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래져 가는 여행의 추억을 되새기고자 여행 가이드북과 여행서를 뒤적거렸다. 그러면서 윤하정이 지은 <공연을 보러 떠나는 유럽>, <축제를 즐기러 떠나는 유럽>, <예술이 좋아 떠나는 유럽> 세 권 모두 읽었다. 유럽 여행지로 유명한 도시부터 낯선 이름의 도시까지 저자의 체험을 통해 유익한 정보를 얻었다.
유럽의 도시는 서구 문명이 발달하는 중심지였고, 또한 역사의 현장이 되기도 하였다. 여행 가이드북과 여행기에서 부족한, 객관적인 정보를 채우기 위해서 백승종이 지은 <도시로 보는 유럽사>를 읽고 있다. 유럽 역사기행에 따라나선 기분이 든다.
도시의 상징이 되는 건축물은 유물(역사의 결과)이면서 후대까지 매력적인 공간을 제공한다고 생각한다. 유현준이 지은 <공간이 만든 공간>을 읽으면서 건축적 관점을 이해하고 공간의 중요성을 알아 가는 중이다.
“둥그런 행성 모양, 자전축의 기울어짐, 자전과 공전, 쏟아지는 태양 에너지는 지역마다 다른 ‘지리’를 만든다. 이렇게 만들어진 다양한 지리적 배경은 각기 다른 ‘기후’를 만든다. 각기 다른 기후는 각기 다른 ‘환경적 제약’을 만든다. 이런 환경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친 인간 지능의 노력이 ‘건축물’이라는 결과물로 나타난다.”
빅뱅 이후 지구 상에 생명체가 출현하여 2차 부산물로 문화가 만들어졌다는 저자의 주장에서 빅 히스토리와 통합과학을 혼합하는 인상을 준다. <김상욱의 과학공부>에서 이런 시도를 본 것 같아서 책을 다시 꺼내 들었다.
그리고 루이스 다트넬이 지은 <오리진>으로 빅 히스토리를 공부하는 책읽기를 준비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러므로 이 이야기는 러브스토리다.
열정에 대한 이야기고, 감각적 쾌락과 깊은 흡인력, 욕망과 두려움, 타오르는 갈망에 대한 이야기다. 그 강렬함으로 온몸과 마음을 마비시키는 결핍에 관한 이야기다. 도저히 이별을 상상할 수 없는 상대와 작별을 나누는 이야기다.
나는 술 마시는 느낌을 사랑했고, 세상을 일그러뜨리는 그 특별한 힘을 사랑했고, 정신의 초점을 나 자신의 감정에 대한 고통스러운 자의식에서 덜 고통스러운 어떤 것들로 옮겨놓는 그 능력을 사랑했다. 나는 술이 내는 소리도 사랑했다. 와인 병에서 코르크가 뽑히는 소리, 술을 따를 때 찰랑거리는 소리, 유리잔 속에서 얼음이 부딪히는 소리…… 술 마시는 분위기도 좋아했다. 술잔을 부딪치며 나누는 우정과 온기, 편안하게 한데 녹아드는 기분, 마음속에 솟아나는 용기……..
우리의 첫 만남은 별로 극적이지 않았다. 첫눈에 반한 사이는 아니다. 처음 술을 마셨을 때 느낌이 어땠는지도 기억나지 않는다. 우리는 오랜 세월을 두고 헤어짐과 만남을 반복하면서 천천히 굳어진 사이다. 막연히 품고 있던 좋은 감정이 어느 순간 열렬한 집착으로 돌변한 경험이 있는 사람은 내 말의 의미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처음에 그것은 마음 한구석을 조그맣게 차지하고 있을 뿐이다. 그러다 어느 날 문득 돌아보면 우리의 관계는 일변해 있고, 전과 같은 관계로 돌아갈 길은 없어져 버린다. 그것은 내게 너무 간절해지고, 내 인생의 확고한 중심이 되어버린다.- P1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예술이 좋아 떠나는 유럽 - 공연을 소개하는 여자 윤하정의 공연 소개하는 여자 윤하정의 유럽 시리즈
윤하정 지음 / 끌리는책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는 20 대에 꿈꾸었던 유럽 공연여행을 30 대 중반에 실현하였다. 2년 동안 유럽에 체류하고 공연장을 찾아가며 체험한 바를 유럽 공연여행을 안내하는 여행기로 썼다. 총 3 권. 이 책에서 저자가 찾아간 곳은 다른 여행서에서 소개되지 않은 도시들이다. 스톡홀름, 베르겐, 오슬로, 상트페테르부르크, 두브로브니크, 흐바르, 발트 3국(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3권 중 가장 내 마음에 든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막시무스 2021-03-01 22:3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사표 던지고 싶으나 목구멍이 포도청인지라!ㅠ 저자의 여행이 부럽네요! 특히나 요즘같은 코로나 시절에는요!

