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동자상
국립청주박물관 편집부 엮음 / 솔출판사 / 2003년 11월
평점 :
절판


부처 곁에서 부처를 수발하는 다양한 동자상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만날 수 있다. 아이의 순수한 얼굴과 부처의 깨달음이 함께 어우러진 동자상은 모는 것만으로도 사람의 마음을 말아지게 한다. 화려하게 조명받지 못하는 동자상 속애서 해탈의 경지를 새롭게 느낄 수 있게 한다. 박물관에서 펴낸 책이라 사진은 좋지만, 동자상을 설명하는 글은 정성이 들어 있지 않은 지식인의 해설서라서 읽기가 힘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국 미의 재발견 5
강우방·신용철 지음 / 솔출판사 / 2003년 7월
평점 :
품절


사찰을 중심으로 세워져 있는 탑의 역사와 의미, 변화과정 등을 질 좋은 사진들과 함께 정리해놨다. 그저 무심하게 보아왔던 탑에 담긴 뜻을 알 수 있게 만들어 주기는 하지만, 학술용 책도 아니고 대중용 책도 아닌 어정쩡한 내용이다. 약간 어렵게 쓰여진 글은 산만하고, 구성은 너무 평면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풍속화, 붓과 색으로 조선을 깨우다 - 풍속화가 김홍도, 신윤복, 김준근과의 만남
EBS 화인 제작팀 지음 / 지식채널 / 2008년 12월
평점 :
품절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풍속화가에 대한 tv용 프로그램을 책으로 정리했다. 김홍도와 신윤복이라는 유명한 화가의 그림과 삶을 암축적이고 쉽게 조명한다는 취지인것 같은데, 삶에 대한 조명도 너무 단편적이고, 그림에 대한 설명은 더욱 단편적이다. 한정된 전문가를 통해 한 두 가지 측면에서 그림을 분석하고는 "와, 대단해!"라는 상투적인 감탄사만을 연발하는 식이다. 그들의 풍속화에 담긴 풍부한 의미는 사라져버리고, 심도 있는 부넉도 없고, 대중적 친근성도 없고, 새로운 재해석은 더더욱 없다. 두 유명 화가와 함께 김준근이라는 조선말기 상업적 풍속화가를 붙여놯는데, 이런 억지스러움은 정말 황당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주석의 옛 그림 읽기의 즐거움 1
오주석 지음 / 솔출판사 / 2005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조선시대 국보급 미술들을 모아놓고 그림 속에 담겨져 있는 선비들의 철학을 꼼꼼하게 곱씹고 있다. 다양한 사료를 통해 그림의 배경과 작가의 삶에 대해 찬찬히 살피면서도 단순한 고증을 넘어서 동양철학의 깊이를 느낄 수 있게 철학적 성찰까지 깊이 있게 다가선다. 관련된 사료를 부분적으로만 인용하면서 글쓴이의 해석을 장황하게 늘어놓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사료를 충분하게 인용하고나서 글쓴이의 해석을 절제해서 곁들이는 것은 원작자에 대한 애정과 함께 만만치 않은 내공은 느끼게 한다. 대중용 해설서처럼 쉽게만 쓰여진 것이 아니라 쉬운 글쓰기는 아니지만 전문적 지식을 자랑하듯이 늘어놓는 것도 아니어서 글을 곱씹게 만든다. 선비의 내면을 응시하기 위한 노력은 돋보이지만 그의 삶이 시대 속에서 어떻게 드러나고 감춰졌는지에 대한 성찰은 부족하다. 감춰져 있는 이면을 드러내는 사회적이고 정치적인 접근이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원의 그림책 - 오늘의 눈으로 읽는 단원 김홍도의 풍속화
최석조 지음 / 아트북스 / 2008년 5월
평점 :
절판


김홍도의 유명한 풍속화들을 하나하나 들춰보면서 재미있게 설명하고 있다. 구수한 입담을 보여주면서 아주 맛깔나게 얘기하듯이 글을 썼다. 이런저런 지식들을 모아서 잰채하는 것이 아니라 그림 속에 나타나있는 사회상과 김홍도의 사상을 세밀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꼼꼼하게 살펴보고 있다. 한 폭의 그림 속에 참으로 많은 얘기들이 들어었다는 것을 알게 해준다. 애드립이 너무 니나쳐서 조금 장황한 구석이 군데군데 있기는 하지만 재미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