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하는 삶에 음악이 필요하다 (2)

삶을 긍정하는 방법이 한 가지만은 아닐 것이다. 음악의 기쁨이 끝이 없다고는 하지만, 삶의 과정에서 나만의 즐거움이 더해 진다면, 곱절로 배가 되는 긍정 에너지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색다른 클래식 신간이 있다. 유승연이 지은 <맛있게 클래식>. (요즘 책 제목을 잘 짓는 것 같다. 엉뚱하지만 궁금하게 만든다. )
유승연은 바이올린을 공부를 마치고 음식연구가로 그리고 클래식 해설하는 일을 한다. 그 일의 일환으로 월간지 <쿠켄>에 연재한 글들을 모아서 <맛있게 클래식>을 냈다. .

첫 장이 ‘봄’인데 멘델스존의 무언가(모음곡) 중 ‘봄노래’로 시작한다. 봄노래 제목 아래서 마주친 문장이 아주 인상적이다.

“베토벤은 베토벤이어서, 모차르트는 모차르트여서, 멘델스존은 멘델스존이니까 아름답다. 당신은 당신이어서 귀하디귀하고,
나는 그대로 나여서 퍽 다행이다.” (16)

그렇지. 삶을 긍정하려면 이래야 하거늘. 열린 마음으로 나는 그대로 나로서 살겠다. 책 속 문장이 긍정 에너지를 북돋워 주는 것 같다.

서술하는 방식은 상당히 다르지만 삶을 긍정하는 결이 같은 내용이 김호정의 <오늘부터 클래식>에서도 보인다.

이제 마지막 질문을 할 차례다. ‘잘’하는 연주를 들으면 좋은가? 완벽한 연주는 몇 번이고 다시 듣게 될까?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Luciano Pavarotti, 1935~2007)의 노래를 들으면 답이 떠오른다. 그의 노래가 좋은 건 목소리가 크고 음이 정확하고 고음을 잘 내서가 아니다. 그런 성악가는 많다. 하지만 어떤 노래가 흘러나와도, 심지어 이 세상 거의 모든 테너가 부른 노래를 들어도 파바로티 목소리는 바로 구별된다. 자기 소리, 자신만의 스타일이 있기 때문이다.
소프라노 마리아 칼라스(Maria Callas, 1923~1977)의 소리는 흠결없이 곱거니 완벽하지는 않다. 오히려 거친 쇳소리가 나기도 하고 지나치게 드리마틱하다. 이 목소리로 마리아는 도니제니, 벨리니의 섬세한 배역에서 베르디, 푸지니는 물론 바그너까지 맡아 전전후로 활동했다. 사람들은 이 소리에 따라 울고 웃었다. 칼라스가 해야 들을 수 있는 노래라며 그에게 최고 소프라노 자리를 넘겨줬다.
‘고유의 소리’가 정답이다. 피아니스트 아르투르 슈나벨(Artur Schnabel, 1882~1951) 또한 1930년대에 베토벤 소나타를 녹음하면서 많이 틀리고 실수가 잦았다. 하지만 독일 고전음악의 전통을 꿰뚫는 그의 연주는 일필휘지로 쓴 글씨처럼 굵고 거침없다. 다시 녹음해 붙인 연주는 따라갈 수 없을 정도로 청중의 감정을 휘몰아치다가 등을 토닥이고, 조용히 자기 내면으로 들어간다. 파바로티, 칼라스의 목소리처럼 이 베토벤 연주를 쭉 들으면 탄식하듯 내뱉게 된다. ˝아, 이거 슈나벨이구나, 좋다!˝. (23)

* 이 글은 출판사의 지원 없이 나의 나름대로 주관적으로 썼다. (혹시 오해할까 봐서 밝힌다. ^^; 그나저나 리뷰는 주관대로 써야 하는 것이 아닌가. 주관적인 의견을 배제한 페이퍼를 썼더니 알라딘 서점 담당자가 상품 페이지에서 노출되지 않도록 차단 조치하였는데 알려주지 않아서 1:1 문의로 답변을 받기 전까지 모르고 있었다. 그래, 그래도 참을 수 있다! 삶을 긍정하는 마인드로 충만하니까.)



이번 주에 정리한 신간 중에 클래식 입문서가 꽤 많은데 나는 쇼팽과 관련한 책들에 큰 관심이 생긴다. 음악이 빠진 예술 에세이에도 관심을!

