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책

13

상속 통한 부의 대물림… 불평등 키웠다
http://m.segye.com/view/20181214003087

‘계산적 인간’ 추락한 현대인, ‘샤머니즘’서 치유의 길 찾다
http://m.segye.com/view/20181214003089

‘조선의 르네상스’ 이끈 정조 이면에 숨겨진 고뇌와 모순
http://m.segye.com/view/20181214003086


14

‘혁명’ 열차 탄 러시아와 함께 달린 인생들
http://m.segye.com/view/20181214003094

다양한 스펙트럼 경영환경… 어떻게 연결·협력할 것인가
http://m.segye.com/view/20181214003095

인생은 마라톤… 자기 페이스로 완주하라
http://m.segye.com/view/20181214003104

전직 아나운서가 알려주는 스피치 비법
http://m.segye.com/view/20181214003103

북핵 30년의 허상과 진실 외 [새로 나온 책]
http://m.segye.com/view/20181214003082


.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겨울호랑이 2019-01-03 18: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거서님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경향신문 책과 삶 스크랩 2018-12-15

18

[경향신문이 선정한 올해의 책 10]사유의 빈자리 채워줄 ‘시대정신’…책장을 넘기며, 한 해를 넘기다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812142151005

19

[경향신문이 선정한 올해의 저자 10]따뜻하게, 냉철하게, 예리하게…언제나 믿고 보는 작가들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812142137005

20

[책으로 본 올해의 키워드]우아한 말놀이는 가라…책은 거리로, 현실로 내려왔다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812142123015

[2018 국내외 출판시장 진단]미국·일본의 부러운 ‘선방’…침체된 한국, 책 생태계 만들기 여전한 ‘과제’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812142123005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동아일보 선정 올해의 책 10

18

[책의 향기]중증외상치료… 혐오… 우울증… ‘아픔 드러낸 사회’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21/1

[책의 향기]물리학자의 ‘스케일’, 변호사의 ‘실격당한…’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44/1

19

[책의 향기]개혁-부흥에 일생 바친 정조, 어떤 세상 꿈꿨나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63/1

[책의 향기]“한국인이 사랑하는 수타 짜장면은 사실 라면의 일종”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75/1

[책의 향기]남성성-여성성을 넘어 인류 본연의 인간성 찾기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83/1

[책의 향기]진화 거듭하는 ‘탈것’ 어떤 미래 몰고올까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89/1

[책의 향기/밑줄 긋기]히피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602/1

[새로 나왔어요]위기의 경제학? 공동체 경제학! 外 http://news.donga.com/3/all/20181214/93297596/1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신간] 담대한 목소리 · 우리를 지키는 더러운 것들 · 만년필 탐심 · 사랑이 사랑을 부른다 http://yna.kr/AKR20181213169900005

‪[신간] 소피아 로렌의 시간 · 오래 · 그래도 우리의 나날 http://yna.kr/AKR20181213047400005

‪˝한민족 DNA가 경제의 기적 일으켰다˝ http://yna.kr/AKR20181213050700005

‪[신간] 『히피』 http://www.readers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1242‬

‪[책 읽는 대한민국] 『온몸으로 느끼는 오감 재즈』 http://www.readers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1240‬

[포토인북] 고객을 감동시키는 디테일의 비밀 http://www.readers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1258‬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쩌다 보니… 최민석 에세이 『꽈배기의 맛』(북스톤)을 읽고 있다. 아마 꽈배기 때문일 수도 있고, 작가의 다른 책 『꽈배기의 멋』 때문에 알게 된 이 책이 베스트셀러였던 것 같은 기억이 나서 어떤 책이길래 하는 긍금증이 생긴 탓도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기대감 없이 첫장부터 넘기면서 (재미 없으면 책을 덮어 버릴 요량으로) 책을 읽고 있는데 간간이 공감하는 글을 만나기도 한다. 그 중 하나.


어제부터 파울로 코엘료의 《흐르는 강물처럼》이란 에세이를 읽고 있다. 학교를 졸업하고, 직장을 퇴사하고, 누군가로부터 가르침을 받을 일이 없다 보니, 찾아서 이런 이야기를 읽지 않고서는 교훈을 얻을 일이 거의 없다. 게다가, 어쩌다 소설가가 되어버려 엉겁결에 선생이란 호칭으로 불리고 있으니, 이제 와서 누군가가 나를 가르치려 드는 일은 거의 없다. 때문에 코엘료의 책을 택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이토록 가르치려고 작정한 책이 있을까 싶다. 처음에는 ‘이거 뭐야, 이 양반 너무 교조적인 거 아니야?’ 하며 읽었지만, 읽다 보니 어느 순간 “네. 선생님. 맞습니다. 제가 인생을 잘못 살았습니다. 이제부터 반성하며, 겸손하고 미련 없이 살겠습니다”라며 반성하게 된다.


나도 오래 전에 학교를 졸업했고, 직장 정년까지 몇 해가 남지 않았고, 선생이란 호칭으로 불리는 일은 더더구나 없지만 누가 나를 가르치려 들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 스스로 배우는 태도를 가지지 않으면 배움의 기회마저 없다. 누군가 가르쳐주지 않기에 삶의 과정에서 직간접 경험에서 비롯하는 시행착오조차 교훈으로 삼고자 노력하였다. 누군가의 가르침이라 여기게 된다. 책에 새겨진 좋은 글을 마음에 새기는 이유 또한 다르지 않다. 『꽈배기의 맛』 덕분에 누군가의 가르침이 소중하고 감사한 일임을 새삼 깨닫는다. 그리고 이 책을 덮어 버리지 못하겠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12-15 06: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15 09: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01 14:13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