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라지 않는 아이
펄 벅 지음, 홍한별 옮김 / 양철북 / 2003년 12월
평점 :
절판


자신의 딸이 정신지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난 후 그 문제에 대해 적응하고, 대처해가는 과정을 정리한 펄 벅의 글이다. 고통 그 자체를 삶으로 받아들이는 과정이 담담하게 쓰여지면서도 깊이 있는 성찰을 보여주고 있다. 당시 매우 보수적인 사회분위기 속에서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던 소설가가 자신의 이런 문제를 드러냈다는 용기에도 박수를 보낸다. 아주 감동적인 글이기는 한데, 얘기를 하다가 갑자기 끝나버리는 느낌이고, 짧은 글을 대신하기 위해 이 사람 저 사람들의 글을이 너무 많이 들어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록 눈 프리키는 알고 있다 블루픽션 (비룡소 청소년 문학선) 54
조이스 캐롤 오츠 지음, 부희령 옮김 / 비룡소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유하게 살아가던 한 가정에서 엄마와 아빠 사이가 심각해졌다. 그러면서 감수성이 예민한 딸이 그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약간 식상한듯한 10대 심리소설로 시작하더니 갑자기 엄마의 실종사건이 발생하면서 스실러로 변했다가, 막판에는 악마 같은 인간이 드러나는 공포물로 변했다. 그런데 그 변화들이 참 억지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나라 가게 마음이 자라는 나무 12
데보라 엘리스 지음, 곽영미 옮김, 김정진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07년 4월
평점 :
절판


에이즈 환자들은 넘쳐나는데 약은 모자란 나라에서 에이즈 걸린 고아들이 살아가는 얘기다. 아프리카 사회에 넘쳐나는 편견과 착취의 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흔하지 않은 책이다. 그리고 그런 현실을 넘어서려는 노력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져 있다. 장점이 돋보이기는 하지만, 콩쥐밭쥐를 읽는 듯한 조금 도식적인 얘기방식은 결정적 단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분홍바늘꽃 카르페디엠 15
질 페이턴 월시 지음, 햇살과나무꾼 옮김 / 양철북 / 200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차대전이 한창이던 때 런던의 한 복판에서 두 소녀와 소년이 만났다. 그 둘은 어른들의 모둠 없이 스스로의 힘으로 전쟁의 공포와 외로움과 힘겨움들을 이겨낸다. 조금 식상한 내용이다. 아이들의 시선에 맞춘듯 하면서도 어른의 눈높이 자꾸 느껴지기도 한다. 하지만 전쟁을 직접 겪었던 세대의 리얼함이 생생하게 살아았다. 그 속에서 느껴지는 치열함은 따뜻함을 전해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콜릿 레볼루션 미래인 청소년 걸작선 12
알렉스 쉬어러 지음, 이주혜 옮김 / 미래인(미래M&B,미래엠앤비) / 201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콜릿이 금지된 세상에서 초콜릿의 자유를 위해 싸우는 어린이 전사들의 얘기다. 좀 식상하다. 국민건강당의 파시즘적 통제에 맞서 어린 전사들과 동적적인 노인들과 몰락한 부랑자가 힘을 합쳐 레지스탕스 활동을 벌인다. 역시 식상하다. 기발한 재치와 노력으로 초콜렛을 몰래 만들면서 아이들과 어른들에게 초콜릿의 기억을 되살리며 혁명을 이끌어낸다. 정말 식상하다. 초콜릿의 자유를 위해 투쟁하는 이들이 맞서는 파쇼세력은 채소와 과일과 무가당 등의 건강한 먹거리를 강조한다. 이건 황당하다고 해야 하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