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라 파파야 - 200g, 홀빈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올해 5월은 산고의 고통을 견뎌야 하는 것처럼 힘든 날들을 보내야 했지만, 이 또한 지나가는구나. 알라딘 이달의 커피에 대한 기대감으로 힐링~ 에콰도르 라 파파야, 이전의 커피들보다는 부드럽고 산미가 덜한 느낌 때문인지 “이제 괜찮아!” 하는 속삭임 같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21-05-31 21: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고생하셨어요! 5월 가고 6월 오네요! 오거서님께 6월은 힐링의 달이 되면 좋겠네용~ 이제 괜찮다!^^

미미 2021-05-31 21: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거서님 6월은 북플에서 자주 뵐수 있음 좋겠어요!!🤗
 

<빅맨 빅보이스>는 바리톤 가수인 토마스 크바스토프의 전기물. 토마스 크바스토프는 어머니가 심한 입덧 때문에 복용한 구토방지제의 주성분인 탈리도마이드 부작용으로 장애를 안고 태어났다. 성인이 되어서도 그의 키는 132cm로, 더 이상 키가 커지 않는다. 온전한 손가락이 8개 있는 등 신체 조건만 보면 그가 성악가가 된 것은 기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나는 토마스 크바스토프가 누구인지도 모르면서 그가 녹음한 슈베르트 가곡을 먼저 들었었고, 가창력이 뒷받침 되는 목소리의 매력을 느꼈었다. 그의 노래를 들으면서 ‘빅’보이스임을 단번에 알아챌 수 있었다. 그러고나서 그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성악가이고, 탈리도마이드 장애를 이겨냈음을 알게 되었다. 성악가가 되기 어려운 악조건을 극복해낸 토마스 크바스토프는 남다른 노력으로 독보적인 성공을 이뤄낸 것이다. 빅맨은 토마스 크바스토프의 애칭으로 우리말로는 작은 거인과 같은 의미일 것이다.
독일어 원서 제목은 <Die Stimme>. 생사를 넘나들은 그와 함께 어린 시절을 보낸 형 미하일이 성장 기록을 남겼다. 원서보다 번역서 제목인 ‘빅맨 빅보이스’가 토마스 크바스토프를 잘 표현하는 말이라고 생각한다. <빅맨 빅보이스>를 국내에서 2005년과 2008년에 출간하였지만 현재 절판되었다. 2005년에 출간된 구판을 알라딘 온라인 중고에서 만났다. 중 등급, 판매가 1000원. 시중에서 구입하기 어려운 책이라서 기쁜 마음으로 구입하였다. 수령해서 책을 살펴보니 여러 사람의 손을 거친 탓인지 양장 표지의 모서리 가장자리가 이미 닳아서 너덜해진 상태. 불량한 책 상태가 더 훼손되지 않도록 비닐로 포장되어져 있었다. 알라딘 중고 담당자의 마음씀씀이가 고마울 따름이다. 중고의 매력이 바로 이런 것이 아닐까!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5-02 16:2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중고 구입할 때 저렇게 정성스럽게 포장해서 보내주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알라딘뿐만 아니라 개인 판매자들도요. 그럴때마다 진짜 감동스러워요.

새파랑 2021-05-02 16:5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알라딘 멋진 알라딘이네요~감동~!!

겨울호랑이 2021-05-02 17:0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토마스 크바스토프의 키 이야기를 보니 귄터 그라스의 「양철북」주인공과 대조되는 것 같네요. 소설 속 주인공과는 달리 키가 더 이상 커지지 않는 상황을 선택한 것도 아니었지만, 내적 분열 상태에 이르지 않고 대신 내적 성장을 이뤘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직접 듣진 못했지만, 오거서님 소개로도 풍부한 인생이 들려오는 듯 합니다. 오고서님 즐거운 독서 되세요!^^:)
 
콜드브루 파우치 에티오피아 시다모 디카페인 - 50ml*5ea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콜드브루 에티오피아 시다모 구매하려는데 품절 상태. 재입고 예정일 23일까지 기다렸는데 일자가 늦춰져서 구매 불가. 다시 며칠을 더 기다려야 하는 대신에 신상품 에티오피아 시다모 파우치를 구매. 맛있는 원두커피를 휴대하는 기대감이 덤으로 생김.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1-05-03 0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이 번에 처음으로 디카페인 고테말라 주분해봤습니다. 알라딘 카피 평이 좋아서요.
반갑습니다~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의 블록체인에 관한 보고서

세계적인 컨설팅 기업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는 2016년 9월에 블록체인에 관한 보고서 「블록체인과 스마트 컨트랙트 자동화 : 스마트 컨트랙트가 디지털 비즈니스를 어떻게 자동화하는가?」를 발표했습니다. 그 보고서에서 블록체인의 도입으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변화를 다음과 같이 예측하고 있습니다.
- 2020년대까지 블록체인을 이용한 시스템이 수많은 주요 기업에서 이용되고, 단순 거래에서는 확인이나 검증에 따른 다양한 카테고리의 장벽이나 불편함이 줄어들거나 해소된다.
- 디지털로 표현할 수 있는 자산이나 가치라면 누구나 그 자산이나 가치를 아무나와 교환할 수 있게 된다.
- 금융 기관이 독자적인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전개를 시작하고 있다. 타기업도 이를 따르고 있다. 특히 블록체인을 이용한 스마트 컨트랙트의 가치와 힘이 밝혀짐에 따라 그 경향은 가속된다.
- 사물 인터넷의 발전에도 반드시 필요하다.
- 블록체인 도입 여부에 따라 효율성이 크게 달라진다. 따라서 기업은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거래를 수행하는 기반으로서 블록체인 기술이 제공하는 공공 장부를 사용하지 않을 수 없다. 2020년대에 들어서면 스마트 거래로 현재 기존 방식으로 거래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의 불과 몇 분의 1로 거래를 청산할 수 있다.
- 이러한 시도를 대규모로 실용화하기 위해서는 법적 과정이나 비즈니스 과정의 변혁이 필요하다. 디지털 자산의 이동은 소규모이자 국지적인 움직임으로 시작될 가능성이 높으며, 단기적 또한 국지적으로 성공하는 사례도 많이 나온다. 하지만 진정한 자율적인 분산형 ‘사물 인터넷’이 ‘거래의 인터넷’과 소프트웨어 에이전트의 힘에 의해 실현되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매우 많이 걸릴 것이다. 그에 대한 법 제도가 그다지 복잡하지 않은 경우에는 스마트 컨트랙트의 실용화는 전자상거래만큼 오래 걸리지 않을 수도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록체인을 공부하려면 어떤 책을 읽어야 할까요?

<비트코인&블록체인의 미래> 저자가 추천하는 책.

“돈 탭스콧과 알렉스 탭스콧의 저서 『블록체인 혁명-제4차 산업혁명 시대, 인공지능을 뛰어넘는 거대한 기술』(국내 출간)은 블록체인에 대해서 폭넓게 해설하고 있습니다.

그 밖에 다음과 같은 해설서가 있습니다.

- 노구치 유키오 저, 『블록체인 혁명』(국내 미출간. 일본경제신문 출판사, 2017년, 오카와출판상 수상)
- 마부치 구니요시 감수, 『블록체인의 충격』(국내 미출간. 닛게이BP사, 2016년)
- 안드레아스 M. 안토노풀로스 저, 『비트코인, 블록체인과 금융의 혁신』(국내 출간)
- 아카바네 요시하루, 아이케이 마나부 저, 『블록체인 구조와 이론』(국내 출간)”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