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하튼, 즐거워야.

매년 설을 고향에서 쇠었지만 올해는 고향에 가지 않는다.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가족들과 다른 어디에도 가지 않기로 뜻을 모았다.
그래서인지, 올해 설 분위기가 딱히 없는 것 같다. 몸이 편해지니까 마음이 가라앉는 것 같다. 아니면 나이가 든 탓일까. 주말이 낀 설 연휴를 집에서 보내게 될 것 같다.
어제 저녁에, 첫째가 쇼핑을 같이 하자고 말했다. 자신의 지갑을 열겠다고 하는 것이 아닌가. 평소에 첫째가 좋아하는 맥주를 냉장고에 채워 놓았기에 보답하겠다는 것이다. 이럴 때는 무슨 말을 해야 할지 고민하지 않는다.
고맙다!
첫째와 함께 마트에 갔다 왔다. 아내도 기분 좋다면서 우리를 따라 나섰다. 고향에서 설을 쇠지 못하지만 명절 음식은 먹어야 한다며 식재료를 사겠다고 해서 같이 길을 나섰다. 오가는 길에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웠다. 첫째의 알바 상황과 분위기, 설 연휴 이후 나의 상황, 아내의 걱정거리 등을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걸었다.
가는 도중에 아내가 물었다. 점심 뭐 먹지?
내가 응답했다. 피자 아니면 햄버거.
콜!
좋아!
막상 마트에서 피자를 주문하지 못했다. 돌아오는 길에 햄버거 가게를 들렀다. 각자 먹고 싶은 메뉴를 할인하는 쿠폰을 전부 사용하여 결제하였다. 귀갓길에 점심 먹거리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아내가 정말 기뻐한다. 아내가 기쁘면 나도 기쁘다. 물론 아들도 그럴 것이다. 아내가 1순위다.
아내가 연신 기쁘다고 말한다. 오후 내내 음식 준비로 바쁠 테지만 즐거워서 괜찮다고 한다. 아내의 기분이 매우 좋다. 올해 설에 이런 반전이 있을 줄 몰랐다. 여하튼, 즐거워야지 명절 분위기 같다.
정부의 방역 지침을 따르기는 하지만, 하루빨리 코로나 위기에서 벗어나기를 바랄 뿐이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모차르트 미공개곡 세계 초연 조성진의 새로운 모차르트 연주회를 SBS 방송 프로그램으로 시청.


.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1-02-11 07: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리아와 사랑에 빠진 바흐가 밤을 새워 연애편지를 쓰고 또 그것이우리에게 전해졌다면 얼마나 재미있을까. (중략)
그러나 바흐는 거의 글을 남기지 않았다. 일기는 아예 쓰지 않았다. 편지는 라이프치히 시절 뤼네부르크 유학 동창생 에르트만에게 보낸 것 정도가 자료 가치가 있을 뿐이다. 그 외에는 뭘하우젠 교회 사직서, 제자들의 취직 추천서, 오르간 감정서 같은 공식적인 서류들이 몇 점 전해진다. 그래서 우리는 바흐가 어떤 사람인지 잘 모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실 시냅스 독서법의 비밀은 매우 간단합니다. 가능한 한 10세 이전에, 아이 스스로 즐겁게 책을 읽도록 도울 것. 그렇게 하면 아이의 두뇌를 발달시킬 수 있는 것은 물론, 평생학습의 기본기를 탄탄하게 마련해줄 수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국을 만든 50개 주 이야기.

이 책을 보니 작년에 있었던 일들이 새삼 기억이 난다.
며칠 전에 적금 만기일이 이연된다는 안내 문자를 수신하였다. 문자를 받고서 생각해 보니, 작년 2월부터 적금을 붓기 시작하였다. 1년을 약정하여 지난 달에 12회를 다 채웠다. 매월 입금이 편리하도록 자동이체 하였지만, 중간에 통장 잔고가 부족한 적이 있어서 이체가 되지 않아 입금이 지체된 적이 있었다. 그런 사유로 만기 이연되는 것이리라 짐작한다. 그럼에도 만기일 전날에 적금이 만기된다는 문자도 받았다. 알았다!

