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색 치마를 입은 여자
이마무라 나쓰코 지음, 홍은주 옮김 / 문학동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름 독특하게 행동하는 한 여성과 친해지고 싶어서

나름 기발하게 행동해서 그를 관찰하는 내용이다.

뭔지 모르겠지만 뭔가 있을 것 같은 분위기를 풍겨서

그 분위기에 취해 따라가다보면 별거 없이 끝난다.

조금 긴 단편소설 정도의 이야긴데

이야기를 조곤조곤하게 하면서 읽는 맛은 있다.

그걸로 끝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욕망 너머의 한국 고대사 - 왜곡과 날조로 뒤엉킨 사이비역사학의 욕망을 파헤치다
젊은역사학자모임 지음 / 서해문집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조선에서부터 삼국시대까지의 고대사는 부족한 사료의 틈을 상상력을 매운다.

그 상상력 속에는 중국과 일본에 대한 피해의식으로 굴절된 민족주의가 작용하곤한다.

그렇게 굴절된 한국고대사를 객관적으로 접근해서 바라보려는 노력의 산물이다.

논쟁적인 글들이지만 차분하게 학작적 대응을 하려는 노력이 돋보인다.

사이비 민족주의를 걷어내려는 노력이 빛나지만 민족주의에 대한 근본적 비판으로 나아가지는 못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견일기 1 노견일기 1
정우열 지음 / 동그람이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열다섯살 된 노견과 함께 지내는 마음을 표현했다.

살날이 얼마 남지않고 활력도 많이 줄어든 개와 함께 하는 시간들을 정감어리게 그렸다.

애정과 연민과 아쉬움과 애착 등이 곳곳에서 피어난다.

간결한 그림 속에 애정이 넘쳐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별걸 다 기억하는 - 어른이 추억 명작선
한지은 지음 / 보통의나날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70년대에 어린시절을 보내면서 간직했던 추억의 아주 생생하게 소환된다.

어디에 살든 거의 비슷한 경험을 갖고 살았던 이들에게 추억공감 100%를 선물한다.

단순히 그때의 소재를 꺼내놓는 것만이 아니라 그때 그 아이들의 정서까지 고스란히 소환한다.

제목 그대로 정말 별걸  다 기억해내서 놀라게만든다.

아련한 추억을 되새기며 재미있게 낄낄거리며 읽게된다.

특히 글 말미에 달아놓는 테그들이 압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행, 작품이 되다 - 밥장의 실크로드 예술 기행
밥장 지음 / 시루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v프로그램 촬영의 일환으로 실크로드를 따라가며 그곳의 현지문예인들을 만난 기록이다.

중국, 이란, 인도로 이어지는 여정을 그곳의 특색과 함께 소개하고 있다.

가는 곳마다 독특한 지역분위기를 잘 담아내면서

재치있는 글솜씨와 그림 및 사진으로 풀어놓고 있는데

너무 가볍게 스쳐지나가듯 정리돼 있어서 다 읽고나면 남는 건 별로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