#클래식과_음식의_궁합 #신간 #클래식은_왜_그래 #클래식_바다에서_수영하는_법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1-09-28 20:5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잘 읽었습니다. 오거서님,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오거서 2021-09-28 20:57   좋아요 3 | URL
감사합니다. 서니데이 님도 편안한 저녁 시간 보내시길! ^^

막시무스 2021-09-28 21:0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최고의 클래스는 고유성이라는 말씀에 깊이 공감합니다! 파바로티나 칼라스는 어떤 곡이나 역활에도 정말 그 자체여서 매력있는것 같아요!ㅎ

scott 2021-09-28 21:08   좋아요 4 | URL
막시무스님 말씀에 동감!

최고의 클래스! 경지에 오른 파바로티 칼라스 어떤 작품 역할에도 최고의 모습을 보여 주죠!

scott 2021-09-28 21:1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거장 피아니스트 아르투르 슈나벨도 연주 할 때 실수를 !

쇼팽의 전 작품을 1년 내내 들었던 적이 있습니다(연주자들만 바꿔가면서)
쇼팽은 진정 음표로 시를 씀 ^ㅎ^

Falstaff 2021-09-28 21:5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 제 귀에는 마리아 칼라스의 목소리가 흠결없이 곱고 완벽합니다. 그이의 목소리에서 새벽 수탉 소리도 나고, 자동차 급브레이크 소리도 나고, 마누라 거품물고 바가지 긁는 소리도 나고, 무엇보다 52년, <라 지오콘다> Suicidio! 피끓는 애간장 터지는 소리가 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베토벤 현악사중주 15번의 침잠은 한 인생이라기보다 나 자신의 죽음과 더욱 유사합니다. 이렇게 느끼는 건 당연히 지금 쐬주 두 병, 금성맥주 반 리터 마셨기 때문에 더욱 고양되서 그렇지만, 14번 사중주의 끊김없는 삶의 이어짐은 환장이고요.
음악을 몇 년 안 듣다가 결국에 딱 한 장의 음반을 고르면 그건 모차르트의 현악오중주 K.516 사단조이거나 <돈 지오반니>인 건 어쩔 수 없듯이, 멘델스죤의 현악사중주 2번 3악장 짧고 보잘것없는 간주곡에 숨막혀 하는 게, 혹시 음악을 듣는 일이 아닐까요.
죄송합니다. 오거서 님의 서재 첫 댓글에 겁나게 아는 척 했습니다. 다 술 탓을 해야겠습니다.

막시무스 2021-09-28 21:23   좋아요 4 | URL
ㅎㅎ 금성맥주 반리터 더 드시면 추천 오페라 더 나오실 듯 요!ㅎ 셀프 추천으로 베르디 팔스타프는 빼구요!ㅎ

scott 2021-09-28 21:34   좋아요 4 | URL
퐐스타프님 더 ! 듣고 싶어서 목을 축이실
것 요기!
  ∧_∧
 (´・ω・)
.c(,_uu 🍺🍷 안주도!🥜

scott 2021-09-28 21:45   좋아요 3 | URL
전 칼라스의 59년도 ‘라 지오 콘다‘로 봐도 소름이 돋을 정도 였는데

퐐스타프님이 언급 하신 52년도 오리지널 스튜디오 녹음인데도
목소리에 칼날 소리도 나고 바퀴 달린 전차 소리도 나오네요
절규의 섞인 울음은 어찌,,,

오거서 2021-09-28 23:48   좋아요 3 | URL
Falstaff님은 베르디 오페라 주인공이 현실에 재림한 무한주량 고수인 것 같은 느낌을 풍기십니다. 친히 방문해 주신 것도, 제 글이 졸필이라 평소 댓글이 달리지 않아도 그러려니 합니다만, 장문의 댓글을 주셔서 영광입니다. 술 탓을 하면서 술술 풀어놓는 문장에서 내공이 엄청나다는 것을 단번에 눈치챘고요. 어제 보았던 책장과 나란히 있던 cd장을 마련하신 것도 빼곡히 꽂혀있던 것들이 장식이 아니었음을 이미 알아봤습니다. 어이쿠 저도 거나하게 취기가 올라 기분이 좋은데요, 댓글 내용이 어려워서 말문이 막히고 엄매 기죽어! 하지 않을 수가 없군요. 그래도 한 가지는 간파했어요! Falstaff님은 마리아한테 반해 버린 것 같아요. 취기에 실토하신 것은 아닌지요. ㅎㅎㅎㅎ 감사합니다!

