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 - 대한민국이 선택한 역사 이야기
설민석 지음, 최준석 그림 / 세계사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끔 책을 사면 작가의 음성파일도 덤으로 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 책이 그렇다. mp3 형태의 음원 파일이 아니라, 글을 읽을 때마다 저자의 목소리가 머릿속에서 울려서 마치 옆에서 책을 읽어주는 듯한 느낌을 받는 것이다.

 

워낙 티비 프로그램에서 역사 강사로 활약하는 모습을 많이 보아서인지, 책을 읽기 시작할 때부터 마지막 장을 덮을 때까지 친절한 강의를 들은 듯한 느낌이 들었고, 책의 내용 역시 강의를 하는 것처럼 조곤조곤 구성되어서 읽기도 좋았고 이해도 잘 되는 것 같았다.

 

이 책을 살펴보면, 각 왕조사의 중심 내용을 간략하게 정리하고 마지막에는 한 눈으로 살펴볼 수 있는 마인드맵으로 정리되어서 갑자기 궁금증이 떠오를 때 핵심 부분만 살펴봐도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

 

학창시절에는 태정태세문단세로 시작하는 조선왕조사를 무조건 외워야만 했는데 만약 설민석 강사님이 우리 학교 선생님이었다면 우리 학교 역사는 전국 최강이 아니었을까 싶은 생각을 살포시 하기도 했다.

 

물론 조금 부족한 부분도 보인다. 핵심 내용만 간추리다 보니 내용이 빈약해 보이는 부분도 있었고 그림을 삽입했기 때문인지 판형이 커지고 두툼한 두께 때문에 두 손으로 들고 읽기가 여간 불편한 게 아니었다. 그렇지만 면지까지 깨알 정보를 넣는 설민석 강사님의 센스만은 명불허전이라는 생각이 든다.

 

투표가 얼마남지 않은 상황에서 마지막 말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았다.

 

年年歲歲花相似歲歲年年人不同

매년마다 꽃은 비슷하나 매년마다 사람들은 다르다.

 

- 당나라 시인 유희이

 

' 21세기 대한민국에는 당나라 시인 유희이의 말처럼, 그냥 사람들이 달라지지는 않습니다. 이제 우리에게는 세종과 같은 어진 리더, 참된 일꾼을 대통령으로 뽑을 수 있는 소중한 투표권이 있으니까요. 그렇다면 어떻게 사람들을 다르게 만들까요? 그건 바로 우리 모두가 사회에 대한 끊임없는 관심과 애정을 가져야 가능한 일일 겁니다. 우리 손으로 직접 세종을 선택할 수 있고, 연산군을 선택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 에필로그.

 

'매년마다 꽃은 비슷하나 매년마다 사람들은 다르다'라는 시인 유희이의 말이 얼마나 큰 위안을 주던지. 2017년의 5월의 봄은 이전의 봄과는 다르기를 바라는 마음 가득 담아서 투표날을 기다리고 있다. 세종과 같은 어진 리더를 식별하기는 어려워도, 연산군과 같은 폭군을 구별할 수 있는 안목이 내게 있음에 소중한 한 표를 실천해야겠다는 생각을 품으며 투표 전 조선왕조실록을 읽어보는 것도 참 의미 있는 일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을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5-03 08: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학창시절 추억의 암기 3대장 : 태조태세(국사), 근의 공식(수학), 주기율표(과학)

또 있는지 모르겠어요. 사실 제가 중, 고딩이었을 땐 역대 조선 왕을 외운 적이 없어요. ^^;;

해피북 2017-05-03 14:43   좋아요 1 | URL
저도 뭐 제대로 알았던 것도 아니에요~~ 국사시간에 어떤 선생님을 만나느냐에 따라서 외우는 것이 즐겁기도 했고, 괴로웠기도 했기 때문인데, 요즘 학생들은 맘 먹는 것에 따라서 정말 즐겁게(?) 학습할 수 있는 교재가 많아서 참 부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학생이 아닌 제 눈으로 바라본 모습이지만요. 아마 학생들에게 물어보면 공부는 여전히 힘들다고 하겠죠? ㅋㅋ