작년 이맘때 고향 친구들끼리 모여서 나이가 많아지는 것을 탓하지만 말고, 나이가 들어서 하고 싶어도 쉽사리 하지 못하는 일을 하나 해보자며 뜻을 모았다. 한 친구가 마음 속 깊이 간직하였던 말을 꺼냈다. 고향 친구와 장기간 여행을 꿈꾸어왔다며 캠핑카 여행을 제안하였다. 친구들이 고개를 크게 끄덕이며 그 친구의 어깨를 치면서 공감했고, 5 년후에 함께 여행하기로 결의를 다졌다. 캠핑카 여행의 천국이라는 미국을 여행지 후보 중 1 순위로 정했다. 5년 후에 목적지가 바뀔 수도 있지만, 일단은 목표가 생겼다. 무슨 일이든 목표가 있어야 추진할 수 있다. 그런데 하필 5년? 우리는 미국의 원조를 받은 경제개발 5개년 사업의 후예라서 그렇다. 몸에 배어 버린 것일까. 새마을운동 깃발 아래서 지금은 하지 않는 뻘짓을 많이 하면서 생활했다. 4는 꺼리니까 5 아니면 3인데 3년은 여행 비용을 마련하기에 힘이 부칠 것 같은 데다 한 달을 시간내기가 쉽지 않다는 의견이 있었다. 아직은 경제 활동을 지속하여야 하기 때문이다. 일 인당 여행 경비를 천 만원 이상으로 예상하고, 매년 삼백씩 모으면 크게 부담되지 않을 것으로 여기고 계산한 결과가 5년이 되었다.

그리하여 친구들도 나도 5년 후의 여행을 위해서 작년에 적금을 들었다. 가장 중요한 경비부터 모으면서 여행 준비를 시작하였지만 다른 준비는 아직 진행하지 못한 상태다. 여행을 위한 루트를 아직 정하지 못하였고 캠핑카 시세를 알아보고 있다. 가능하면 많은 지역을 둘러보고 싶지만 시간과 비용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어서 최적의 경로를 짜내기 위한 고민이 시작되었다. 미국 지리에 대한 지식이 부족함을 느낀다. 지도를 펼치고 지명을 찾으면서 관련 정보 역시 찾게 된다. 인터넷으로 검색하지만 불편하고 정보가 부족하고 신뢰할 만한지 따져야 한다. 전문가가 해박한 지식을 정리해서 보여주면 좋겠다고 생각하던 차에 이 책이 출간되었다. 참 반갑다. 아직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으니까 미국 지리를 공부하기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 이 책이 내가 미국을 이해하는 데 있어 꺼지지 않는 희망의 불씨가 되기를 바란다.

그러나 지난 1 년 동안 크나큰 변수가 생겼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평범한 일상을 멈추게 했고 여행길마저 막았다. 설상가상으로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나라가 되고 있다. 위험을 무릅쓰고 여행해야 할지 모르겠다. 다행히 코로나 백신 접종이 미국에서 시작되었다. 또한, 치료제 개발이 임상실험 단계에 있다고 한다. 바이러스 변이가 발견되고 있지만 현대 인류는 치명적인 전염병의 위기를 극복해내리라고 믿는다. 아직은 친구들과 맺은 약속에 변경사항은 없다. 약속을 이행하기까지는 5년, 아직 4년이 더 남아 있기에 희망을 접기에 이른 감이 있다. 요즘 같은 우울한 세상에서 미래의 그날을 손꼽아 기다림은 즐거운 일이고 치료제와도 같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코로나 이전의 일상을 되찾는 세상이 다시 오기를 학수고대한다. 마스크를 벗고 생활하면서 미국이든 어디든지 마음껏 여행할 수 있는 일상이 된다면 이보다 더 기쁜 일은 없을 것이다.

친구들과 약속이 2년차에 들었다. 다시 여행을 하는 날을 기다리며 희망한다. 나는 사과나무를 심는 마음으로 다시 적금을 붓고 기다리기로 하겠다. 그러니 미국은 역병을 이겨내고 제발 건강해져라.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감은빛 2021-02-09 12:1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친구들과 캠핑카 여행이라! 아주 멋진 계획입니다. 인류가 코로나 바이러스를 극복하고 우리 모두 일상을 되찾고 오서거님께서 친구들과 무사히 여행을 다녀오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五車書 2021-02-09 19:15   좋아요 1 | URL
친구들과 여행도 여행이지만 예전같이 전염병 걱정이 없는 일상 생활이 가능해지면 좋겠습니다. 감은빛님도 예전 같은 건강을 회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붕붕툐툐 2021-02-10 12: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경제개발 5년의 후예~ㅋㅋㅋㅋ 5년이면 그리 멀지도 그리 가깝지도 않은 딱 좋은 시간이란 생각이 드네요~ 5년 후에 꼭 이루시길(아, 이제 4년인가요?)🙏

scott 2021-02-10 21: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전 오거서님 적금 붓는거 들킬까봐 조마 조마 ㅋㅋㅋ*(`∀`*)☆

五車書 2021-02-10 12:50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 scott님 눈치 백단, 맞죠?

jenny 2021-02-10 23: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즘같이 우울한 날, 미래를 꿈꾸며 기다린다는 말이 와닿네요. 다시 여행을 할 수있는 환경과 회복을 저도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