 떨었었다. 그러다가 상상력이 현실이 되어, 금방 귀신이 내 눈 위로 얼굴을 들이미는 것만 같았다. 하지만 마음속으로 계속 괴물은 없다. 괴물은 없다라고 주문을 외우니 정말 그 귀신이 사라지는 것이 아닌가? 그 다음부터는 공포영화를 본 밤을 제외하고는 귀신이 등장한 날이 없었다. 

아마 이 책 속의 주인공은 늑대를 가장 무서워했나 보다. 밤에 잘 때마다 늑대들이 등장해 소년을 겁주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엄마 덕분에 힘을 얻는 소년. 그 다음에는 괴물이 나타나도, 괴물 친구들이 나타난다고 하더라도 쉽게 잠을 잘 수가 있었다. 그리고선 두려움이란 나쁜 감정이 사라졌던지, 그 다음부턴 괴물들이 등장하지 않았었다고 한다. 

이 책은, 어릴 적에 등장하는 괴물들을 쉽게 이겨내라고 아이들을 위해 선물로 쓴 책인 듯 싶다. 앞으로도 혹시 모르니 두려움이 생긴다면 계속 마법의 주문을 외워야 겠다. 

"너 따위는 두렵지 않아! 남을 겁주기밖에 할 줄 모르는 이 쓸모없는 괴물 같으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