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의 변호사 존 그리샴 베스트 컬렉션 9
존 그리샴 지음, 정영목 옮김 / 시공사 / 2005년 8월
평점 :
품절


집을 잃고 거리에서 살아가야 하는 무수한 사람들이 넘쳐나는데 그들을 밀어내려고만 하는 정부와 그런 정부의 등을 업고 상업적 이득을 보려는 미국 사회의 모습을 아주 생생하게 그리고 있다. 노숙자들의 현실에 대해서는 거의 르포에 가까울 정도로 아주 사실적이고, 그에 대한 법률적 문제들도 어렵지 않으면서도 재미있게 써나갔다. 선정적이지 않고 차분하게 문제를 파해치는 능력도 좋은데, 소설로서의 긴장감이나 리얼리티가 조금 아쉽다. 법과 정의는 노력하면 살아날 수 있다는 주제의식도 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켄터키 후라이드 껍데기 오늘의 청소년 문학 1
셔먼 알렉시 지음, 엘런 포니 그림, 김선희 옮김 / 다른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디언 보호구역 안에서 가난하게 살아가는 장애아가 야심찬 도전을 하면서 새롭게 자신의 능력을 키워나간다는 내용의 청소년소설이다. 이야기 구조는 전형적인 청소년 소설의 틀을 벗어나지 않는데, 말투와 행동이 그런 조건에서 자라난 아이의 모습 그대로를 생생하게 보여준다. 중간중간 곁들여놓은 그림들도 등장인물들과 상황을 이해하기 쉽고 웃음을 지을 수 있게 잘 그려졌다. 나름 잘 차여진 이야기이기는 한데, '인디언만의 틀을 벗어난 백인들 사회 속으로 도전해봐라'는 식의 은근한 백인우월주의를 인디언의 눈으로 드러내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녕, 베할라 - 누가 이 아이들에게 착하게 살라고 말할 수 있을까
앤디 멀리건 지음, 하정임 옮김 / 다른 / 2011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쓰레기더미에서 살아가는 가난한 아이들이 우연하게 어떤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엄청난 일들을 아주 유쾌하게 그리고 있다. 헐리우드 영화에서 많이 봤음직한 뻔한 이야기이기는 한데, 부패로 얼룩진 사회와 빈민층의 현실이 생생하게 그려져 있고, 이야기도 군더더기 없이 유쾌하고 빠르게 진행되서 읽는 재미가 솔솔하다. 정치적이고 사회적인 주제를 다루면서도 가볍게 얘기를 풀어가고, 식상한듯 한 내용이면서도 뻔하게만 이야기가 흐르지 않는 적절한 균형이 매력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기여 잘 있어라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79
어니스트 헤밍웨이 지음, 김욱동 옮김 / 민음사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차 세계대전에 직접 참여했던 헤밍웨이 본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쓰여진 전쟁 속에 피어난 사랑이야기다. 과거 헐리우드 영화에서 흔히 보여지는 마초들의 전쟁과 사랑 얘기다. 반전 메시지를 강하게 풍기면서도 소설 속의 전쟁은 잔혹함이나 비인간성보다는 스릴과 서스펜스가 너무 강하고, 그 속에서 피어나는 사랑은 마초적 남자에 순종하는 수동적 여성과의 낭만적 사랑으로 넘쳐난다. 헤밍웨이가 20대 시절에 썼던 초기작이라서 그렇다치더라도 등장인물들의 대화 수준도 너무 웃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포리스트 카터 지음, 조경숙 옮김 / 아름드리미디어 / 2003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산 속에서 인디언 출신 할머니 할아버지와 살아가면서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며 어울려사는 삶을 몸으로 배워가는 한 소년의 이야기가 감동적이다. 제3자의 시선으로 인디언의 정신과 삶을 바라보는 것이아니라 당사자의 입장에서 그 정신과 삶을 몸으로 익혀가는 과정이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생생함이 장점이기는 하지만 소설로서는 너무 단순한 이야기구조와 지나치게 분명한 선악구도가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