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희망을 버릴 때가 아니다 - 우리 시대와 나눈 삶, 노동, 희망
하종강 지음 / 한겨레출판 / 200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맙습니다. 이 책을 펴내 주셔서... 이런 우리네의 슬픈 현실을 깨닫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신의 가는 길이 어떤 길인지, 어미가 말을 해줘도 잘 모를터인데, 세상살이가 이러하고, 이런 투쟁같은 삶속에서 걸어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셔서요.  

6학년짜리 아이는 이 책을 읽으며, 밤새 손에서 떼지를 못했습니다.  뉴스속에서 보던 세상은 아주 일부분이었다는 알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이 책을 읽으며, 생생하게 보여주고, 들려주는 이야기는 알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감추어져 있던 진실, 비밀처럼 말입니다.  때로는 알면서도 외면하고,  때로는 몰라서 모르고 왔던 그 진실들을 낱낱히 만나보면서 눈물이 멈추지 않았습니다. 가슴에 응어리가 진 것이 속울음을 내내 울게 했습니다.  

내 아이 눈빛이 생생하게 살아났습니다.  세상을 바꾸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이 힘든 이들을 위해 나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 

'하루 아주 적은 돈을 받고 일하는 품팔이로 동전을 모아 저자분께 짜장면을 대접했다는 말에 눈물맛이 느껴지는 귀한 짜장면이었겠구나'했습니다. 그 이야기를 할 때 내 아이도 흔들리는 눈빛이었으나, 담담하게 책 속의 여러 이야기들을 내게 해 주었습니다.  저는 아이 말을 들으며 눈물을 훔쳐내기 바빴습니다. 저는 책의 남은 분량이 있었으나, 그렇게 내 아이에게 많은 이야기를 들으며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 희망을 버릴 때가 아니야'라고 되뇌이면서요.  

자녀가 공부때문에 힘들어할 때, 방황할 때 이 책을 보여주시길 권합니다.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그들의 삶을 잠시라도 겪어보라고 넌즈시 건네 주시길...  방황하는 아이들에게 자신만의 안위만을 생각해서 될지... 부모가 말 못했던 힘들기만 했던 행보를 그들도 조금은 이해하게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