五車書 2021-03-01 22:50   좋아요 3 | URL
우리가 처한 현실이 크게 다르지 않지만 선택의 문제인 것 같아요. 저자도 꿈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결국 사표를 던지기까지 십 년은 걸린 것 같아요. 그래서 용기를 내서 여행에 나선 저자를 응원하면서 책 세 권을 읽었어요.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면 다시 여행할 수 있는 날이 올 테지요. 긍정적인 생각으로 현실에 대처해야 하지 않을까요 ^^

감은빛 2021-03-02 20: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34살에 사표를 던지고 하고 싶은 일을 위해 떠날 수 있는 인생이 정말 부럽네요.
10년만 젋었어도를 외쳐봐도, 만약 10년 전으로 돌아간다고 해도,
아마 저는 지금처럼 살았을 것 같아요.

五車書 2021-03-03 20:22   좋아요 0 | URL
사표를 못 던지는 이유가 한가지에 불과하다면 현실을 잠시 떠나기가 어렵지 않을 테지요. 현실은 아주 복잡하지요. 사표를 던지지 못하는 이유가 가늠하기 힘들 정도라서 세어도 세어도 다 세지 못하죠. 그래서 이유를 세다가 떠나지 못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eBook] 공연을 보러 떠나는 유럽 - 공연을 소개하는 여자 윤하정의 공연 소개하는 여자 윤하정의 유럽 시리즈
윤하정 지음 / 끌리는책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는 34살에 사표를 던졌다. 그리고 영국 런던에서 1년 동안 살았다. 20대에 간직하였던 ‘유럽 공연여행’이라는 꿈을 이루고자 결행하였다. 공연 관람을 최우선으로 다루지만, 2년 동안 혼자 여행한 여행기이면서 여행 가이드가 되는 책을 썼다. 모두 3 권. 이 책은 도시 전체에 즐길 거리가 넘쳐나는 곳을 소개한다. 런던, 프라하, 빈, 바르셀로나, 피렌체. 여행 가이드북과 여행기가 대략 반반 구성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현악4중주 교수님은 유명한 보로딘 현악4중주단Borodin Quartet의 초창기 멤버 가운데 한 분인 비올리스트 드미트리 쉐발린Dmitri Shebalin이셨다. 쉐발린 교수님의 아버지는 유명한 작곡가 비사리온 쉐발린이시라 수업시간에 쉐발린 현악4중주도 연습해보았는데 은근히 멜로디가 예뻤다.
나의 쉐발린 교수님은 이런 아버지의 영향을 당연히 받았으리라. 그래서 나의 모교인 모스크바 음악원 부속 중앙음악 전문학교와 모스크바 음악원을 졸업한 1953년부터 보로딘 현악4중주단과 함께하시게 되었다.
보로딘 현악4중주단은 전통과 명성을 자랑하는 러시아 실내악단으로 1962년 에든버러 페스티발에서 보로딘 현악4중주 2번을 연주해 굉장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그때의 데뷔로 서방세계의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고 있는 최강의 현악4중주단이다. 또한 쇼스타코비치가 자신의 4중주곡을 발표하기 전에 시범 초연의 기회를 주었을 만큼 쇼스타코비치와 각별한 사이를 자랑했는데, 쉐발린 교수님은 이런 어마무시한 보로딘 현악4중주단의 비올리스트로 1953년부터 1996년까지 무려 43년 동안 활약하셨다.- P179

그렇게 놀란 데는 다 이유가 있다. 왜냐면 보로딘 2번은 현악4중주 곡 중에서도 굉장히 까다롭기로 유명한 곡이라 졸업시험에서 이 곡으로 5점 A학점 만점을 받은 경우는 음악원 150년역사상 한 손에 꼽힐 정도로 적기 때문이다.- P181

일주일 동안의 합숙의 힘인지, 우리는, 아니 나는 졸업시험에 보로딘 4중주 2번을 연주한 사람이 되어 학교에 레전드로 남고,거기다 5점을 받아서 완전 ‘레전드 오브 레전드‘가 되었다.- P183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3-01 11: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와 Borodin Quartet의 초창기 멤버라면 50년후반_ 60-(70년대 전성기 시절 현악 사중주단)부터 시작한 멤버중 한명이셨네요
재밌는 구절이네요 쇼스타코비치기 현악을 엄청 키워줬었는데
보로딘 작품이 연주하기 어렵다니 역쉬 과학의학천재가 작곡한 작품은 어려운가봐요 ^.^

五車書 2021-03-01 14:45   좋아요 1 | URL
저자는 어마무시한 보로딘 현악4중주단이라고 하였는데 연주하기 어려운 작품을 작곡한 보로딘한테도 해당하는 말인 것 같아요. 보로딘이 과학의학천재여서 풀기 어려운 숙제와 같은 작품을 만들어서 러시아 5인조 멤버로 자존감 뿜뿜~ 한 것이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