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이주노동자들의 시를 엮은 책이다. 이주노동자들이 네팔어로 시를 쓴 것을 번역한 시집인데... 번역이 시의 맛을 정확히 전달할 수는 없겠지만, 그럼에도 이 시집에서는 네팔 이주노동자들의 삶과 정서를 느낄 수 있다.


  이주노동자. 그들이 우리 사회에서 힘들고 어려운 일들을 하고 있음에도 많은 차별에 시달리고 있기도 한데...


  이 지구상에 유독 사람들에게 국경이 강력하게 작동을 해서, 사람들을 편 가르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 그럼에도 국경을 넘어 많은 사람들이 이주하고 있고, 우리는 모두 유목민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한 곳에 정착해 살아가기가 점점 힘들어지는 세상이다.


  이럴 때 이주노동자들의 생활, 감정을 담은 시를 읽는 것도 좋다. 그들의 정서를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시집에 실린 시 중에서 '외국에서 만난 동생'이라는 시가 있는데, 그 시의 마지막 부분에 이런 말이 나온다.


사람이 되려면 낯선 나라에 가야 하는구나 / 자신을 알려면 또 자신의 의무를 이해하려면 / 낯선 나라에 가야 하는구나 / 자신의 나라를 그리워하고, 사랑하려면 / 나라를 떠나봐야 하는구나

(씨꾼 아수, '외국에서 만난 동생' 부분. 47쪽)


낯선 나라에서 고생을 하면서 자신을 다시 생각하게 되는 일. 이것이 긍정적이면 좋겠지만, 조국보다도 더 열악한 현실에서 자신을 깨닫게 한다면, 이주노동자들의 현실이 그리 녹록치 않음을 알 수 있다.


적어도 그들이 사람다운 생활을 하도록 해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슈퍼 기계의 반란'이란 시에 이런 구절이 있다. 


삶이 이토록 어려운 시기가 도래해서 / 이제는 당신 기계의 족쇄를 차고 / 슈퍼 기계가 되어서 움직이고 있어요 / 그럼에도 / 땀을 흘린 대가로 / 왜 무시를 당해야 하나요? / 내 자존심에 / 왜 상처를 받아야 하나요?

(니르거라즈 라이, '슈퍼 기계의 한탄' 부분. 73쪽)


이러면 안 되는 거다. 노동자들 없이 어떻게 산업이 돌아갈 수 있겠는가. 노동 없이 우리 삶이 유지될 수 없는데, 우리는 노동을 천시하고, 노동자를 무시하고 있으니, 이러면 안되는 거다.


특히 이주노동자들을 이렇게 무시하면 안 된다. 그들이 우리 산업에 꼭 필요한 존재가 된 지도 꽤 오래되었는데...


이런 시를 비롯하여 네팔의 문화를 알 수 있는 시들, 그리고 이주노동자로서의 신산한 삶이 나타난 시들이 많이 수록되어 있다. 읽어보면 좋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3-05 09:0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소개해주신 두 편만 읽었어도 정서가 확 느껴지네요. 출판, 기획의도가 궁금해지는 시집입니다. 소개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kinye91 2021-03-05 09:39   좋아요 1 | URL
이주노동자의 정서를 잘 느낄 수 있는 시집이에요. 읽으면서 박노해의 노동의 새벽이 생각나기도 했고요.

붕붕툐툐 2021-03-05 23:2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대박! 이 책 기획한 사람 상주고 싶네요~ 넘넘 읽고 싶어요!! 좋은 책 소개 감사해요!!

kinye91 2021-03-06 08:50   좋아요 2 | URL
맞아요. 좋은 기획이에요. 번역한 사람도 고생했고요.

감은빛 2021-03-06 08:1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삶창에서 삶창 다운 책을 냈군요. 삶창이 오래 책을 낼 수 있는 첫 기반을 만든 게 바로 이주노동자와 이주 여성 이야기를 다룬 [말해요, 찬드라] 였죠. 이 책이 없었다면, 잡지사 <삶이 보이는 창>이 지금과 같은 출판사로 살아남기 어려웠을 거예요. [아빠, 제발 잡히지마] 도 다시 읽어보고 이 시집도 읽어봐야겠어요.

kinye91 2021-03-06 08:51   좋아요 2 | URL
감은빛 님 글을 보니, [말해요 찬드라]와 [아빠, 제발 잡히지마]를 읽었을 때 감정이 되살아나네요. 삶창이 꾸준히 좋은 책을 내면서 살아남았으면 하는 마음이에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03-06 08: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박찬욱 감독의 영화에 나오는 그 분, 찬드라 말씀하시는 건가봐요. 꼭 찾아봐야겠어요^^

감은빛 2021-03-06 09:02   좋아요 2 | URL
네, 북사랑님. 아마 박찬욱 감독이 그 책을 통해 이야기를 접하고 영화를 찍었겠죠. 책에는 그 외에도 우리 사회에서 일어났다고 생각하기 어려운,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사례들이 많아요. 반성해야 할 아픈 현실들입니다. ㅠㅠ

얄라알라북사랑 2021-03-06 10: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삶창.....이름도 아름다운 출판사네요. 여기저기 도서구입 신청 많이하는데 삶창 책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