mini74 2021-09-28 21:3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와 대단하세요 👍 오거서님 리뷰 읽으니 마리아 칼라스 찾아 듣고 싶네요. ~~

오거서 2021-09-28 23:57   좋아요 3 | URL
마리아 칼라스 찾아 들으면 Falstaff님처럼 반해 버릴 수 있으니 조심하세요 ㅎㅎㅎㅎ 즐감하시길! ^^

scott 2021-09-29 00:38   좋아요 3 | URL
반해버리신다에 한표 !🖐

새파랑 2021-09-28 22:0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거서님도 클래식 천재셨군요~!! 클래식 초보 눈에는 대단해 보입니다 👍👍

오거서 2021-09-28 23:55   좋아요 4 | URL
감사합니다만, 과찬의 말씀입니다. 저도 클래식 초보 수준입니다. 클래식 천재는 scott님, Falstaff님 같은 분이죠. 진짜 클래식 천재들은 신간 하나에 요란 떨지 않고 과묵한 것 같아요. 조용히 다니시는 거죠 ㅎㅎㅎ

붕붕툐툐 2021-09-29 11: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오거서님, 클래식을 떠나 나만의 개성을 찾고 싶게 만드는 페이퍼네요~ 책도 재미날 거 같아요~!!😊
 

신간 제목이 너무 그럴 듯 하다. <음악이 멈춘 순간 진짜 음악이 시작된다>. 아포리즘 같기도 하고, 싯구 같기도 하고, 눈길을 사로잡는 카피 같기도 하다. 요즘 책 제목을 잘 짓는 것 같다. 그러나 저자가 누군지 알고는 아연실색하였다. 저자 이름을 보고 나서 못 본 척 피해야 한다고 직감했지만, 진짜 음악이 궁금해지는 것이다. 첫만남에서 클래식 관련 도서로 알았다. 음악 코너에서 만남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의심하지 않았다.
이 책은 알라딘 서점에서 교양 철학으로 분류되어 있다. 표제에 음악을 두 번 그리고 진짜 음악을 내세웠음에도, 음악을 소재로 하는 철학서임을 알아 두자. 음악 편인지 철학 편인지 분간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오래 전에 내 꼴을 겪게 된다는 것을 알려야 하나.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이론전공) 교수인 오희숙이 지은 다른 책으로 <음악 속의 철학>, <철학 속의 음악>이 특별히 기억에 남는다. 지금부터 5년쯤 전에 이 책들의 존재를 알게 되어 비슷한 듯 하나 다른 두 책의 목차를 비교한 페이퍼를 쓰기도 하였지만,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음악 속의 철학>을 읽다가 내용이 어려워서 책읽기를 중도 포기했던 적이 있었다. 대학 교재임을 뻔뻔하게도 간과해버린 나의 잘못이기에 어디 하소연하지도 못하였다.
나만 그랬을 테지만, 좋지 않은 경험을 간직한 채로 책의 존재는 조금씩 잊혀졌고, 이제는 음악이 앞섰는지 철학이 앞섰는지조차 잊고 말았다. 상당한 시간이 지나서 다행이지… 잠시 신간 목차를 훑었다. 신간에 대한 예의를 보이는 선에서 정말 이것만 확인하고 여기서 책을 덮으려고 작정하였다. 그러나 목차 속에서 R.슈트라우스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팡파레가 울리면서 시나브로 기억 속의 어둠이 걷히고 새날이 밝아오는 느낌이 드는 것이 아닌가.

삶을 긍정하려면 음악이 필요하다 - 슈트라우스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와…

이 장(챕터)만은 읽어보고 싶다. 머리가 깨어지더라도…

#음표_이면의_세계엔_깊은_철학이__새로운_귀_열어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5년 전에 폴리니 옹의 75세가 되는 해였고, DG에서 그의 연주를 모아서 나온 전집. 한정판이어서 지금은 품절 상태.
5년 전 오늘 ‘듣고 싶어요’ 그리고 (폴리니 DG전집 판매 소식에 들떠서) 환영사 같은 페이퍼를 썼다는 것을 알라딘이 알려 준다.
그 이후에 벌어진 일은, 한정판이 소진되기 전에 전집을 구입하기 위해서 빚을 내야 했고 한참 그 빚을 갚아 나갔다. 이제는 지난 일이다. 후훗! ^^
지금은 ‘듣고 있어요’ 해야 할지 ‘들었어요’ 해야 할지 고민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D 4장을 1장 가격에 구매 가능. (가격이 아주 착하다.)
연주도 훌륭! 가성비 최고!

