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정치선전 예술 아트 라이브러리 3
토비 클락 지음, 이순령 옮김 / 예경 / 200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치적 격변기에 예술은 어떤 역할을 해왔는가'라는 주제로 파시즘, 사회주의 리얼리즘, 우익 국수주의, 다다이즘, 저항예술까지 다양한 예술들을 한 자리에 모아 놓았다. 미술을 중심으로 하면서도 조각, 건축, 영상, 행위예술까지 장르도 다양하다. 이념적으로 치우치지 않으면서도 다양한 극단의 예술작품들을 차분하게 설명하고 있는 것이 돋보인다. 안내자의 차분한 설명을 들으면서 전시장을 둘러보는 듯한 느낌을 갖기에 충분하지만 예술적 감흥이나 철학적 깊이를 갖기에는 조금 부족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작과 도난의 미술사 - 허위와 탐욕의 양상
이연식 지음 / 한길아트 / 2008년 4월
평점 :
품절


유난히 위작과 도난이 많은 예술 장르인 미술의 역사에 대해 흥미로운 사례들을 모아놓았다. 역사적으로 의미있거나 널리 알려졌던 사건들을 아주 흥미롭게 정리했다. 재미있게 읽기에는 딱이지만, 위작과 도난을 둘러싼 미술시장의 문제에 대해서는 깊이 있게 파고들지 않고 가십거리로만 얘기들을 다루고 있어서 '미술사'라 이름을 붙이기에 너무 민망하다. 비슷한 얘기들을 중언부언 하듯 반복하는 것도 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날아가는 비둘기 똥구멍을 그리라굽쇼? - 디자인, 디자이닝, 디자이너의 보이지 않는 세계
홍동원 지음 / 동녘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을 잘 쓰는 사람은 마치 말을 하듯이 자연스럽게 쓴다. 글 쓰는 내공이 있는 사람은 일상의 사소한 것들에 대해 얘기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자신의 생각을 드러낸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의 지은이는 글을 잘 쓰고, 내공도 있다. 하지만 디자이너라서 그런지 다듬어진 흔적이 곳곳에 있어서 자연스러움을 갉아먹고, 독일에서 유학한 지식인이라는 눈높이가 너무 두드러져 그의 내공이 너무 높이 떠있다. 겸손한 척 얘기를 하지만 결론은 자기가 잘났다는 얘기투성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로의 디자인 Design Culture Book 1
유인경.박선주 지음 / 지콜론북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람이 움직임을 볼 수 있다면, 달을 품고 잠을 잘 수 있다면, 지붕과 담이 풀밭이라면, 조그만 텐트가 엎어놓은 책이라면, 꽃으로 장식된 차들이 도시를 달린다면, 거인들이 전신줄을 들고 있다면, 숲 속 나무들 사이로 떠다닐 수 있다면, 유골함이 점점 분해되서 한 그루 나무가 된다면... 이런 상상들을 실제로 만들어낸 디자인작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얄팍한 상술이나 실용주의적 기교가 아니라 삶과 사회에 자연에 대한 철학과 애정이 제대로 녹아 있는 상상력의 산물이다. 제대로 된 상상력이란 어떤 것인지를 확실히 보여준다. 깔끔한 사진들과 절제된 글쓰기도 작품들의 상상력이 더 펼쳐질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기는 하지만, 조그만 더 작품에 대한 설명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윌리엄 모리스 세상의 모든 것을 디자인하다 윌리엄 모리스
이광주 지음 / 한길아트 / 2004년 6월
평점 :
품절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벌였던 윌리엄 모리스라는 인물의 공예가로서의 측면을 강조하기 위해 만든 책인 것 같기는 하다. 그리고 아주 질 좋은 종이에 올 칼라로 돈도 좀 들였고, 시원시원한 디자인과 짧은 내용이 잘 팔리기 위한 대중용 책이라는 것을 보여주고도 있다. 그런데 윌리엄 모리스라는 인물에 대해서는 알 수 있는 게 많지 않다. 그의 공예작품들을 살펴보고는 있는데 수박 겉핡기식의 간단한 설명뿐이라서 제대로 들여다 볼 수도 없다. 그 시대와의 호흡도 전혀 없고, 다른 예술영역과의 넘나듬의 노력도 전혀 없고, 공예예술 자체에 대한 깊이 역시 전혀 없고, 인물에 대한 성찰도 전혀 없다. 도채체 이런 책을 만드는 이유는 뭘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