유럽여행 중에 만났다면 구입을 망설이지 않았을 CD를 보았다. 그래서 장바구니에… ^^;

알라딘 상품 페이지에서 수록 곡목을 제공하지 않는다. 다음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할많하않 …)

Masters of Baroque:
https://outhere-music.com/en/albums/master-of-baroque-omf-701



댓글(7)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9-27 17:0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렇게 보석 같은 바로크 음악이 담긴 시디!!를 만나셨다니

응24에서 1년에 두번 정도 폭탄 세일을 할때 한정 시디와 품절이 임박한 수입 음반들 손에 넣을 수 있었습니다
수년 전에는 영풍에서 이런 저런 행사로 반값 행사도 했었는데,,,,,


오거서 2021-09-27 20:08   좋아요 2 | URL
알라딘 서점도 1년에 한 번 이상 음반 할인행사 하기는 하죠. 봄에도 있었는데 행사 페이지 들어가니 거의 품절 상태였어요. 할인 미끼에 낚인 기분이 들더군요. 그래서 더는 음반 코너를 들락거리지 않게 되구요… 이제까지 사 모은 게 좀 있어서 그 위주로 들어요 ^^;;

책읽는나무 2021-09-27 19:5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 오거서님 덕분에 오늘 주문 했어요~
내일 도착한대요^^
쿨팁 감사드립니다.
땡투 눌렀습니다^^

오거서 2021-09-27 20:01   좋아요 3 | URL
감사합니다. 저도 5분 전에 결제했는데 재고 동났는지 10/1 배송 예정이라고 하네요.
에고, 책읽는나무님한테 밀린 것 같아요 ^^ 제가 좋아하는 카페 짐머만, 헤레베헤 연주인 바로크 원전 연주여서 자신 있게 소개했어요. 원전 연주 음반 치고 이렇게 저렴한 것이 있었나 의심이 들 정도. 즐감하시길 ^^

오거서 2021-09-27 20:14   좋아요 3 | URL
제가 오늘 좀 바빴던 탓에 점심 먹으면서 페이퍼 하나 간신히 올리고 플친 페이퍼를 들여다볼 여유가 없었어요. 죄송해요.저도 땡투 눌러 드릴 수 있었는데… ^^;;

책읽는나무 2021-09-27 20:18   좋아요 3 | URL
앗!!!! 제가 더 빨리 주문한 건가요????
실은 아까 오후에 오거서님 리뷰 읽고 와~~싸다!!!!
오거서님이 추천하시는 거니까 당연 좋은 거겠지!!! 싶어 오전에 주문했었어요ㅋㅋㅋ
오거서님 글 때문에 주문량이 폭주했었나 봅니다.
암튼 저는 오거서님 덕분에 득템했어요.감사 드립니다^^

오거서 2021-09-27 20:39   좋아요 2 | URL
ㅎㅎㅎ 득템! 저도요 ^^
제 글 때문에 주문량 늘었을 리가 없고 재고를 소량 준비한 것 같아요. 오늘 같은 상황을 예상하지 않았을 테죠. ㅋㅋㅋㅋ
카페 짐머만 앙상블 연주를 책읽는나무님도 좋아하실 것 같어요. 즐감하시길! ^^;;
 

아내가 어제 들었다며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 동영상 중 한 편을 나한테도 한번 들어보라고 권했다. 무조건 들어야지 ^^

https://youtu.be/JKGkDSLTA2E



나 역시 그때그때 선택을 잘 하는 것에 만족하면서 살아온 것 같다. 스님 말씀대로, 이게 인생이다고 해도, 만일 최종 목표하는 결과를 중시했다면, 다른 삶을 살게 되었을까?!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1-09-26 19:50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같은 두 개가 있고, 한 개만 있는 게 아니다. 이게 인생이다.
마음이 급해지면 시야가 좁아지면서 많은 것을 생각하지 못하게 되는 것 같아요.
가끔 생각해보면 좋을 것 같아요.
오거서님,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mini74 2021-09-26 19:5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내말이 진리고 삶입니다. ㅎㅎㅎ

붕붕툐툐 2021-09-26 21:2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법륜 스님 사랑합니다~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